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7941-7950 / 8,22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원/달러 환율, 0.1원 하락 마감…급등 후 속도조절

    ... 네고물량(달러화 매도)이 꾸준히 나왔지만 역외 시장에서 달러 매수세가 형성돼 낙폭을 줄였다"고 설명했다. 그는 "다음 달에는 미국의 금리 인상 전망으로 달러 강세가 계속될 것으로 보이지만 월말로 가면 차익 시현 물량이 나오고 브렉시트 우려도 사라지면 달러 강세 현상이 완화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원/엔 재정환율은 이날 오후 3시 현재 1071.62원으로 전 거래일 오후 3시 기준가보다 0.72원 올랐다. (서울연합뉴스) 박의래 기자 la...

    연합뉴스 | 2016.05.31 15:54

  • thumbnail
    Premium 브렉시트 투표 결과 맞추기에 혈안이 된 헤지펀드…출구조사까지 의뢰

    (뉴욕=이심기 특파원) “브렉시트(Brexit) 투표결과를 미리 알 수 있다면…” 이달 23일(현지시간) 영국의 유럽연합(EU)탈퇴를 묻는 국민투표를 앞두고 헤지펀드와 대형 투자은행(IB)들이 은밀히 움직이고 있다. 민간조사기관을 통해 출구조사까지 벌여 결과를 정확히 예측하기 위해서다. 파이낸셜타임스(FT)는 “헤지펀드들이 선거 당일 시간대별로 출구조사를 여론조사회사에 요청하고 있다”고 전했다. ...

    모바일한경 | 2016.05.31 14:00 | 이심기

  • 미래에셋증권 일산지점, 1일 자산관리 세미나…"증시 전망 및 투자전략 제안"

    ... 화성프라자 2층에 위치)에서 자산관리 세미나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세미나는 한상춘 미래에셋증권 리서치센터 부사장이 강사로 나서, 앞으로의 글로벌 경기 흐름을 전망한다. 한섭 미래에셋증권 일산지점장은 "6~7월 중 브렉시트 우려와 미국 금리인상 가능성으로 증시 방향에 대해 궁금해 하는 고객들이 많다"며 "이번 세미나는 앞으로의 금융시장의 흐름을 예상하고 투자 전략을 제안하는 뜻깊은 자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세미나는 ...

    한국경제 | 2016.05.31 11:27 | 채선희

  • 구조조정 경기위축 현실화…한국경제 다시 뒷걸음질

    ... 측면이 있다"고 짚었다. 홍 팀장은 "소비는 최근 한두 달 좋았지만 반짝 효과로 보인다. 경기 불황이 예전보다 길어지는 등 정책효과도 눈에 띄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특히 6월에는 미국 금리 인상,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등 대외 변수가 즐비한데다 하반기 들어 구조조정이 본격화하면 더 어려워질 것이라는 전망이다. 오 교수는 "올해 경제는 상고하저가 될 것으로 보이는데, 상반기인 6월에 들어섰지만 여전히 회복 기미가 ...

    연합뉴스 | 2016.05.31 11:06

  • "영국 유럽연합 탈퇴시 외국인 순매도 대비해야"

    한국투자증권은 31일 영국이 유럽연합(EU)을 탈퇴할 경우 외국인의 순매도를 대비해야 한다고 분석했다. 이 경우 한국 증시는 당분간 조정을 받을 것으로 봤다. 영국은 다음달 23일(현지시간) 유럽연합 탈퇴(브렉시트) 여부를 두고 국민투표를 진행한다. 김대준 연구원은 "영국이 유럽연합을 탈퇴하면 파운드와 유로가 동반 약세를 띠며 달러 강세를 자극할 것"이라며 "이에 위험자산 회피심리가 나타나 국내 증시에서 외국인은 순매도를 ...

    한국경제 | 2016.05.31 07:38 | 박상재

  • 외국인 보유채권 4조7천억원 만기 임박…한국시장 떠날까

    ... 자금 유입세를 보여온 글로벌 신흥국 시장 채권펀드에선 최근 2주간 7억7천만 달러가 빠져나갔다. 6월에는 FOMC 회의(14∼15일) 외에도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9일), 일본은행 금융정책회의(15∼16일), 영국 브렉시트(Brexit·영국의 EU 탈퇴) 투표(23일) 등 금융시장에 영향을 끼칠 대형 이벤트가 줄줄이 대기 중이어서 투자자들은 관망 자세를 취할 가능성이 크다. 서향미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그동안 채권시장에서 ...

    연합뉴스 | 2016.05.31 06:28

  • 6월 쏟아지는 글로벌 이벤트…증시에 악재 될까

    미국의 금리 인상과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등 글로벌 이벤트가 몰려있는 6월을 맞아 국내 주식시장 변동성이 확대될 전망이다. 30일 코스피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2.04포인트(0.10%) 내린 1697.13에 마감했다. 기관과 개인이 각각 1240억원, 356억원어치를 내다팔며 장중 한때 1960선을 밑돌기도 했다. 31일 중국 해외 상장주식(ADR)의 MSCI 이머징지수 편입을 시작으로 이어질 여러 글로벌 변수가 증시에 악영향을 미칠 수 ...

    한국경제 | 2016.05.30 19:05 | 고은이

  • thumbnail
    평행선 달리는 미국-중국…3대 쟁점 '원샷 협상'

    ... 금리인상 가능성에 무게를 실었다. 중국의 경제·금융 상황 변화는 그동안 미국 금리정책에 가장 큰 변수로 작용해왔다. 전문가들은 옐런 의장이 △중국의 경제상황 △금리인상 시 중국 자금유출 가능성 △다음달 23일 예정된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국민투표 영향 등에 대해 저우 행장과 폭넓은 대화를 할 것으로 예상했다. ◆남중국해·양안문제 해법은 남중국해 영유권 분쟁과 양안(兩岸·중국과 대만) 관계도 양국 간 ‘뜨거운 ...

    한국경제 | 2016.05.30 17:46 | 워싱턴=박수진

  • thumbnail
    [기고] 예고된 악재는 악재가 아니다?

    ... 맞는 말이라고 할 수 있다. 6월에는 예고된 악재 혹은 이벤트가 산적해 있다. 6월 14~15일 개최 예정인 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의 추가 금리인상 가능성, 6월 23일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 여부를 묻는 브렉시트 투표 결과, 6월 15일 중국 A주의 MSCI 편입여부, 6월 3일 석유수출국기구(OPEC) 정례회의, 6월 16일 일본은행의 추가 부양조치 실시 여부 그리고 꾸준히 제기되고 있는 중국 부실채권 문제 등 자칫 금융시장에 악재로 작용할 ...

    한국경제 | 2016.05.30 09:31

  • thumbnail
    "신흥국 주식 비중 줄여야…코스피, 변동성 커질 것"

    ... 증시는 미국의 기준금리 인상 여부 등을 앞두고 변동성이 커질 것으로 봤다. 다음달 2일에는 석유수출국기구(OPEC) 정례회의가 열린다. 또 15일과 23일에는 6월 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와 영국의 유로존 탈퇴(브렉시트) 국민투표가 있을 예정이다. 소재용 연구원은 "코스피지수는 6월 미국 FOMC 회의 등 대외 변수를 앞두고 변동성이 커질 것"이라며 "외국인 수급 환경이 나빠짐과 동시에 금융시장 위험도가 높아질 수 있다"고 ...

    한국경제 | 2016.05.30 07:40 | 박상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