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1-40 / 6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포르쉐 전 CEO의 수난…주가조작 혐의로 검찰 조사

    폭스바겐 인수에 실패하고 지난달 사임한 벤델린 비데킹 전 포르쉐 최고경영자(CEO)가 주가조작 혐의를 받고 독일 검찰의 조사를 받고 있다고 AFP통신이 21일 보도했다. 슈투트가르트 검찰당국은 20일 포르쉐 본사를 압수수색했다. 수사 대상자에는 비데킹 CEO의 오른팔인 홀거 하르터 전 최고재무책임자(CFO)도 포함됐다. 독일 검찰은 "포르쉐의 지난해 자동차 판매 수익은 10억유로에 그치는 반면 폭스바겐 주식 옵션 거래로 68억유로를 벌어들였다"며 ...

    한국경제 | 2009.08.21 00:00 | 김미희

  • thumbnail
    '자동차 공룡 탄생'…폭스바겐, 포르쉐 인수 '초읽기'

    ... 포르쉐는 지난 5월 인수 시도를 철회하고 폭스바겐 경영진과 만나 양사의 합병을 통한 '통합 회사' 설립으로 돌아섰다. 이후 상황은 역전됐다. 재정난을 겪고 있는 포르쉐에 폭스바겐은 80억달러의 '인수' 카드를 내밀었다. 벤델린 비데킹 당시 포르쉐 CEO는 강력히 반대했지만 포르쉐 이사회의 선택은 비데킹의 사표를 수리한 후 '백기'를 드는 것이었다. 한경닷컴 이진석 기자 gen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

    한국경제 | 2009.08.13 00:00 | gene

  • 포르쉐 새 운전자 마흐트

    ... 폴크스바겐의 이사회 의장이기도 한 포르쉐 대주주 페르디난트 피흐의 총애를 받아 왔으며 이번에 최고경영자(CEO)로 승진하게 됐다고 파이낸셜 타임스가 24일 전했다. 마흐트는 회사가 폴크스바겐에 넘어가는 수모 속에 자리를 물러난 벤델린 비데킹 CEO의 오른팔로 충실히 역할을 담당해 왔다. 특히 지난 1990년대 비데킹 CEO가 일본 자동차 회사들을 모델로 제조방식에 일대 혁신을 단행할 당시 실무를 맡으면서 포르쉐가 성공 가도를 달리도록 한 1등 공신중의 한 사람이다. ...

    연합뉴스 | 2009.07.25 00:00

  • thumbnail
    퇴직금만 870억원…비데킹 포르쉐 CEO

    퇴직금 중 절반 사회기부 독일 최대 자동차회사인 폴크스바겐(VW) 인수 실패로 사임한 스포츠카 제조업체 포르쉐의 벤델린 비데킹 최고경영자(CEO, 56)가 퇴직 보상금으로 5000만 유로(7000만 달러·약 874억원)를 받게 된다. 영국 BBC방송 인터넷판은 24일 포르쉐의 비데킹 CEO가 폴크스바겐 인수 시도 무산의 책임으로 사임했다며 이같이 보도했다. 지난 1983년 포르쉐에 입사한 비데킹은 1993년 CEO직을 맡아 포르쉐는 물론 독일 ...

    한국경제 | 2009.07.24 00:00 | greg

  • thumbnail
    럭셔리카 품은 '비틀'…1위 도요타도 넘본다

    ... 지난해 순이익은 64억유로로 폭스바겐(47억유로)보다 많은 알짜회사다. 통합회사는 폭스바겐과 포르쉐가 지분 50% 이상을 갖고 독일 니더작센 주정부가 20%,QIA가 14.9~19.9%로 3대주주가 되는 구조다. ◆피흐 vs 비데킹?b엇갈린 운명 포르쉐의 폭스바겐 경영권 쟁탈전을 처음 시작한 벤델린 비데킹 포르쉐 최고경영자(CEO)는 폭스바겐 인수 과정에서 회사가 100억유로에 달하는 빚을 지게 해 거꾸로 인수당한 책임을 지고 물러났다. 폭스바겐 측의 퇴진 ...

    한국경제 | 2009.07.24 00:00 | 김미희

  • 오늘의 주요뉴스 (오전 11시)

    ... 500만원,300만원 문국현 대표 항소심서도 의원직상실형…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 ◆DJ, 인공호흡기 부착 다시 중환자실로…"건강수치 정상으로 회복중" ◆'성폭행' 민노총 前 간부 징역 3년선고…서울중앙지법 국제 ◆포르쉐 CEO 비데킹사임…신임 CEO에 마흐트 최고생산책임자 포르쉐 경영감독위, 폴크스바겐 합병에 대해 50억 유로의 증자계획 승인 ◆오바마 미국 대통령 11월 방일 추진…니혼게이자이신문 스포츠 ◆클리블랜드 추신수, 터론토전 3타수 1안타 2타점 ...

    조세일보 | 2009.07.24 00:00

  • 포르쉐 CEO 사임…폭스바겐 '피인수' 급물살 탈 듯

    독일 자동차업체 포르쉐의 최고경영자(CEO) 벤델린 비데킹(56)이 사임한다. 로이터, 블룸버그통신 등에 따르면 포르쉐 이사진은 23일(현지시간) 독일 슈터가르트에서 열린 경영감독위원회에서 비데킹 CEO와 홀거 헤르터 최고재정책임자(CFO)가 곧 사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비데킹 CEO의 사임 이유는 폭스바겐이 추진 중인 포르쉐의 인수를 더욱 원활히 진행하게 하기 위해서다. 비데킹은 포르쉐를 약 80억 유로에 인수하겠다는 폭스바겐의 제안에 강력히 ...

    한국경제 | 2009.07.23 00:00 | hiskang

  • 아부다비 '오일달러', 세계경제의 錢主로

    ... 등장했다.독일 시사주간 포쿠스 최신호(6월8일자)에 따르면 카타르는 독일 자동차업체 포르쉐의 폭스바겐 인수를 돕겠다는 의사를 밝혔다.카타르의 셰이크 하마드 빈 할리파 알 타니 국왕은 국부펀드인 카타르투자청(QIA)을 통해 포르쉐의 벤델린 비데킹 최고경영자(CEO)와 폭스바겐에 지분을 투자키로 구두 합의했다.앞서 아부다비 국부펀드는 독일 최고급 자동차업체 다임러의 지분 9.1%를 확보하는 등 독일 자동차 산업의 실제 주인으로 위상이 급변하고 있다. 이같은 아부다비 자본의 활발한 ...

    한국경제 | 2009.06.07 00:00 | 김동욱

  • 폭스바겐ㆍ포르쉐 경영진 '합병 신경전'

    ... 페르디난트 피흐 폭스바겐 회장은 지난주 첫 미팅에서 "포르쉐는 통합 이전에 90억유로(약 120억달러)의 부채를 해결해야 하며,새 통합회사의 최고경영자(CEO)는 마틴 빈터콘 폭스바겐 CEO가 맡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벤델링 비데킹 포르쉐 CEO가 위협적인 태도로 거부감을 드러내면서 양측의 이견이 커졌다고 신문은 덧붙였다. 블룸버그통신은 폭스바겐과 포르쉐의 전쟁이 다시 시작됐다고 전했다. 한편 중국 경제일보는 이날 피아트가 광저우자동차와 합작,43억위안을 투자해 ...

    한국경제 | 2009.05.18 00:00 | 김미희

  • '한지붕 두가문' 포르쉐·폭스바겐, 'M&A혈투' 갈수록 점입가경

    ... 포르쉐 지분 13%를 보유하고 있는 등 포르쉐와 피에히 일가는 밀접한 관계를 맺고 있다. 포르쉐 회장은 폭스바겐과 포르쉐를 합병해 새로운 지주회사를 만든 뒤 가문과 외부 투자자로부터 자금 지원을 받아 포르쉐를 정상화시킨다는 벤델린 비데킹 포르쉐 최고경영자(CEO)의 계획을 지지하고 있다. 카타르의 국부펀드가 폭스바겐과 포르쉐의 통합으로 출범할 지주회사 투자에 관심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이 안에 힘을 실어주고 있다. 반면 피에히 회장은 지난달 22일 포르쉐를 ...

    한국경제 | 2009.05.05 00:00 | 서기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