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51-60 / 81,74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NH투자 "하이브, BTS 우려 인한 주가하락 과도…목표주가는↓"

    NH투자증권은 6일 그룹 방탄소년단(BTS) 입대 관련 불확실성으로 인한 최근 하이브의 주가 하락은 과도하지만, 플랫폼 부문 성장 지연은 우려된다며 목표주가를 하향 조정했다. 이화정 NH투자증권 연구원은 "BTS 멤버 중 최연장자인 진의 입대 시한이 연말인 만큼 그전에 BTS 입대 및 단체활동에 대한 결론은 나올 수밖에 없다"며 "현시점의 불확실성이 해소되는 건 시간 문제"라고 진단했다. 그는 "엔터 부문은 팬덤 특유의 비탄력적 수요를 바탕으로 ...

    한국경제 | 2022.10.06 08:58 | YONHAP

  • thumbnail
    "현대차, 가시성 높은 실적에 베팅할 때"-대신

    대신증권은 6일 현대차에 대해 실적 불확실성 영향으로 9월 이후 주가가 하락하고 있지만 수요 위축 및 판매 가격 하락 시그널은 포착되지 않고 있다고 분석했다. 이에 투자의견 '매수', 목표주가 24만원을 유지했다. 올 3분기 현대차가 매출액 35조4000억원, 영업이익 3조3000억원의 실적을 거둘 것으로 대신증권은 예상했다. 영업이익은 시장 추정치를 12% 웃돌 것으로 봤다. 영업이익률은 9.2%를 전망했다. 김귀연 대신증권 연구원은 ...

    한국경제 | 2022.10.06 08:42 | 신현아

  • thumbnail
    "하이브, 플랫폼 부문 성장 다소 지연…목표가 19%↓"-NH

    ...투자증권은 하이브에 대해 플랫폼 부문 성장이 다소 지연되고 있다며 투자의견은 '매수'를 유지했으나 목표주가는 기존 31만원에서 25만원으로 19% 하향했다. 이화정 NH투자증권 연구원은 6일 "매크로 불확실성이 장기화되는 가운데 엔터 부문은 팬덤 특유의 비탄력적 수요를 바탕으로 견조한 실적 성장세를 보여주고 있으나 플랫폼 부문의 경우 이타카 아티스트를 포함한 외부 입점 아티스트를 활용한 성장 확인이 다소 지연되고 있다"고 말했다. ...

    한국경제 | 2022.10.06 08:22 | 차은지

  • thumbnail
    반도체·에너지 강세 vs 테슬라·태양광 부진…코스피 소폭 반등 기대 [증시 개장 전 꼭 알아야 할 5가지]

    ... 모건스탠리가 "빙하기가 끝나간다"며 전망을 바꾸면서 반도체株에 대한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국내 증시에선 대형주를 중심으로 소폭 반등이 이어질 것이란 기대가 나온다. 국내 증시 제한된 흐름 전망 대규모 감산에 따른 유가 불확실성과 미국 증시 약세 등의 영향으로 6일 국내 증시는 제한된 주가 흐름을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서상영 미래에셋증권 연구원은 "미 증시 장 후반 달러와 국채금리 강세폭이 축소되며 하락 폭을 줄인 것은 긍정적"이라며 ...

    한국경제 | 2022.10.06 08:13 | 장창민

  • thumbnail
    OPEC+, 하루 200만 배럴 감산 합의…코로나 이후 최대폭 [글로벌 시황&이슈]

    ... 큰 폭의 감산입니다. 앞서 OPEC+는 지난 회의에서 10월부터 하루 10만 배럴씩 감산하겠다고 밝힌바 있죠. 이보다 감산 폭을 늘리기로 한 배경에는 경기 침체 우려가 있습니다. 이와 관련해 OPEC+는 경기 침체 우려로 시장 불확실성이 커졌다며 감산을 결정했다고 밝혔는데요. 이외에도 회의 하루 전날 OPEC+ 장관급 감시위원회 역시 경기 침체 가능성을 경고하며 하루 200만 배럴 감산을 권고했습니다. 이번 감산 조치로 OPEC+ 산유국의 원유 생산량은 하루 4천185만 ...

    한국경제TV | 2022.10.06 08:13

  • thumbnail
    코로나 후 최대폭 감산…유가 2주내 최고치 상승

    ... 생산량을 이달보다 200만 배럴 줄이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이는 코로나19 대유행 이후 최대 감산 폭이다. 이로써 OPEC+ 산유국의 원유 생산량은 하루 4천185만 배럴로 줄게 된다. OPEC+는 경기 침체 우려 등 시장 불확실성이 커짐에 따라 감산량을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이날 회의는 오스트리아 빈에 있는 OPEC 본부에서 대면 형식으로 열렸다. 사우디아라비아와 러시아 등 주요 산유국 23개국으로 구성된 OPEC+가 대면 회의를 개최하는 건 코로나19 ...

    한국경제TV | 2022.10.06 07:02

  • thumbnail
    지난달 회사채 발행 연중 최저…하위등급 자금줄은 더 '꽁꽁'

    ... 회사채 발행 규모는 5조3천440억원으로 집계돼 연중 최저치를 기록했다. 이는 올 초 1월(8조7천710억원)과 비교해선 39.1%, 지난해 같은 기간(8조4천950억원)에 비해서도 37.1% 급감한 규모다. 통화정책에 대한 불확실성 속에 금리가 높아지면서 회사채 발행이 감소했다는 분석이다. 회사채는 국채보다 신용도가 낮을 수밖에 없기 때문에 통상 국채보다 더 많은 이자를 줘야 자금을 조달할 수 있다. 국채 금리 상승기에 회사채 금리도 덩달아 오르는 이유다. ...

    한국경제 | 2022.10.06 06:05 | YONHAP

  • thumbnail
    경제도 ESG도, 차면 기울고 기울면 찬다

    ... 미·중 패권전쟁과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2020년 팬데믹으로 인한 천문학적 통화 공급이 있다. 공급 및 수요 양 사이드에서 가공할 인플레이션 환경이 조성된 것이다. 따라서 경제는 향후 이러한 요인으로 인한 불확실성이 최소화되는 시점에서 변곡점을 찾을 것이다. 그 시점이 언제일지는 아무도 모른다. 하지만 주식시장은 선행성을 갖기에, 여러 거시 지표들이 최악의 장면을 연출할 때 오히려 미래 희망의 끈을 잡고 다시 일어선다. 먼저 바닥을 치고 턴어라운드하는 ...

    한국경제 | 2022.10.06 06:00 | 이현주

  • thumbnail
    조 바이든 정부의 7가지 위기 증후군

    ... 갑작스럽게 이탈하는 ‘서든 스톱’, 1년 이상 지속되는 한국은행의 금리인상으로 자금이 은행으로 흡수되는 ‘역무브’, 증거금 부족에 시달리는 취약계층의 ‘디레버리지’, 불확실성에 대비해 현금을 움켜쥐는 ‘퇴장’ 현상이 겹치고 있기 때문이다. 한국 국가채무 증가 속도 세계 최고 각국의 동시다발적 금리인상과 신용경색은 모든 자산가격을 떨어뜨려 세계경제가 누니엘 루비니 뉴욕대 교수가 ...

    한국경제 | 2022.10.06 06:00 | 이현주

  • thumbnail
    전쟁 여파로 가격 급등락…배출권 거래제 '흔들'

    ... 영국 탄소배출권은 지난달 말 톤당 97파운드까지 폭등했다가 지금은 75파운드 선에서 거래되고 있다. 배출권 가격이 안정적으로 조금씩 우상향하던 지난해와는 사뭇 다른 움직임이 관찰되고 있다. 배출권 가격 변동성이 커지면서 국가나 기업의 불확실성이 과도해졌다는 평가가 나온다. 기업들은 할당받은 탄소배출 허가량 이상의 탄소를 배출하는 경우 배출권을 사서 초과분을 충당한다. 이때 배출권 가격에 따라 저감 장치 등으로 탄소배출량을 줄일지, 시장에서 배출권을 구매할지 판단한다. 가격 ...

    한국경제 | 2022.10.06 06:00 | 성상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