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21-130 / 123,31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셔먼 방중 앞두고 미중 기 싸움 치열…동등 제재 '맞불'(종합2보)

    ... 7명에 대해 제재했다"면서 "홍콩은 중국의 홍콩이며 홍콩 문제는 중국 내정이라는 점을 강조하고 싶으며 어떤 외부 세력이든 홍콩에 개입하려는 시도는 제 분수를 모르는 무모한 짓"이라고 비판했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우리는 이런 (중국의 제재) 조치에 굴하지 않는다"면서 "이런 조치들은 중국이 정치적 시그널을 보내는 방식으로 개인과 기업, 시민사회 조직을 어떻게 벌주는지를 보여주는 사례"라고 맞받았다. 이번 제재로 셔먼 부장관의 방중을 ...

    한국경제 | 2021.07.24 10:37 | YONHAP

  • thumbnail
    미, 탈레반 잇따라 공습…바이든, 아프간 대통령에 "계속 지원"

    ... 탈레반 측은 성명을 내고 지난 21일 칸다하르 외곽에서 미국의 공습으로 조직원 3명이 숨지고 차량 2대가 파손됐다고 밝혔다. 탈레반은 "미국이 철군 합의를 위반했다"며 대가를 치르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미 국방부도 대변인 브리핑을 통해 공습 사실을 공개했으나 구체적인 일시와 규모 등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다. 미국은 완전 철군 계획을 발표한 이후 아프간에 대한 군사적 개입의 규모나 정도, 구체적인 작전 상황 등에 대해 함구한 채 모호한 태도를 보여왔다. ...

    한국경제 | 2021.07.24 09:51 | YONHAP

  • thumbnail
    뉴욕증시, 실적 호조에 최고치 경신…다우 35,000 첫 돌파

    ... 확산과 함께 백신 접종률이 낮아지고 있기 때문이다. 미국의 백신 접종률은 지난 4월 하루 300만 건을 기록하다 최근에는 하루 53만 건에 그칠 정도로 줄어들었다. 로셸 월렌스키 미국 질병예방통제센터(CDC) 국장은 전날 언론 브리핑에서 "델타 변이는 기존에 퍼진 변이보다 더 공격적이고, 훨씬 더 전염력이 높다"고 경고했다. 미국 정부는 이날 화이자·바이오엔테크의 코로나19 백신 2억회 접종분을 추가로 구매했다고 밝혔다. 이는 올해 10월부터 내년 4월까지 ...

    한국경제TV | 2021.07.24 07:13

  • 뉴욕증시, 실적 호조에 최고치…다우 35,000 첫 돌파 마감

    ... 확산과 함께 백신 접종률이 낮아지고 있기 때문이다. 미국의 백신 접종률은 지난 4월 하루 300만 건을 기록하다 최근에는 하루 53만 건에 그칠 정도로 줄어들었다. 로셸 월렌스키 미국 질병예방통제센터(CDC) 국장은 전날 언론 브리핑에서 "델타 변이는 기존에 퍼진 변이보다 더 공격적이고, 훨씬 더 전염력이 높다"고 경고했다. 미국 정부는 이날 화이자·바이오엔테크의 코로나19 백신 2억회 접종분을 추가로 구매했다고 밝혔다. 이는 올해 10월부터 내년 4월까지 ...

    한국경제 | 2021.07.24 05:26 | YONHAP

  • thumbnail
    중국, 미 국무부 부장관 방중 이틀 전 미국에 보복 제재(종합)

    ... 더럽히고 불법적으로 홍콩 내 중국 당국자들을 제재했다"고 비난했다. 이어 "이런 조치들은 국제관계의 근본원칙과 국제법을 침해하는 것이며 중국의 내정에 심각하게 간섭하는 일"이라고 덧붙였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우리는 이런 (중국의 제재) 조치에 굴하지 않는다"면서 "이런 조치들은 중국이 정치적 시그널을 보내는 방식으로 개인과 기업, 시민사회 조직을 어떻게 벌주는지를 보여주는 사례"라고 맞받았다. 이번 제재로 셔먼 부장관의 방중을 ...

    한국경제 | 2021.07.24 04:35 | YONHAP

  • thumbnail
    모레부터 만 55∼59세 1차 접종…50대 예약 오늘 마감

    ... 종류 등을 문자로 개별 안내한다. 8월에 접종하는 나머지 50대도 모더나 또는 화이자 백신을 맞게 된다. 당국은 백신 도입 일정에 따라 주 단위로 대상자별 접종 백신을 확정할 예정이다. 김기남 추진단 예방접종관리반장은 전날 브리핑에서 "내주부터 8월 말까지 예약된 50대에 대한 1차 접종이 본격적으로 이뤄질 예정"이라며 "다음 주부터는 일일 접종 건수가 이번 주보다 대폭 증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반장은 또 "8월에는 상반기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

    한국경제 | 2021.07.24 04:30 | YONHAP

  • thumbnail
    오늘도 1천600명 안팎…수도권 4단계 연장, 내일 비수도권 대책 발표

    ... 방역 강화 대책으로는 거리두기 3단계 일괄 격상, 오후 6시 이후 3인이상 사적모임 금지 등의 방안이 거론돼 왔다. 정부는 수도권에 대해서는 이미 4단계 조치를 내달 8일까지 2주간 연장하기로 한 상태다. 이 통제관은 전날 브리핑에서 "수도권은 여전히 많은 환자가 발생해 위험한 상황"이라며 "유행을 확실하게 감소세로 전환하고 안정화하기 위해서는 현재의 방역 수준을 완화하긴 어렵고, 좀 더 시간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4단계 조치에 따라 수도권에서는 ...

    한국경제 | 2021.07.24 04:30 | YONHAP

  • thumbnail
    미 국무부, 탈북자 강제북송 우려에 "북 주민 고통 경감 최선"

    ... 수용 희망" 미국 국무부는 23일(현지시간) 중국에 억류된 탈북자들이 강제 송환될 수 있다는 일부 주장과 관련해 인권 문제를 부각하며 북한 주민의 고통을 덜기 위한 노력을 강조했다. 젤리나 포터 국무부 부대변인은 이날 전화 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이 나오자 "미국은 인권을 외교정책의 중심에 두는 것에 분명히 전념하고 있다"며 "이는 북한도 포함한다"고 밝혔다. 앞서 국제인권단체 휴먼라이츠워치는 중국 정부가 최소 1천170여명의 탈북자를 구금 중이며, 북한의 국경 ...

    한국경제 | 2021.07.24 04:27 | YONHAP

  • thumbnail
    미, 화이자 백신 2억회분 더 구매…부스터샷·어린이용 대비(종합)

    ... 8천600만명이 화이자 백신으로 접종을 완료했다. 앨버트 불라 화이자 최고경영자(CEO)는 "이번에 추가로 공급되는 백신은 미국 정부가 내년에도 광범위한 백신 접종을 할 수 있도록 도울 것"이라고 말했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우리는 모든 시나리오에 대비해왔다"면서 추가 구매가 12세 이하 어린이 접종 및 부스터샷 가능성에 대비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부스터샷이 필요하게 될지는 알 수 없고 이는 진행 중인 연구 결과에 달려 있다. ...

    한국경제 | 2021.07.24 03:48 | YONHAP

  • thumbnail
    WHO "中 코로나 기원조사? 정치 및 책임공방 관한 것 아냐"

    세계보건기구(WHO) 대변인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기원 조사에 모든 국가가 협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23일(현지 시간)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타릭 야사레비치 WHO 대변인은 유엔 제네바 사무소의 화상 언론 브리핑에서 전날 중국이 WHO가 제안한 코로나19 기원에 대한 2단계 조사 계획을 거부한 것에 대해 "이것은 정치나 책임 공방에 관한 것이 아니다"라며 이같이 전했다. 그는 기원 조사는 코로나19 바이러스가 ...

    한국경제 | 2021.07.24 01:00 | 김정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