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4611-14620 / 15,13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IMF 운명학] 간지론 (3) 갑목

    ... 명식내의 불이 너무 강하여 만국이 불타고 있다고 하도 지지에 진토가 자리하면 나무가 타서 없어지는 것을 막을 수 있다. 진은 습토라서 나무를 잘 배양할 뿐만 아니라 강한 불을 흡수(설)할수 있기 때문이다(화생토하기 때문에 불의 힘이 토로 옮겨간다). 그래서 불이 타오르면 용을 탄다(화치승룡)고 한다. 수기가 너무 강한 경우에, 갑목은 물 위에 뜬 쓸모없는 나무가 되므로 지지 인목(호랑이)이 필요하다(수탕기호). 지지 인목은 갑목과 같은 형제이며 ...

    한국경제 | 1998.07.22 00:00

  • [IMF 운명학] 화극금

    불이 금속 쇠붙이를 녹이는 이치이다. 쇠가 완전히 녹아버린다면 별 효용가치가 없겠으나 일상생활에 유용하거나 값진 물건으로 거듭난다면 불의 역할에 감사해야 할 것이다. 완강한 금은 불의 힘을 빌려 또다른 형상으로 재생되며 제련을 통하여 더욱 값지게 된다. 완강하고 투박한 원광석으로서의 금은 양금인 경금으로 표시된다. 인간이 일으킨 정화인 용광로 불을 얻어서 잘 제련하면 값진 귀금속으로 또는 보도로 탈바꿈된다. 화련진금(불의 연마로 인해 ...

    한국경제 | 1998.07.15 00:00

  • [보험산업] 젊을수록 부담 적어 .. '보험가입 가이드'

    ... 사고가능성이 적기 때문이다. 나이가 들어서 가입하려면 그 상품에 이미 든 사람들이 냈던 보험료부분을 한꺼번에 부담하면서 가입해야 한다. 그만큼 보험료가 비싸진다. 보험료 지출은 소득대비 6~7%를 넘지 않는게 바람직하다 =보험은 불의의 사고에 대비한 금융상품이다. 저축처럼 이자를 한푼이라도 더 받자고 가입하는게 아니다. 적은 보험료로 위험부담에서 벗어나자고자 가입하는 것이다. 저축을 원한다면 다른 금융기관을 찾는게 더 나을지 모른다. 저축과 보험 두가지를 ...

    한국경제 | 1998.07.15 00:00

  • [보험산업] 생보사 신상품 : '상해보험'..단체상품 등 늘어

    ... 휴일교통사고에 대해서도 보장폭을 확대하면서 보험료 부담을 낮춘 무배당 "우리집119보험"을 판매하기 시작했다. 동양생명도 무배당 "베스트교통안전보험"을 내세워 상해보험시장에 적극 진출하고 있다. 응급치료자금을 지급해 불의의 사고에 대한 보장을 높였다. 금호생명은 "뛰뛰빵빵 상해보험 "를 무배당으로 개발했다. 차량정비형 가입시 정기적으로 차량정비자금을 지급하는등 차량유지비를 보장, 가입자의 가계 부담을 덜수 있도록 설계했다. 삼신올스테이트생명도 무배당상품인 ...

    한국경제 | 1998.07.15 00:00

  • [보험산업] 생보사 신상품 : '종신보험' .. 평생계약 유지

    ... 10~20% 더 보험금을 늘린 형태이다. 국내 보험사들이 무배당 상품을 팔면서 사고시 받는 보험금을 늘리기보다는 미리 내야하는 보험료 부담을 낮춘데 비하면 다소 "튀는" 전략이다. 이에 대해 푸르덴셜은 전문직및 중상류층을 대상으로 불의의 사고시 필요로하는 금액만큼 판매하기위해 보험금을 늘리는 전략을 쓰고 있다고 밝혔다. 네덜란드생명은 중장년층을 겨냥한 종신보험인 "종신보험시니어"를 판매하고 있다. 45세이상만 가입토록해 그동안 높은 보험료부담으로 보험가입을 ...

    한국경제 | 1998.07.15 00:00

  • [IMF 운명학] 수극화

    ... 구름과 안개가 자욱하게 낀 골치아픈 상황이 연출되는 것이다. 이러한 사주명식의 소유자는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능수능란한 언변과 교묘한 꾀를 가진 인물로 추리한다. 그러나 예외도 있다. 4계절 중 여름이 화를 담당하므로 불의 염염한 기운은 여름에 가장 극성을 부린다. 이 경우의 태양화는 어떠한 물도 두려워하지 않는다. 양중최강이라는 지위 덕택인지 병화의 기세가 맹렬하면 가을의 물도(서리), 겨울의 물(눈)도 두려워하지 않게 된다. 적천수 원문의 ...

    한국경제 | 1998.07.14 00:00

  • 고통을 이겨내는 '불씨' .. 노창선씨 시집 '난꽃 진 자리'

    ... 들판으로/.../꽃등 들고 불 밝혀 왔네"("그대 꽃등 들고"), "불길처럼/바람은 씨앗들을 거두어"("들불"), "불항아리 하나/가슴속에 품고"("큰산") 등 개인과 역사를 아우르는 불씨가 곳곳에서 일렁거린다. 이는 어두운 세상을 불의 온기와 빛으로 되살리려는 시인의 "풀무질"에서 비롯된다. 어둠속에서 희망을 뽑아 올리는 그의 성찰은 곧 고통을 태워 빛으로 승화시키는 "아궁이"다. 문학평론가 정효구씨는 이를 두고 "살아있음의 첫째 조건인 불씨를 세계와 ...

    한국경제 | 1998.07.06 00:00

  • [IMF 운명학] 화생토

    ... 왕성한 경우, 불은 점차 어두워져 종국에는 꺼져버리고 만다. 자식이 왕성하여 오히려 엄마가 쇠약해지는 자왕모쇠의 상황이기 때문이다. 습기가 많은 진토, 축토, 그리고 천간 기토는 이러한 작용에 기름을 붓는다. 자체의 물기는 불의 기운을 급속히 와해시켜버리기 때문이다. 이를 일컬어 토다화회라 한다. 사주명식이 불과 건조한 흙만의 조합으로 되어 생의가 없으면 승도지명이라 한다. 너무나 건조한 사막이라 세속의 부귀와는 인연이 없어 이렇게 추리하는 모양이다. ...

    한국경제 | 1998.07.06 00:00

  • [IMF 운명학] 목생화

    ... 난다. 불은 나무를 봐야 오래도록 그 빛을 낼 수가 있는데 도끼로 잘 쪼개진 갑목은, 그 역량에 있어 싸릿대 정도에 불과한 을목에 비길 바 아니다. 습을상정이 시사하는 바와 같이 물기 젖은 풀은 오히려 불을 꺼뜨리므로 불의 입장에서는 해로운 존재가 될 수도 있다. 자연화인 태양불 병화는 식물이 광합성을 하는데 절대절명의 요소이므로 목이 본질인 명식에서 반드시 필요한 원소가 아닐 수 없다. 육친법에서 불은 나무의 자식이 된다. 나무의 희생으로 ...

    한국경제 | 1998.07.02 00:00

  • 문화관광부, 영산회괘불탱 등 5건 보물로 지정

    ... 세존괘불탱(1279호), 오어사 동종(1280호), 자치통감(1281호), 최유련 개국원종공신록권(1282호) 등이다. 북장사 영산회괘불탱은 경북 상주 북장사에 소장된 불화로 큰 화면에 균형미를 갖춘 걸작으로 17-18세기 괘불의 특징을 잘 보여주고 있다. 이 그림엔 17세기 중반이후에 활약한 학능스님 지휘아래 그렸다는 화기가 새겨져있다. 죽림사 세존괘불탱은 현존 불화중 가장 오래된 1622년에 제작됐으며 크기와 형식에서 고식의 전형이란 점이 특징이다. ...

    한국경제 | 1998.06.26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