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4251-4260 / 4,26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전경련 회원 기업인 37명 내달 방소..소연방상의 초청

    한국기업인 37명이 오는4월14일부터 25일까지 12일동안 소련연방상의초 청으로 모스크바및 시베리아를 공식방문한다. 전경련은 24일 소련의 우리나라 기업인단방문초청과 관련, 방문일정및 방 문단규모를 이같이 최종 확정했다. 이번 소련방문단은 유창순 전경련회장을 단장으로 전경련이 추천한 기업 인 20명, 국제민간경제협의회(IPECK) 추천 10명, 무협추천 2명, 대한상의추 천 4명등 모두 37명으로 구성되며 시베리아의 하바로프스크 나홋...

    한국경제 | 1989.03.24 00:00

  • 소련핵화물선 해상서 방황...부두노동자들 하역거부로

    소련 최초의 핵추진 화물선 스예프모르푸트호가 블라디보스토크항 당국 및 부두근로자들의 취급거부로 현재 해상에서 "방황"하고 있다고 소련의 한 관영산업 전문 일간지가 10일 보도했다. 이 신문은 스예프모르푸트호가 이른바 "방사능 공포증"이 항만 당국 자들 및 부두근로자들 사이에 퍼지면서 지난3일부터 소련 극동지역의 해상을 "방황"하고 있다고 전하고 이같은 방사능공포증은 지난86년 체 르노빌 핵발전소의 참사이후 크게 확대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

    한국경제 | 1989.03.11 00:00

  • 소 과학기술 한국생산기술연결...우주/자원개발등 협력가능성 커

    ... 아직 말하기 어렵고 한국의 경제력을 구체적 으로 연구한뒤 서로 협의할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소련은 자본주의국가들로부터의 자본유치및 기술도입을 위해 중국 의 경제특구와 비슷한형태의 자유합작특구의 도입을 검토중이라고 밝히고 이 제도가 도입되면 1차적으로 블라디보스토크, 레닌그라드, 오데사(흑해 옆)등 3개 지역이 가장 먼저 지정될 가능성이 크며 이같은 자유합작 특구는 앞으로 수개월내에 도입될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한국경제 | 1989.02.23 00:00

  • 국산타이어 중/소수출 활발

    ... 수출물량 부족으로 컨테이너 5대분을 수출, 나머지 수요에는 응하지 못한 것으로 밝혀졌다. 한국타이어는 그러나 최근 한소경제협력관계가 급진전되고 있음을 감 안, 소련이 안정적인 직수출 대상국으로 부각될 것으로 보고 일본의 선박 회사를 통해 블라디보스토크 인근의 극동무역공관과 구상무역 방안을 타 진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일부업체들은 또 일본지역의 일본산 타이어보다는 가격경쟁력이 높은 한국제품을 선호하고 있다는 정보를 입수, 시험수출방안을 강구중에 있으 며 반응이 좋을 경우 다른지역의 ...

    한국경제 | 1989.01.26 00:00

  • >>> 증 시 공 시 <<<

    한국상업은행 = 제155기 정기주총이 끝난뒤 무상증자 실시여부를 검토할 예 정. 현대건설 = 소련 블라디보스토크 항만공사를 수주한 사실 없음. 아세아 자동차공업 = 일본의 히노 자동차사와 트럭용 디젤엔진 기술도입에 관해 협의중. 조흥은행 = 3월16일 기준으로 유상 20% 실시 무상에 대해서는 정기주주총회 종료후 그 실시여부를 검토할 예 정. 이수화학 = 서독 LINDE AG사로부터 노말파라핀제조를 위한 하이드로겐제조 기술을 도입. ...

    한국경제 | 1989.01.26 00:00

  • >>>> 증 시 루 머 <<<<

    ... 럭 키 = 지난해 개발한 "금속대체 가능 초강력 고분자합금" 미국/서독 서 특허승인설 # 인 켈 = 종합전자회사로 변신키위해 생산제품을 컴퓨터주변기기까지 다 양화할 계획설 # 삼성항공 = 미국 "벨"사와 제휴로 Bell-412p기의 공동생산 추진설 # 금성전선 = 통신/초고압전력케이블의 수요증가로 매출신장 예상 # 부광약품 = 원화절상 지속에 따른 수입단가 하락으로 순이익 신장 기대 # 현대건설 = 소련 블라디보스톡 항만 공사 수주설

    한국경제 | 1989.01.24 00:00

  • 소련 외항선 2척 화물적재 포항에 입항

    소련의 외항선 한척이 최근 화물을 싣고 포항에 들어온데 이어 또 한척 이 25일경 부산에 입항한다. 20일 해운업계에 따르면 소련의 극동해운공사(FESCO)소속의 4만5,000급화 물선 루브초프스크호가 블라디보스토크에서 고철3,100톤을싣고 18일 포항에 입항한데 이어 같은 FESCO소속의 6만5,000톤급 외항선인 미하일 블라디미르 크호가 중국산 사료곡물을 싣고 오는 25일경 부산에 들어올 예정이다. 소련이 작년 서울올림픽을 전후해 여객선을 ...

    한국경제 | 1989.01.20 00:00

  • 공산권수출 가전제품 직교역 점차 늘어

    동구권으로 나가는 공산기종 가전제품의 수출형태가 직교역으로 바뀌면 서 그 규모도 점차 커지고 있다. 금성사는 20일 서울 본사에서 헝가리의 수입관계기관과 20인치짜리의 RAL 방식 컬러TV 3만대를 700만달러에 직수출키로 하는 내용의 계약을 맺었다. 금성은 새해 1월부터 이의 선적에 나서며 내년중 전량을 내보낼 계획이다. 금성은 부산항을 떠나 서독의 함부르크항을 경유하거나 소련의 블라디보스 토크항에서 시베리아횡단철도를 이용, 부다페...

    한국경제 | 1988.12.20 00:00

  • 소전지역 경제특구 제의

    소련의 한 저명한 경제학자는 3일 적극적인 외국투자 유치방안으로 "블라디보스토크"와 "사할린" "캄차카"반도를 비롯, "발트"해와 흑해연 안 "오데사"에 자유경제구역을 설치할 것을 제안했다. 경제전문가인 "루슬란 카스블라토프"는 공산당중앙위 기관지인 "소치 랄리스티체스카야 인두스토리아"지를 통해 소련전역에 걸친 자유경제구 역 설치를 제안하고 이 구역에 외국의 합작투자가들이 참여할수 있고 그들의 이익이 보장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카스블라토프"는 ...

    한국경제 | 1988.11.04 00:00

  • 알래스카-극동지방 상호개방...미-소 지역간결연 의정서조인

    ... 걸쳐 소련 극동지방과 수립한 공식적인 관계개선"이라고 지 적하고 자신은 이번 합의로 새로운 사업교류가 시작되고 양국국민이 양 국의 서로 다른 체제에 대한 이해를 증진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알래스카 무역사절단이 블라디보스토크와 마가단지방 관리들과 교역및 문화교류의정서에도 서명했다고 밝혔는데 이 의정서에서 양측은 베링해협의 연어, 대구에 관한 과학적 정보교환의 필요성에 합의했다. 양측은 또 구상무역방식으로 소련의 꿀, 딸기류, 약용식물과 기타 산 ...

    한국경제 | 1988.11.02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