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51-60 / 34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일요일도 덥다"…서울·강릉·대구 낮 최고 37도 예보

    ... 평년보다 4∼7도 높은 무더위가 계속 이어지고 밤사이에도 열대야가 나타나는 곳이 많을 것으로 예상했다. 일본 오키나와 남쪽 해상에서 북서진하는 제10호 태풍 '암필'의 영향으로 덥고 습한 공기가 유입돼 불쾌지수가 높고 열대야가 확대될 전망이다. 기상청 관계자는 "고온인 상태가 장기간 이어지면서 보건, 가축, 식중독, 농업, 산업, 수산업 등에 피해가 우려된다"며 "열사병과 탈진 등 온열 질환 관리와 농수축산물 관리에 ...

    한국경제 | 2018.07.21 21:38

  • thumbnail
    "1994년 이후 가장 더웠다"…서울 36.9도

    ... 곳이 있겠다. 남부지방은 22일과 23일 오후에 가끔 구름이 많겠다. 더위가 계속되는 가운데 현재 일본 오키나와 남쪽해상에서 북서쪽으로 이동 중인 제10호 태풍 '암필' 탓에 한반도로 덥고 습한 공기가 유입되면서 불쾌지수가 높아지고 열대야가 발생하는 지역도 넓어질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더위가 장기간 지속하면서 피해가 우려되니 온열질환에 조심하고 농·수·축산물 관리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

    한국경제 | 2018.07.21 17:07

  • thumbnail
    한반도 고기압, 장마전선 짓눌러… 1994년 最長 폭염일수 넘기나

    ... 내리기 어려운 조건이 지속돼 폭염은 7월 말까지 이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또 주말부터는 10호 태풍 ‘암필’이 대만에서 중국 상하이 부근으로 이동하면서 태풍과 동반한 뜨거운 수증기가 한반도로 유입돼 불쾌지수가 상승하고 열대야 발생 지역도 확대될 것으로 예상했다. 때 이른 폭염이 나타난 것은 장마전선이 일찍 소멸한 영향이 크다. 제주 남해상에 머물던 장마전선은 지난달 19일부터 북상과 남하를 거듭하다 이달 들어 북한 쪽으로 올라가면서 ...

    한국경제 | 2018.07.20 18:04 | 오경묵/이해성/조아란

  • thumbnail
    제이준코스메틱, '뽑아쓰는 쏘쿨 마스크' 출시

    ... 탄력 증진 및 쿨링 효과를 준다. 특히 피부 자극이 적은 레이온 소재의 시트로 안심하고 사용 가능하며 시트지를 작게 커팅해 사용 중 헤어 라인에 에센스가 묻는 불편함을 줄였다. 제이준코스메틱 관계자는 “연이은 무더위로 불쾌지수가 높아지는 이 때 시원하게 사용할 수 있는 쿨링 마스크팩을 선보이게 됐다” 며 “높은 온도, 습도로 땀과 피지 등의 배출량이 많은 요즘에는 피부 탄력이 떨어지기 쉬우므로 뽑아쓰는 쏘쿨 마스크를 데일리 아이템으로 ...

    한국경제 | 2018.07.20 09:59 | 조아라

  • thumbnail
    "덥다 더워"…올리브영 "알로에젤·데오도란트 일부 매장서 품귀"

    ... 뛰어나다. 일반적으로 여름 휴가철에 30% 내외의 매출 신장을 보이면서 8월 애프터 바캉스 시즌에 두각을 나타내는 품목이다. 이번 매출 신장은 연일 불볕 더위에 자극 받은 피부를 진정시키려는 수요가 급증했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불쾌한 땀 냄새와 끈적임을 없애는데 효과적인 데오도란트 매출은 73% 증가했다. 불쾌지수가 높아지는 요즘 같은 시기에 데오도란트는 필수 아이템이다. 휴대하기 좋고 사용한 이후 즉시 시원함을 느낄 수 있는 ‘데오티슈’가 ...

    한국경제 | 2018.07.19 14:21 | 조아라

  • thumbnail
    '제헌절·초복' 찜통더위 계속…서울 34도·대구 37도

    ... 제외한 전국에 폭염특보가 발효된 가운데 대부분 지역의 낮 최고기온이 33도, 일부 지역은 35도 이상 오르겠다. 밤부터 이튿날 아침까지 25도 이상의 기온이 유지되는 열대야 현상도 곳곳에서 나타나겠다. 고온과 높은 습도 때문에 불쾌지수와 더위 체감지수가 높을 것으로 보이며, 열사병·탈진을 비롯한 온열 질환에 주의할 필요가 있다. 기상청은 낮 시간대 야외 활동을 가급적 자제하고 수분을 충분히 섭취하고 휴식을 취하라고 당부했다. 또 가축이나 양식 생물의 ...

    한국경제 | 2018.07.17 06:56 | 뉴스룸

  • thumbnail
    [모닝브리핑]오늘 최저임금 보완책 논의…'제헌절·초복' 폭염 지속

    ... 완화되면서 유가의 하락폭을 키웠다는 분석이다. ◆ 미국 증시, 유가 폭락에 혼조 간밤 미국 뉴욕증시에서 주요 3대 지수(다우·S&P·나스닥)가 혼조 양상을 보였다. 은행주(株)를 시작으로 올 2분기 실적 ... 밤부터 이튿날 아침까지 25도 이상의 기온이 유지되는 열대야 현상도 곳곳에서 나타나겠다. 고온과 높은 습도 때문에 불쾌지수와 더위 체감지수가 높을 것으로 보이며, 열사병·탈진을 비롯한 온열 질환에 주의해야 한다고 기상청은 당부했다. ...

    한국경제 | 2018.07.17 06:54 | 정현영

  • thumbnail
    "더워도 너무 덥네" 서울 첫 폭염경보…"보름간 더위 이어 질 수도"

    ... 열대야는 연이은 폭염으로 지표면의 복사열이 밤에도 머무르면서 나타나며 건물과 공장에서 발생하는 열이 도시와 같은 밀집지역에 갇혀 순환되지 못해 발생한다. 열대야는 사람의 잠을 방해해 신체 리듬을 깨뜨려 면역력을 약화시키며 불쾌지수를 상승시켜 정신적으로도 피로를 유발한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본격적인 폭염이 시작된 7월 둘째 주에 신고된 온열질환자는 총 180명에 이른다. 이는 일주일 전에 비해 3.5배나 급증한 것이다. 아울러 폭염으로 인해 매년 평균(2011~2016년) ...

    한국경제 | 2018.07.16 13:37 | 강경주

  • '고온다습' 무더위 기승…서울 낮 최고기온 34도

    ... 전망이다. 주요 도시별로는 서울 34도, 강릉 36도, 대전 35도, 광주 36도, 대구 37도, 부산 32도 등이다. 대부분 지역에 폭염특보가 계속되고 있다. 오후 들어서는 폭염특보가 더욱 강화될 것으로 예보됐다. 고온에 높은 습도로 불쾌지수와 열지수가 높아 열사병과 탈진 등 온열 질환 발생 가능성이 크겠다 기상청은 낮 동안 야외활동은 가급적 자제하고, 충분한 수분섭취와 휴식을 취하는 등 건강관리에 각별히 신경 써야 한다고 당부했다. 가축이나 양식 생물의 집단 폐사와 ...

    한국경제 | 2018.07.16 07:07

  • thumbnail
    [모닝브리핑] 프랑스, 20년 만에 월드컵 '우승'…고온다습 '찜통더위' 기승

    ... 고온다습한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겠다. 서울 34도, 강릉 36도, 대구 37도 등 낮 최고 기온은 31∼37도로 예보됐다. 밤사이에는 열대야가 나타나는 곳이 있고, 무더위는 이번 주 계속 이어질 전망이다. 고온에 높은 습도로 불쾌지수와 열지수가 높아 열사병과 탈진 등 온열 질환 발생 가능성이 크겠다. 기상청은 낮 동안 야외활동은 가급적 자제하고, 충분한 수분섭취와 휴식을 취하는 등 건강관리에 각별히 신경 써야 한다고 당부했다. 정형석 한경닷컴 산업금융팀 ...

    한국경제 | 2018.07.16 06:54 | 정형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