전체뉴스 1-10 / 1,89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우크라 방문 블링컨 미 국무, 현지 지도부와 대러시아 공조 논의(종합)

    ... 강조했다. 그는 "우크라이나는 두 가지 도전에 직면해 있다"며 이는 러시아로부터 오는 외부의 공격과 부패, 과두정치 등으로부터 오는 내부의 공격이라고 말했다. 우크라이나 돈바스 지역에선 지난 2월부터 정부군과 러시아의 지원을 받는 분리주의 반군 사이에 교전이 격화하고, 이에 맞춰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접경 지역으로 군대를 증강 배치하면서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간 대규모 무력 충돌 우려가 고조됐었다. 앞서 서방은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접경지대에 2014년 이후 가장 큰 규모인 ...

    한국경제 | 2021.05.07 02:10 | YONHAP

  • thumbnail
    우크라 방문 블링컨 미 국무, 현지 지도부와 대러시아 공조 논의

    ... 멈추길 바란다"고 요구했다. 블링컨은 미국이 우크라이나와의 안보 협력과 우크라이나에 대한 안보 지원을 더 강화하는 방안을 적극적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전했다. 우크라이나 돈바스 지역에선 지난 2월부터 정부군과 러시아의 지원을 받는 분리주의 반군 사이에 교전이 격화하고, 이에 맞춰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접경 지역으로 군대를 증강 배치하면서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간 대규모 무력 충돌 우려가 고조됐었다. 앞서 서방은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접경지대에 2014년 이후 가장 큰 규모인 ...

    한국경제 | 2021.05.06 23:18 | YONHAP

  • thumbnail
    러-서방 갈등 와중 블링컨 미 국무 우크라 방문…대러 공조 협의

    ... 상황에서 열리는 이번 회담에서 최근 러시아와의 대결로 긴장이 고조된 우크라이나 동부(돈바스) 지역 상황을 포함한 대러 공조 문제 등을 집중적으로 논의할 것으로 예상된다. 돈바스 지역에선 지난 2월부터 정부군과 러시아의 지원을 받는 분리주의 반군 사이에 교전이 격화하고, 이에 맞춰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접경 지역으로 군대를 증강 배치하면서 러-우크라 간 대규모 무력 충돌 우려가 고조됐었다. G7 외교장관들은 전날 런던 회의 뒤 채택한 공동성명(코뮈니케)에서 "러시아가 ...

    한국경제 | 2021.05.06 16:54 | YONHAP

  • thumbnail
    우크라 "돈바스 분쟁 해결 '민스크 협상 틀' 탈퇴 배제 않아"

    "참가자 확대하고 대표단 지위 높여야"…미국·영국 참여 기대 우크라이나가 정부군과 친러시아 분리주의 반군 간 분쟁 지역인 동부 돈바스 문제 해결을 위한 '민스크 협상 틀'에서 탈퇴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우크라이나와 러시아는 물론 독일, 프랑스까지 참여한 이 협상 틀이 오랫동안 돈바스 분쟁 해결 성과를 내지 못하고 있어 협상 틀을 바꿀 필요가 있다는 이유를 들었다. 타스 통신에 따르면 돈바스 분쟁 해결을 위한 실무그룹의 우크라이나 측 대표단 ...

    한국경제 | 2021.05.04 16:44 | YONHAP

  • thumbnail
    '적의 적은 친구'…러와 갈등 우크라 대통령, 폴란드 방문

    ... "대통령은 폴란드 헌법 제정 230주년 기념식에 참석하고, 안제이 두다 폴란드 대통령을 비롯한 다른 국가 정상들과 회담할 것"이라고 전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두다 대통령 등과 우크라이나 동부 돈바스 지역의 정부군과 친러시아 분리주의 반군 간 분쟁 문제 등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공보실은 전했다. 돈바스 지역에선 2014년 러시아의 크림반도 병합 이후 우크라이나 정부군과 러시아의 지원을 받는 분리주의 반군 간 무력 충돌이 계속되고 있다. 지난 2월부턴 정부군과 ...

    한국경제 | 2021.05.03 23:44 | YONHAP

  • thumbnail
    젤렌스키, 이번엔 "바티칸에서 만나자" 푸틴에 제안

    "교황청은 공평한 중재자"…푸틴, 우크라 돈바스 회담 거부 뒤 러시아와 접경한 자국 동부 지역(돈바스) 분리주의 분쟁 해결을 위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의 회담을 줄기차게 요구하고 있는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이번엔 바티칸(교황청)을 회담 장소로 제안했다. 인테르팍스 통신에 따르면 볼로디미르 대통령은 28일(현지시간) 이탈리아 일간 '라레푸블리카'와의 인터뷰에서 '로마나 교황청이 러-우크라 정상회담 장소가 될 수 있는가'란 ...

    한국경제 | 2021.04.28 23:41 | YONHAP

  • thumbnail
    러 외무 "미러 관계 냉전때보다 더 나빠질 수도…상호존중 없어"

    ...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라브로프 장관은 또 이날 인터뷰에서 우크라이나 측의 호전적 태도 때문에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간에 전쟁이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며 우려를 표명했다. 그는 "모든 것이 우리와 (우크라이나 돈바스 지역 분리주의) 반군에만 달려 있다면 전쟁은 피할 수 있고 피해야 한다"면서 하지만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에게 가장 중요한 것은 권력 유지이며 그는 이를 위해 어떤 대가라도 치르려고 한다"고 주장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4.28 16:56 | YONHAP

  • thumbnail
    마크롱, 푸틴과 통화…"나발니 기본권 존중해 달라"(종합)

    ... 전했다. 푸틴 대통령은 우크라이나 정부가 지난 2015년의 민스크 평화협정을 무시하면서 반군과의 대치 전선 정세를 의도적으로 악화시키고 도발을 자행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우크라이나 정부가 기존에 합의한 대로 돈바스 지역 분리주의자들과 직접 대화하고, 돈바스의 특수 지위(자치 지위) 확립을 위한 법적 토대를 마련할 것을 촉구했다. 이와 관련 마크롱 대통령은 최근 파리에서 있었던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과의 회담 결과에 관해 설명했다. 정상들은 ...

    한국경제 | 2021.04.27 17:24 | YONHAP

  • thumbnail
    젤렌스키 "푸틴과 돈바스 아닌 모스크바서도 만나겠다"

    ... 장소를 정하도록 지시했다"면서 "내겐 회담의 내용이 중요하지 회담 장소는 부차적인 것일 뿐"이라면서 모스크바 회담 제안에 응할 것임을 시사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앞서 지난 20일 푸틴 대통령에게 우크라이나 정부군과 친러시아 분리주의 반군 간 교전이 이어지는 돈바스 지역에서 정상회담을 하자고 제안했었다. 이 제안에는 분리주의 반군이 사실상 러시아의 지원과 조종을 받고 있어 돈바스 분쟁의 근본적 해결을 위해선 러시아와의 담판이 불가피하다는 우크라이나 정부의 인식이 ...

    한국경제 | 2021.04.26 23:02 | YONHAP

  • thumbnail
    '폭발물 소지' 홍콩 분리주의 시위 참가자에 12년 중형

    2019년 홍콩의 반(反)중국 시위 당시 다량의 폭발물질을 소지한 혐의로 체포됐던 홍콩 분리주의단체 조직원에 대해 징역 12년의 중형이 선고됐다. 24일 홍콩매체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에 따르면 홍콩고등법원은 전날 '폭발물을 소지해 생명과 재산을 해하려 한 혐의'로 체포됐던 루이스 로(盧溢燊)에 대해 이같이 선고했다. 2019년 홍콩에서는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 반대로 촉발된 시위가 반중국 성격으로 확대되면서 대규모 행진과 ...

    한국경제 | 2021.04.24 13:33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