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8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메이저 사나이' 조코비치, 佛오픈 제패

    노바크 조코비치(34·세계 1위·세르비아)가 14일(한국시간) 프랑스 파리 스타드 롤랑가로스에서 열린 프랑스오픈 테니스 대회(총상금 3436만7215유로·약 469억8000만원) 남자 단식에서 우승한 뒤 우승컵을 들어올리고 있다. 조코비치는 이날 결승전에서 스테파노스 치치파스(23·5위·그리스)와 4시간 11분간의 접전 끝에 3-2로 역전승을 거뒀다. 이번 우승으로 조코비치는 지난 2월 ...

    한국경제 | 2021.06.14 17:55 | 조수영

  • thumbnail
    '58번째 만남'…조코비치-나달 佛오픈 4강 격돌

    ‘영원한 라이벌’ 노바크 조코비치(34·세계 1위·세르비아)와 라파엘 나달(35·3위·스페인)의 58번째 승부가 펼쳐진다. 프랑스오픈테니스대회(총상금 3436만7215유로·약 469억8000만원) 남자 단식 4강에서다. 조코비치는 10일(한국시간) 프랑스 파리 스타드 롤랑가로스에서 열린 대회 11일째 남자 단식 8강전에서 마테오 베레티니(9위·이탈리아)를 ...

    한국경제 | 2021.06.10 18:14 | 조수영

  • 佛오픈 정상 오른 '女高生 천재'…"테니스보다 수학공부가 더 좋아"

    이가 시비옹테크(폴란드·54위)가 폴란드 선수로는 처음으로 메이저 테니스 대회 단식을 제패했다. 시비옹테크는 10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의 스타드 롤랑가로스에서 열린 프랑스오픈(총상금 3800만유로) 여자 테니스 단식 결승에서 소피아 케닌(미국·6위)을 2-0(6-4 6-1)으로 물리쳤다. 2001년생으로 열아홉 살인 시비옹테크는 1992년 모니카 셀레스(당시 19세·현 미국) 이후 가장 어린 나이에 프랑스오픈 ...

    한국경제 | 2020.10.11 18:00 | 김순신

  • [佛오픈테니스] 나달, 대회 사상 최초로 단식 5연패

    라파엘 나달(1위·스페인)이 프랑스오픈 테니스대회(총상금 2천501만8천900유로) 역사를 새로 썼다. 나달은 8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의 스타 드 롤랑가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남자 단식 결승에서 노바크 조코비치(2위·세르비아)를 3-1(3-6 7-5 6-2 6-4)로 물리쳤다. 이로써 나달은 2010년부터 올해까지 이 대회 단식을 5년 연속 제패했다. 우승 상금은 165만 유로(약 23억원)다. 프랑스오픈 ...

    연합뉴스 | 2014.06.09 02:25

  • [佛오픈테니스] 가슴 축소 수술하고 4강까지 오른 할렙

    준결승 상대 페트코비치도 부상 이겨내고 코트 복귀 프랑스 오픈 테니스대회 여자 단식 4강에 오른 시모나 할렙(23·루마니아)은 한때 해외 토픽란을 장식했던 선수다. 세계 랭킹 4위인 할렙은 선수로서의 기량보다 2009년 가슴 축소 수술을 받은 사연이 더 유명했다. 2008년 프랑스오픈 주니어 여자단식에서 우승한 할렙은 "가슴이 너무 무거워 상대 샷에 빠르게 반응하기 어렵다"며 "허리 통증까지 생겨 내가 ...

    연합뉴스 | 2014.06.05 11:04

  • -佛오픈테니스- 나달, 페레르 꺾고 8회 우승 '금자탑'

    남자 선수 최초 동일 메이저대회 8번 정복 '클레이코트의 황제' 라파엘 나달(4위·스페인)이 프랑스오픈 테니스대회(총상금 2천101만7천 유로) 남자 단식에서 8번째 우승이라는 위업을 달성했다. 나달은 10일(한국시간) 프랑스 파리에서 막을 내린 대회 남자 단식 결승에서 같은 스페인의 다비드 페레르(5위)를 3-0(6-3 6-2 6-3)으로 꺾고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나달은 프랑스오픈에서 8번째 정상을 밟았다. 남자 선수 가운데 같은 메이저대회에서 ...

    연합뉴스 | 2013.06.10 00:39

  • thumbnail
    나달이 이겼다 ‥ 佛오픈테니스 페더러 꺾고 대회 3연패

    클레이코트의 황태자 라파엘 나달(세계랭킹 2위·스페인)이 '황제' 로저 페더러(1위·스위스)를 또다시 격침하고 총상금 192억원이 걸린 프랑스오픈테니스대회 남자단식 3연패를 달성했다. 나달은 11일 오전(한국시간) 파리 외곽 롤랑가로코트에서 끝난 결승전에서 페더러를 3-1로 꺾고 3년 연속 대회 정상에 올랐다. 그는 4대 메이저대회 가운데 프랑스오픈에서만 세 차례나 우승컵을 들어올리며 클레이코트 강자의 입지를 확실히 굳혔다. 프랑스오픈 3연패는 ...

    한국경제 | 2007.06.11 00:00 | 김경수

  • thumbnail
    에넹 佛오픈 3연패…통산 4번째V '클레이 공주'

    쥐스틴 에넹(세계랭킹 1위·벨기에)이 총상금 192억원이 걸린 프랑스오픈테니스 3연패를 달성했다. 에넹은 9일 밤(한국시간) 파리 외곽 롤랑 가로 클레이코트에서 벌어진 여자단식 결승에서 세르비아의 신성 안나 이바노비치(7위)를 2-0으로 완파하고 2003,2005~2006년에 이어 통산 네 번째로 이 대회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이 대회를 3연패하기는 모니카 셀레스(1990~92년·미국)에 이어 15년 만이다. 우승상금은 12억6000만원. ...

    한국경제 | 2007.06.10 00:00 | 김경수

  • 나달, 佛오픈테니스 2연패

    스페인의 '왼손 천재' 라파엘 나달(세계랭킹 2위)이 프랑스오픈테니스대회(총상금 173억원) 남자단식을 2연패했다. 나달은 11일 밤(한국시간) 프랑스 파리 롤랑가로코트에서 벌어진 '황제' 로저 페더러(1위·스위스)와의 맞대결에서 3-1로 역전승을 거두고 클레이코트 60연승과 함께 대회 2연패를 달성했다. 나달은 또 롤랑가로코트에서만 14전 전승 행진을 이어갔다. 나달은 이번 대회 우승으로 올 시즌 유일하게 페더러에게 4패를 안기며 강력한 적수임을 ...

    한국경제 | 2006.06.12 00:00 | 김경수

  • [佛오픈테니스] 에넹, 두번째 우승컵

    `돌아온 테니스여왕' 쥐스틴 에넹(10번시드.벨기에)이 프랑스오픈테니스대회 정상에 올랐다. 에넹은 5일(한국시간)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대회 여자 단식 결승에서 홈무대의 마리 피에르스(21번시드.프랑스)를 단 2게임만 내주는 압도적인 플레이를 펼치며 1시간 2분만에 2-0(6-1 6-1)으로 완파했다. 8강에서 `주부 여왕' 린제이 대븐포트(미국)를 격파하는 파란을 일으키며 결승까지 올라온 피에르스는 에넹의 2배 가까운 29개의 범실을 남발하며 ...

    연합뉴스 | 2005.06.05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