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1-40 / 82,71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KPMG "올 상반기 글로벌 핀테크 투자 1,078억달러, 작년 하반기比 34억달러 감소"

    ... 나타났다. 26일(현지시간) 세계적인 회계·경영컨설팅 업체로 세계 4대 회계법인 중 하나라고 불리는 KPMG가 발표한 '핀테크 펄스 보고서-KPMG's Pulse of Fintech report'에 따르면 올 상반기 투자자들은 지정학적 불확실성, 공공시장의 동요, 불붙은 인플레 그리고 고금리 지속 등의 요인으로 핀테크에 대한 글로벌 투자를 줄였다. KPMG는 보고서에서 "지난해 전망에서 올해 핀테크 투자는 B2B 결제, 사이버 보안 자동화, 데이터 중심 분석 등에서 탄력성을 ...

    한국경제TV | 2022.09.27 01:53

  • thumbnail
    뉴스 코퍼레이션 Class B(NWS) 수시 보고

    ... "미래예측 진술"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이러한 미래예측 진술에는 때때로 회사의 재매입 의사에 관한 진술이 포함되지만 이에 국한되지는 않습니다. 클래스 A 보통주와 클래스 B 보통주. 이 진술은 경영진의 현재 기대와 신념을 기반으로 하며 불확실성과 상황의 변화에 ​​따라 달라질 수 있습니다. 실제 결과는 회사 주식의 시장 가격, 일반적인 시장 상황, 적용 가능한 증권법 및 대체 투자 기회, 위험, 불확실성 및 회사가 증권 거래 위원회에 제출한 서류에 설명된 기타 요소. 이러한 ...

    한국경제 | 2022.09.26 20:18 | 굿모닝 로보뉴스

  • thumbnail
    "32조 증발했지만"…가상자산 잠재력 '여전'

    계속된 대내외 변수로 반 년 만에 국내 가상자산 규모가 32조원 증발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가상자산에 대한 불확실성이 길수록 커지고 있는 가운데, 글로벌 가상자산거래소 설립자는 오히려 이럴 때 일수록 가상자산 시장의 잠재력을 살펴야 한다고 조언했습니다. 이민재 기자가 알아봤습니다. 상반기 기준 국내 가상자산 시장 시가총액은 23조원. 반년 만에 32조 2천억원, 절반 이상이 사라졌습니다. 하루 평균 거래 금액도 53% 감소했습니다. 비트코인이 ...

    한국경제TV | 2022.09.26 19:05

  • S&P 만난 추경호 부총리 "금리인상의 구조적 리스크 제한적"

    ... 이날부터 3일간 기재부와 산업통상자원부, 금융위원회, 한국은행, 한국개발연구원(KDI) 등을 방문해 한국경제 부문별 동향·전망과 정책 대응 방향을 논의한다. S&P는 추 부총리를 만난 자리에서 글로벌 금리 인상 가속화에 따른 불확실성 확대와 가계부채 부담 증가에 대해 질의했다. 급격한 금리 인상 상황에서 한국의 가계부채에 대한 일종의 우려를 표명한 셈이다. 이에 추 부총리는 "낮은 연체율과 높은 고신용 차주 대출 비중, 금융기관 건전성 등을 고려할 경우 구조적 ...

    한국경제TV | 2022.09.26 18:42

  • thumbnail
    [인베스팅닷컴] 약세장 심화 속 매수 중인 종목

    ... 필자는 주식을 매수하고 있다. 많은 양은 아니고, 주식 가치 하락 시기의 일반적 수준으로서 포트폴리오 중 30%는 현금으로 보유한다. 그러나 적절한 시기에 적절한 주식에 대해서는 포지션을 추가할 만하다고 생각한다. 이 부분이 불확실성과 어떻게 맞물리는 것일까? 불확실성은 주식을 저렴하게 만든다. 왜냐하면 시스템 실패 리스크가 높아지고 또 경기침체 또는 고금리 환경에서 과도하게 차입한 기업들이 수익을 낼 수 없는 리스크가 높아지기 때문이다. 지금처럼 어려운 환경에서 ...

    한국경제 | 2022.09.26 16:52

  • thumbnail
    S&P, 금리 상승속 한국 가계부채 부담 질의…대외건전성엔 공감

    ... 이날부터 3일간 기재부와 산업통상자원부, 금융위원회, 한국은행, 한국개발연구원(KDI) 등을 방문해 한국경제 부문별 동향·전망 및 정책 대응 방향을 논의한다. S&P는 추 부총리를 만난 자리에서 글로벌 금리 인상 가속화에 따른 불확실성 확대 및 가계부채 부담 증가에 대해 질의했다. 급격한 금리 인상 상황에서 한국의 가계부채에 대한 일종의 우려를 표명한 셈이다. 추 부총리는 낮은 연체율과 높은 고신용 차주 대출 비중, 금융기관 건전성 등을 고려할 경우 구조적 ...

    한국경제 | 2022.09.26 16:32 | YONHAP

  • thumbnail
    [대우조선 매각] 韓조선 '3강체제' 공고화…"공정경쟁 기대 만발"

    ... 조선업계가 수주 증가에도 후판(선박에 쓰이는 두께 6㎜ 이상의 두꺼운 철판) 가격 상승으로 적자를 보는 상황에서 대우조선의 정상화는 조선업계 협상력에도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 조선업계 관계자는 "대우조선 인수는 조선업계에서는 불확실성이 없어지는 것으로 공정한 경쟁풍토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화로의 인수는 대우조선 노사안정화에도 긍정적으로 작용할 전망이다. 앞서 대우조선 하청노조는 지난 6월 국내 최대 조선소 중 하나인 거제 옥포조선소의...

    한국경제 | 2022.09.26 16:29 | YONHAP

  • thumbnail
    "미래 전망 없는 옛날로 돌아가나"…이창용의 작심 반박 [조미현의 BOK 워치]

    ... 성장 경로가 크게 달라지지 않는다면 당분간 기준금리는 0.25%포인트씩 점진적으로 인상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보고 있다"며 '조건'이 붙어 있습니다. 또 "향후 인플레이션 속도나 글로벌 경기 둔화에 대한 불확실성이 높은 만큼 이를 잘 점검하면서 정책 결정의 시기와 폭을 결정해 나가겠다"고도 언급했습니다. 이 총재는 과거 총재와 달리 포워드 가이던스를 적극적으로 내놓고 있습니다. 시장 안정에 도움이 된다는 평가지만, 일부에서는 "총재의 ...

    한국경제 | 2022.09.26 15:53 | 조미현

  • thumbnail
    영국 경제, '브렉시트의 저주'에 걸렸나

    ... 저주’라는 말이 나오고 있다. 영국 경제는 내년에도 최악의 상황을 벗어나기는 힘들 것으로 보인다. 자깃 차다 영국 국립경제사회연구소(NIESR) 소장은 “무역 장벽이 세워지자 EU 회원국 국민들은 영국의 노동시장을 떠났고 정책 불확실성으로 기업 투자가 위축되면서 영국 경제의 성장이 둔화됐다”며 “올해와 내년에는 영국 경제가 거의 성장하지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국제통화기금(IMF)은 내년 G7 국가들 가운데 경제 성장이 가장 ...

    한국경제 | 2022.09.26 14:52 | 이장훈

  • thumbnail
    세계 최초 '에디슨 발명품 실물NFT' 글로벌 마켓에서 완판

    ... 1개당 1이더리움 (ETH)이었다. 미국 현지 행사를 진행한 모로보기와 럭크몬 관계자는 "이번 프로젝트 구매자들은 10~30대가 아닌 경제력과 경륜을 갖춘 40~60대 글로벌 컬렉터들이 주류였다" 면서, "불확실성으로 NFT 시장이 급격하게 침체 되고 있는 상황에서 역사적 가치를 가진 에디슨 발명품, 즉 실물과 연계한 NFT 프로젝트가 보수적인 기성세대의 관심을 끌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ᅠ 또한, 모로보기와 럭크몬는 ...

    한국경제 | 2022.09.26 14: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