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84,45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아람코, 2분기 순익 62조원…고유가에 90%↑

    ... 브렌트유는 지난 6월 배럴당 120달러를 넘었다. 2분기 서부텍사스원유(WTI)의 평균 가격은 배럴당 109달러, 브렌트유는 배럴당 114달러였다. 아민 나세르 아람코 최고경영자(CEO)는 실적을 발표하며 “세계 시장에 불확실성이 여전하지만 상반기에 일어난 사건(전쟁 등)들은 원유 산업에 대한 투자가 필수적이라는 사실을 보여준다”며 “단기적으로 경기침체 우려가 있지만 향후 10년간 원유 수요는 늘어날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

    한국경제 | 2022.08.14 17:13 | 노유정

  • thumbnail
    사우디 아람코 2분기 순이익 63조원…작년보다 90% 늘어

    ... 정제 마진도 상승한 것이 이익 증가의 원인이라고 아람코는 설명했다. 이번 2분기 순이익은 2019년 기업 공개 후 최대 분기 실적이라고 아람코는 덧붙였다. 아민 나세르 아람코 최고경영자(CEO)는 성명에서 "세계 시장에 불확실성이 여전하지만, 올해 상반기 일어난 사건들은 원유 산업에 지속적인 투자가 필요하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주장했다. 그는 경기 침체 우려가 존재하지만, 장기적 관점에서 향후 10년간 원유 수요는 계속 증가할 것으로 예상했다. ...

    한국경제 | 2022.08.14 16:16 | YONHAP

  • thumbnail
    "코로나로 출생 줄고 사망 늘었다…연금 재정에 영향"

    ... 상승률은 1.5%로 2019년 0.4%보다 높다. 임금상승률은 2020년 0.5%에서 2021년 2.0%로 개선됐고, 고용률도 같은 기간 60.1%에서 60.5%로 좋아졌지만, 국내외 감염병 확산세와 우크라이나 사태 등으로 성장에 대한 불확실성은 여전히 높다고 보고서는 지적했다. 또한 국민연금 재정은 코로나19 이후 가입자 규모가 대폭 줄었다. 국민연금 가입자 수는 2019년 2천222만명에서 2020년 2천211만명으로 줄었다. 특히 지역가입자 규모가 2019년 723만명에서 ...

    한국경제TV | 2022.08.14 09:19

  • thumbnail
    "코로나19 영향 못 피했다"…국민연금 가입자 줄고 투자수익 악화

    ... 2019년 0.4%보다 높았다. 임금상승률은 2020년 0.5%에서 2021년 2.0%로 개선됐고, 고용률도 같은 기간 60.1%에서 60.5%로 좋아졌지만, 보고서는 국내외 감염병 확산세와 우크라이나 사태 등으로 성장에 대한 불확실성이 높다고 평가했다. 국민연금 재정도 코로나19의 영향에서 벗어날 수 없었다. 직접적으로는 가입자 규모가 2019년 2222만명에서 2020년 2211만명으로 줄었다. 특히 지역가입자 규모가 2019년 723만명에서 2020년 690만명, ...

    한국경제 | 2022.08.14 08:19 | 오세성

  • thumbnail
    "코로나19로 혼인·출생 줄고 사망 늘어…국민연금 재정에 영향"

    ... 상승률은 1.5%로 2019년 0.4%보다 높다. 임금상승률은 2020년 0.5%에서 2021년 2.0%로 개선됐고, 고용률도 같은 기간 60.1%에서 60.5%로 좋아졌지만, 국내외 감염병 확산세와 우크라이나 사태 등으로 성장에 대한 불확실성은 여전히 높다고 보고서는 지적했다. 국민연금 재정은 코로나19의 직·간접적인 영향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직접적으로는 가입자 규모가 줄었다. 국민연금 가입자 수는 2019년 2천222만명에서 2020년 2천211만명으로 줄었다. ...

    한국경제 | 2022.08.14 08:03 | YONHAP

  • thumbnail
    "폭락 딛고 반등 성공" 시총만 56조 증가…주목할 '이 종목'

    ... 지수의 경우 인터넷(-50.27%)과 게임(-48.57%)은 50% 안팎의 폭락세를 보였고 2차전지(-22.42%)와 바이오(-24.47%)도 20% 넘게 급락했다. 성장주가 반등을 시도하는 배경은 물가가 고점을 찍었다는 기대와 통화정책 불확실성 완화, 금리 급등세 진정 등이 영향을 미쳤다. 특히 고인플레이션을 주도한 유가가 약세로 돌아선 점이 호재로 작용했다. 지난 3월 한때 배럴당 130달러를 넘었던 유가는 최근 90달러 안팎으로 내린 상태다. 채선희 한경닷컴 기자 ...

    한국경제 | 2022.08.14 07:37 | 채선희

  • thumbnail
    고개 드는 BBIG…7월 이후 시총 56조원 증가

    ... 이후 저금리 기조와 유동성 장세에 수혜주로 부상하며 상승장을 이끌었다. 그러나 고물가 압력과 각국 중앙은행의 고강도 긴축에 초저금리 시대가 막을 내리고 금리가 오르자 성장주 랠리도 멈췄다. 최근에는 물가 고점 통과 기대에 통화정책 불확실성이 완화하고 금리 급등세가 진정되면서 성장주도 반등을 시도하고 있다. 특히 인플레이션을 주도한 유가의 약세 전환이 성장주에 호재다. 유가가 내리면 물가가 안정되고 이는 금리 하락으로 이어지기 때문이다. 다만 국내 대표 성장주들이 ...

    한국경제TV | 2022.08.14 07:31

  • thumbnail
    [인터뷰] 유희동 기상청장 "다음 세대는 상상할 수 없는 일 맞을수도"

    ... 보여드려야 한다고 생각한다. 국민께 당부드리고 싶은 것은 과학기술 한계로 어쩔 수 없이 예보에 불확실한 측면이 있는데 이를 이해하셔야 본인에게도 도움이 된다는 것이다. 비난을 면피하려는 말이 아니라 안전과 삶을 위해서라도 불확실성을 이해해주실 필요가 있다. 특히 최신 기상정보를 확인해주셔야 한다. 예보는 생물 같은 것이라 날씨가 변하면 이에 맞춰 조정된다. 일주일 전 예보를 보고 실제 날씨와 달랐다고 할 때는 섭섭할 때도 있다. -- 기상청은 재해 예방 ...

    한국경제 | 2022.08.14 06:30 | YONHAP

  • thumbnail
    폭락했던 성장주 반등세…7월 이후 BBIG 시총 56조원 증가

    ... 오르자 성장주 랠리도 멈췄다. 현재보다 미래를 주목하는 주식인 성장주는 금리가 낮을수록 미래 실적에 대한 할인율이 낮아져 실적 대비 높은 밸류에이션(평가가치)이 정당화되기 때문이다. 다만 최근 물가 고점 통과 기대에 통화정책 불확실성이 완화하고 금리 급등세가 진정되면서 성장주도 반등을 시도하고 있다. 특히 인플레이션을 주도한 유가의 약세 전환이 성장주에 호재다. 유가가 내리면 물가가 안정되고 이는 금리 하락으로 이어지기 때문이다.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

    한국경제 | 2022.08.14 06:24 | YONHAP

  • thumbnail
    증권사 상반기 실적 줄줄이 '반토막'…10대 증권사 순이익 42%↓

    ...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증시는 7월부터 지수 반등과 시장 금리 하락으로 분위기가 일부 반전됐다"며 "상반기에 주가 및 실적 급락을 경험한 만큼 3분기는 상대적으로 안정적 흐름을 전망한다"고 말했다. 김지영 교보증권 연구원은 "비록 추가적인 기준금리 인상에 따른 금융시장 불확실성이 존재하지만 지난 몇 년간 사업 다각화를 추진해와 이익의 안정성이 과거보다 높아졌다"며 "우려보다는 견조한 올해 실적을 달성할 수 있을 것으로 판단한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2.08.14 06:05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