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4,92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美 직장인 퇴사율 역대 최고…"더 좋은 일자리 구할 자신감"

    ... 코로나19 확산세가 줄어들면서 여름을 맞아 인력 충원을 늘리고 있는 추세다. 지난 4월 구인 건수는 930만 명으로 역대 최다를 기록했다. 본인이 정말로 원하던 진로를 찾아가는 사람도 늘었다는 평가다. 야후 파이낸스는 26세 자메이카 블레어의 사연을 소개했다. 그는 지난 4월 교사직을 그만뒀다. 낮은 임금, 부족한 인력, 코로나로 사기가 많이 저하된 상태였다. 오래전부터 꿈꾸던 요리사 직종에 도전하기로 했다. ● 코로나 재택 근무 영향 코로나가 만든 재택 문화가 퇴사·이직률을 ...

    한국경제TV | 2021.06.18 10:47

  • 금주(6월11일~6월17일)의 신설법인

    ... 체결, 양수 및 변경(이자율 및 통화스왑, 신용파생스왑 등)) ▷트리플카프마케팅(김준환·1·광고 및 홍보 대행업) ▷티메디솔루션(안상태·1·병원경영 컨설팅 서비스업.) ▷티블레어제일차(김미지·0·증권을 발행하거나 차금을 차입) ▷티앤인센스(정진단(ZHENGJINDAN)·500·부동산 임대업) ▷티엘서비스(서여진·10·경영 ...

    한국경제 | 2021.06.18 10:36 | 민경진

  • thumbnail
    "원격근무 정착에 영국내 590만개 전문직 아웃소싱될 수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영국 내 전문직 일자리 5개 중 1개 정도가 외국으로 아웃소싱 될 수도 있다고 토니 블레어 국제변화연구소가 16일(현지시간) 밝혔다. 블룸버그통신 보도에 따르면 연구소는 이날 내놓은 보고서에서 소프트웨어 프로그래머, 그래픽디자이너 등 영국내 원격근무자 가운데 590만명의 일자리가 위험해질 수 있다고 우려했다. 연구소는 코로나19로 인해 어쩔 수 없이 실시한 원격근무였지만 비용에 민감한 기업들이 이런 ...

    한국경제 | 2021.06.17 11:01 | YONHAP

  • thumbnail
    5번째 미 대통령 만난 푸틴…한대 칠 뻔한 부시·노려본 오바마

    ... 분위기가 연출된 것이다. 하지만 부시 전 대통령의 이후 평가는 완전히 달라졌다. 그는 2006년 덴마크 총리에게 푸틴 대통령과의 협상을 두고 "사실을 다 틀리는 중학생과 논쟁하는 것 같다"고 혹평했다. 그는 가까웠던 토니 블레어 당시 영국 총리에게는 "한 번은 너무 화가 나서 테이블을 넘어 (푸틴 대통령을) 확 칠 뻔했다. 미국을 비난하면서 조롱하더라"고 토로하기도 했다고 워싱턴포스트(WP)는 전했다. 푸틴 대통령과 가장 화기애애한 모습을 연출한 건 도널드 ...

    한국경제 | 2021.06.16 23:46 | YONHAP

  •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 한국인 최초 'EY 세계 최우수 기업가상' 수상

    ... 지난 수십년 간 실천해 왔다”며 “헬스케어 분야에서 가장 어려운 과제들을 해결하기 위한 도전을 두려워하지 않았고, 셀트리온그룹과 우리 사회의 장기적 가치 창출에 기여해 왔다”고 말했다. 로살린 블레어(Rosaleen Blair) EY 세계 최우수 기업가상 심사위원장은 “서 명예회장에게 이 상을 수여할 수 있어 영광이다”며 “그의 여정과 리더십, 혁신, 기업가 정신에 심사위원단은 큰 영감을 ...

    조세일보 | 2021.06.11 10:45

  • thumbnail
    "캐나다, 백신접종 여행객에 자가격리 기간 단축 예정"

    ... 할 것으로 예상했다. 또 국경통제 완화 방침이 수일 내 발표될 것으로 예상되지만, 정확한 시점은 유동적이라고도 설명했다. 이와 관련해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는 미국과 국경을 맞댄 온타리오주(州) 나이아가라폴스 시장을 인용해 빌 블레어 공공안전부 장관이 지난달 28일 회의에서 국경통제 완화 시점을 이달 22일로 언급했다고 보도했다. 캐나다와 미국은 작년 3월 통상·수송·의료 목적 외 관광과 쇼핑 등 비필수 목적으로 국경을 넘는 것을 금지했고 이후 이를 매달 연장해왔다. ...

    한국경제 | 2021.06.08 15:01 | YONHAP

  • thumbnail
    '7억 전신성형' 데미 무어, 환갑에도 완벽한 비키니 자태[TEN★]

    ... 디아즈, 루시 리우, 드루 배리모어와 함께 출연했던 영화 '미녀 삼총사' 중 한 장면이다. 이를 본 할리우드 배우 기네스 펠트로는 "Iconic♥"이라는 애정 어린 댓글을 남겼으며, 셀마 블레어는 "극장에서 이 장면을 봤을 때부터 기억에 새겨왔다. 진짜 핫해요"라는 글을 남기며 감탄했다. 한편 60세가 된 데미 무어는 2007년부터 무려 7억 원이 넘는 돈을 들여 얼굴, 팔, 다리 등 전신 성형을 감행한 ...

    텐아시아 | 2021.06.08 10:56 | 조준원

  • thumbnail
    반기문 등 세계 지도층 100여명 "G7, 코로나 대응 협력하라"

    ... 국제적 협력이 부족했음을 목격했지만, 올해는 새로운 시대가 왔음을 알릴 수 있다. 모두가 어디서나 코로나19로부터 안전하지 않으면 누구도 안전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서한에는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과 영국 고든 브라운·토니 블레어 전 총리, 메리 로빈슨 아일랜드 전 대통령, 올루세군 오바산조 나이지리아 전 대통령 등 아프리카 국가 전직 수장 15명 등이 이름을 올렸다. 이밖에 영국 보건의료 재단인 '웰컴 트러스트'의 제레미 파라 사무총장, 핀란드 출신 ...

    한국경제 | 2021.06.07 17:39 | YONHAP

  • thumbnail
    '집사부일체' 블레어, "호주, 코로나 19 종식... 마스크 없이 술집, 클럽 다녀"

    ‘집사부일체’ 블레어가 호주의 코로나19 종식 후 생활상을 전했다. 30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집사부일체’에서는 블레어가 호주특파원으로 깜짝 등장했다. 이날 코로나19 종식에 대해 대화를 나누던 ‘집사부일체’ 멤버들과 ‘비정상회담’ 멤버들은 호주와 뉴질랜드의 코로나 상황을 화두에 올렸다. 알베르토는 “호주 시드니에 친구 한 명 있는데 ...

    스타엔 | 2021.05.30 20:19

  • 방미길 오른 문대통령, 코로나로 '간소화·실무중심'

    ... 접견, 윌턴 그레고리 추기경 면담, 알링턴 국립묘지 참배, 한국전 전사자 추모의 벽 착공식 참석 등이다. 코로나 상황을 염두에 두고 '실무·실용'에 초점을 맞춰 일정을 짰다고 한다. 문 대통령은 이번 방미 기간 백악관 영빈관인 블레어 하우스 아닌 백악관 인근 한 호텔에서 머문다. 블레어 하우스가 5월부터 대대적인 보수공사를 하는 데 따른 것이다. 한편 코로나 팬데믹이 종식되지는 않았으나, 문 대통령은 이번 방미를 시작으로 해외 순방을 본격적으로 재개할 것으로 ...

    한국경제 | 2021.05.19 14:22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