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81-90 / 78,19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2년 만에 다시 열리는 '삼성 파운드리 포럼'…내달 온라인 개최

    ... 국가를 돌며 파운드리 사업의 로드맵과 신기술을 소개하는 행사다. 2019년엔 미국과 중국, 한국, 일본, 독일 등 5개국에서 열렸지만, 지난해에는 코로나19 상황으로 포럼이 취소됐다. 최 사장은 초청장에서 "코로나19 상황과 불확실성으로 올해 포럼은 온라인으로 진행하기로 했다"며 "이번 행사가 삼성의 비전과 솔루션, 기술 리더십을 공유하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올해 포럼은 '또 한 차원을 더하다(Adding One More Dimension)'는 ...

    한국경제 | 2021.09.14 15:54 | YONHAP

  • thumbnail
    골드만삭스 "美 증시 최대 변수는 증세…퀄리티 주식으로 대피하라"

    ... 재원을 마련하기 위한 세금인상 법안을 내놓았다. 증세안은 내년부터 최고 법인세율과 소득세율을 각각 기존 21.0%에서 26.5%, 37%에서 39.6%로 올리는 내용을 골자로 한다. 골드만삭스는 의회에서 증세 논의가 본격화하면 증시의 불확실성이 높아질 것이라고 경고했다. 골드만삭스의 데이비드 코스틴 주식전략가는 “민주당의 증세안이 통과하면 S&P500지수에 속한 기업들의 수익이 5% 줄어들 것”이라며 “현재 주식시장은 대규모 ...

    한국경제 | 2021.09.14 14:21 | 서형교

  • thumbnail
    제조 중소기업 10곳 중 9곳 "산업용 전기요금 부담"

    ... 동결한 조치에 대해 경영 안정효과가 보통 이상이라고 답했다. 전기요금체계 개편방안 가운데 하나로 거론되는 경부하요금 인상과 관련해서는 `생산원가 상승에 따른 가격경쟁력 저하(54.8%)`와 `에너지비용 지속상승 전망에 따른 경영불확실성 확대(32.5%)` 등이 주요 애로사항으로 꼽혔다. 전기요금과 관련해 제조중소기업이 가장 바라는 정책은 '중소제조업 전용 요금제 신설(32.1%)'가 가장 높게 나타났으며, '중소제조업 대상 전력산업기반기금 부담금 면제(23.7%)', ...

    한국경제TV | 2021.09.14 12:01

  • thumbnail
    1차접종 82만5천438명↑ 총 3천397만9천519명…인구의 66.2%

    ... 백신으로 예방접종이 이뤄진다. 아스트라제네카와 화이자, 모더나 백신은 2차례 접종이 필요하고 얀센 백신은 1차례 접종으로 끝난다. 1·2차 접종 간격은 백신 종류마다 조금씩 다르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8∼12주, 화이자 백신은 3주, 모더나 백신은 4주 간격을 두고 2차 접종이 권고된다. 다만 추진단은 백신 공급 상황의 불확실성을 반영해 현재 mRNA 백신(모더나·화이자)의 접종 간격을 한시적으로 6주까지 늘려 적용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9.14 10:13 | YONHAP

  • thumbnail
    코스피, 기관·외국인 매수에 상승출발…카카오 4%대↓

    ... 모습”이라면서도 “대부분 세제 항목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공약으로 제안했던 것에 비해 낮은 수준이라는 점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증세를 둘러싼 미국발 정치 불확실성은 중기적인 사안”이라며 “미국의 인플레이션 급등 논란이 이날 시장의 중심에 있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 주요 업종들은 대체로 상승 중이다. 특히 은행, 운송장비, 의료정밀 등이 2% 내외의 ...

    한국경제 | 2021.09.14 09:19 | 한경우

  • thumbnail
    "앞으로 주목할 것은 이것"...`돈나무 언니`의 선택

    ... 중국 당국의 규제로 인해 중국 기업에 대한 투자 리스크가 커졌다면서 중국 기업에 대한 보유 비중을 낮출 예정이라고 전했다. 또한 중국의 규제 리스크가 기술, 교육, 게임뿐만 아니라 다른 분야로 이어질 것이라면서 중국 기업들의 불확실성이 더욱 커질 것이라고 진단했다. 앞서 캐시 우드는 지난 7월 중국의 자국 기업 규제 소식이 전해지자 아크인베스트가 보유 중이던 텐센트, 바이두, JD닷컴 등을 매각한 바 있다. 홍성진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한국경제TV | 2021.09.14 09:16

  • thumbnail
    뉴욕증시, 8월 CPI 발표 앞두고 혼조…나스닥 나흘 연속 하락세

    ... 말했다. 나이키는 공급망에 대한 우려를 반영한 투자의견 하향 조정 여파로 2.49% 하락했다. 텐센트 뮤직은 온라인 자산에 대한 규제 우려로 투자의견을 하향 조정하자 4.62% 급락했다. 에어비앤비는 골드만삭스가 여행 산업 회복 불확실성을 이유로 투자의견을 매도로 발표하자 2.95% 하락했다. 화이자(-2.22%), 바이오앤텍(-6.31%), 모더나(-6.60%)는 부스터샷이 적절하지 않다는 소식의 영향으로 부진했다. 엔비디아는 인텔이 새로운 그래픽처리장치(GPU) ...

    한국경제 | 2021.09.14 06:19 | 차은지

  • thumbnail
    아마존 우버 스냅…골드만삭스가 고른 기술주 7

    ..., 넷플릭스(NFLX), 펠로톤(PTON), 핀터레스트(PINS), 스포티파이(SPOT) 등에 대해서는 '중립' 등급을 부여했다. 골드만삭스는 에어비앤비와 트위터에 대해선 '매도' 투자등급을 매겼다. 트위터에 대해선 회사가 내놓은 수익 목표를 달성하기 어렵다고 봤다. 에이비앤비의 경우, 여행 부문 회복에 대한 불확실성을 고려할 때 주가가 비싸다고 분석했다. 뉴욕=김현석 특파원 realist@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9.14 00:36 | 김현석

  • thumbnail
    한·호주, 사이버·우주로 협력 확대…"역내 평화·안정 기여"(종합)

    ... 외교부 청사에서 '제5차 한·호주 외교·국방(2+2) 장관회의'를 개최했다. 장관들은 양국이 민주주의와 인권 등 가치를 공유하는 유사 입장국으로 협력 강화를 통해 얻을 게 많다고 한목소리로 강조했다. 정 장관은 "국제정세 불확실성, 불안정성이 높아지고 있고 한국, 호주와 같은 중견국 간 소통과 협력의 필요성이 더욱 부각되고 있다"고 밝혔고, 페인 장관도 "우리는 안전하고 개방적이며 번영하는 인도태평양을 위한 유사한 관점을 공유하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

    한국경제 | 2021.09.13 22:17 | YONHAP

  • thumbnail
    "비트코인 투자자 비과세"...엘살바도르의 승부수

    ... 비트코인 가격이 크게 하락할 경우 이를 대체할 결제수단이 부족하기 때문에 가뜩이나 불안한 경제가 더욱 충격을 받을 수 있다는 지적이다. 비과세를 노린 외국인 투자자 입장에도 불안정한 `치보`를 신뢰하지 못할 경우 투자금 회수에 대한 불확실성으로 엘 살바도르를 통한 비트코인 투자 매력이 떨어질 수 밖에 없다. 낙후된 경제와 통화,결제시스템을 해결하기 위한 엘 살바도르의 실험이 어떤 결과로 이어질 지 전 세계가 주목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최진욱기자 jwch...

    한국경제TV | 2021.09.13 21: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