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41-50 / 8,23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英·佛 '노딜 브렉시트' 파국 막는다…"조속한 타결 노력"

    영국과 유럽연합(EU) 간 브렉시트(영국의 EU 탈퇴) 무역 협상이 오는 29일 시작되는 가운데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과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조속한 협상 타결을 위해 노력하기로 했다. 마크롱 대통령이 18일(현지시간) 영국을 국빈 방문해 존슨 총리와 정상회담을 한 자리에서다. 영국의 아무런 합의 없는 EU 탈퇴(노딜 브렉시트) 가능성이 줄어들었다는 평가다. 이날 파이낸셜타임스(FT)에 따르면 양국 정상은 지난 수주간 교착 상태였던 영국과 ...

    한국경제 | 2020.06.19 17:47 | 조재길

  • 신한금투 "지수형 ELS 손실 확률 제로"

    ...k in) ELS 상품 2218건을 전수 조사한 결과 모든 상품이 이익과 함께 상환됐다고 발표했다. 판매 금액은 4조4000억원 규모다. 녹인 ELS 상품까지 조사 범위를 확대해도 손실 상환된 상품은 한 개밖에 없었다. 이 기간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미국 대선 이후 증시 급락, 홍콩항셍지수 급락 등 ELS의 기초 자산이 되는 지수 하락이 여러 차례 발생했지만 손실을 내지 않았다는 의미다. 이 기간 중 코스피지수는 2018년 1월 29일 2607.10으로 ...

    한국경제 | 2020.06.18 17:44 | 고재연

  • thumbnail
    신한금융투자 "2012년부터 판매 ELS 2천여건 모두 이익 실현"

    ... 1월부터 가장 최근에 상환된 2019년 9월 판매분까지 약 7년 9개월간 팔린 2천218개를 분석했다. 그 결과 판매원금 4조4천억 규모의 이들 ELS가 모두 최종 손실 없이 이익을 낸 것으로 집계됐다고 설명했다. 이 기간 영국 브렉시트(Brexit·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2016년 미국 대선 이후 증시 급락, 2015년 홍콩 증시 급락 등 세계 주요국 주가지수 하락 사건이 있었다. 그러나 이들 ELS는 상환 가능성을 높인 상품 구조에 힘입어 주가지수 하락에도 ...

    한국경제 | 2020.06.18 17:16 | YONHAP

  • thumbnail
    영국, 호주·뉴질랜드와 자유무역협정 공식협상 개시(종합)

    상품·서비스 교역 및 국경간 투자 확대에 초점 맞출 듯 캐나다 등 11개국 가입 CPTPP 가입도 추진키로 영국이 '포스트-브렉시트(Brexit)' 무역협정 추진 전략의 일환으로 호주 및 뉴질랜드와의 공식 협상에 돌입했다. 17일(현지시간) 로이터, AFP 통신에 따르면 영국은 이날 호주, 뉴질랜드와의 자유무역협정 목표를 제시했다. 리즈 트러스 국제통상부 장관은 성명에서 "호주, 뉴질랜드와 같은 오랜 친구들과의 야심 차고 광범위한 자유무역협정은 ...

    한국경제 | 2020.06.17 22:30 | YONHAP

  • thumbnail
    영국, 호주·뉴질랜드와 자유무역협정 공식협상 개시

    상품·서비스 교역 및 국경간 투자 확대에 초점 맞출 듯 영국이 '포스트-브렉시트(Brexit)' 무역협정 추진 전략의 일환으로 호주 및 뉴질랜드와의 공식 협상에 돌입했다. 17일(현지시간) 로이터, AFP 통신에 따르면 영국은 이날 호주, 뉴질랜드와의 자유무역협정 목표를 제시했다. 리즈 트러스 국제통상부 장관은 성명에서 "호주, 뉴질랜드와 같은 오랜 친구들과의 야심 차고 광범위한 자유무역협정은 브렉시트 약속을 이행하는 강력한 방법"이라고 밝혔다. ...

    한국경제 | 2020.06.17 17:21 | YONHAP

  • thumbnail
    김용범 기재차관 "동학개미 효과 올해 주식계좌 251만개 증가"

    ... 11일 미국 다우지수의 6.9% 폭락을 언급하며 "실물경제와 금융시장의 차이로 인한 금융시장 변동성 확대 가능성이 높다"고 진단했다. 특히 미-중간 갈등 전개, 아르헨티나 등 신흥국 부채 리스크, 영국-EU간 브렉시트 전환기간 합의여부 등에 따라 글로벌 금융시장 변동성이 더 확대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내다봤다. 이날 김 차관은 자금 부족에 시달리는 소상공인과 기업에 대한 정부 대책도 언급했다. 김 차관은 "135조원 ...

    한국경제 | 2020.06.16 08:28 | 강진규

  • 존슨 英 총리 "7월 말이 브렉시트 협상 최종 마감시한"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다음달 말까지 영국과 유럽연합(EU)의 브렉시트(영국의 EU 탈퇴) 무역협상을 마무리짓겠다고 밝혔다. 이 때까지 진전이 없다면 EU와의 협상을 중단할 수 있다는 뜻도 내비쳤다. 존슨 총리는 15일(현지시간) EU측과 화상회의를 열고 브렉시트 미래관계 협상 진행상황을 점검했다. 이날 회의엔 EU의 3대 의사결정기구 수장인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집행위원장, 샤를 미셸 정상회의 상임의장, 다비드 사솔리 유럽의회 의장이 모두 참석했다. ...

    한국경제 | 2020.06.16 06:56 | 강경민

  • thumbnail
    영-EU 정상 미래관계 협상 점검…"합의 위한 새 모멘텀 필요"

    브렉시트 전환기간, 기존 탈퇴협정 따라 연내 종료키로 확정 존슨 영국 총리 "약간의 활력 있으면 7월 내 무역협정 체결 가능" 영국과 유럽연합(EU) 정상은 무역협정을 포함한 미래관계 협상을 연내 마무리 짓기 위해서는 새로운 모멘텀(momentum)이 필요하다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 15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 스카이 뉴스에 따르면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와 EU 행정부 수반 격인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EU 집행위원장, 샤를 미셸 EU 정상회의 ...

    한국경제 | 2020.06.16 01:19 | YONHAP

  • thumbnail
    제롬 파월 Fed 의장 “금리 인상 생각도 안 한다…2022년까지 제로 금리 유지”

    ... 국내총생산(GDP) 증가율이 37개 회원국 중 가장 낮은 마이너스 11.5%를 기록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1709년 이후 311년 만의 최악 수준이다. 정부의 봉쇄 조치가 늦어지면서 코로나19에 따른 타격이 커졌다. 올해 말 노딜 브렉시트(영국의 합의 없는 유럽연합 탈퇴)까지 현실화하면 영국 경제가 더 추락할 것이라는 관측마저 나온다. ◆월스트리트저널 스타벅스, 코로나19 여파로 매장 내 테이블 치운다 스타벅스가 미국 내 상당수 매장을 테이블이 아예 없는 테이크아웃 ...

    한경Business | 2020.06.15 19:04

  • thumbnail
    "학창시절 ''최고의 영예'' 생글기자에 지원하세요!"

    ... 등 명문대에 진학한 대학생 선배들은 올해 제16기 고교 생글기자와 제9기 중학생 생글기자 선발에 적극 도전해보라고 권고했다. 2016년 경기 분당 불곡고 2학년 재학 당시 생글기자로 활동한 박소연 씨(연세대 경제학부 2학년)는 “브렉시트와 화이트워싱(할리우드의 인종차별 현상), 가습기 살균제 문제 등에 대해 생글생글에 글을 쓰면서 사고의 영역이 넓어졌고 경제와 시사 정보가 늘어나면서 대입 면접을 준비하는 데 도움이 됐다”고 했다. 또 “대학에서도 생글기자 출신 대학생 ...

    생글생글 | 2020.06.15 09: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