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341-343 / 34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불쾌지수...80이상이면 거의 모든사람 불쾌감 느껴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거나 후텁지근한 장마때는 불쾌지수가 높아진다. 중앙기상대에 의하면 요즘의 불쾌지수는 79-80정도. 불쾌지수가 70이면 일부사람들이, 75이상이면 약 50%의 사람들이, 80 이상이면 거의 모든 사람들이 불쾌감을 느끼게 된다. 불쾌지수란 기온과 습도의 변화에 따라 사람이 피부로 느끼게 되는 불쾌의 정도를 수치로 나타낸것. 이 용어는 미국 시카고대 보센 톰등 두 교수가 57년 처음 발표한 이래 세계 각국에서 통용되고 ...

    한국경제 | 1989.07.31 00:00

  • 20일 장마전선 남하...전국이 흐리고 비

    ... 찜통더위를 보였다. 이날 대구는 최고기온 35.1도로 올 최고를 기록했고 청주 34.8도, 강릉 34.6도, 대전 34.4도, 전주 34도, 수원 32도, 춘천/부산 31.6도를 기록했다. 또 서울은 31.5도 불쾌지수 81로 짜증스런 하루를 보내야 했다. 중앙기상대는 20일 장마전선이 남하, 중부지방에 걸리므로 중부지방은 흐리고 비, 그외 지방은 흐리고 오후 늦게 소나기가 예상되며 아침기온 22-26도, 낮기온 28-34도로 예보했다.

    한국경제 | 1989.07.19 00:00

  • "장마철"예보에 환경청 원시적인 발상 내세워 "희희낙낙"

    ... 오염저감대책에 별달리 신경을 안써도 저절로 일을 하고 있다는 생색을 낼 수 있는 입장이라는 이색적인 주장을 전개. *** 과학적인 방법보다 자연에만 의지 *** 환경청은 최근 수질오염이 심화되고 매연등 각종 공해와 불볕더위로 불쾌지수까지 높아지고 있는데 장마철임에도 불구, 비가 오지 않자 기우제라도 지내고 싶었다는 심정이었다고. 이에 대해 주위에서는 환경오염대책에 부심하는 환경청의 고충은 이해되지만 그렇다고 과학적인 방법보다 자연에 의지하려는 자세는 문제가 있는 ...

    한국경제 | 1989.07.09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