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41-50 / 6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글로벌 車 CEO 상하이 총집결 "살 길은 중국시장 뿐"

    ... 메이커와 CEO(최고경영자)들이 '2009 상하이 모터쇼'가 열리는 중국 상하이로 집결하고 있다. 글로벌 불황을 타개할 시장은 중국밖에 없다는 인식에서다. 도요타자동차의 와타나베 가쓰아키 사장,다임러의 디터 체체 회장,포르쉐의 벤델린 비데킹 이사회 의장,폭스바겐의 마르틴 빈터콘 회장 등 자동차계의 거물들이 상하이에 도착했다. 생사의 기로에 놓인 GM의 신임 CEO인 프리츠 헨더슨 회장도 참가 여부를 저울질하다 막판에 상하이행을 결정했다. 올 들어 글로벌 불황 여파로 ...

    한국경제 | 2009.04.19 00:00 | 하영춘

  • thumbnail
    정몽구 회장, 세계 車업계 파워인물 6위에

    ... 기아차를 세계 5위 자동차업체로 올려놨다"며 선정 이유를 설명했다. 정 회장은 1년 만에 41단계 수직 상승했다. 모터트렌드는 또 현대차가 렉서스와 경쟁하기 위해 개발한 제네시스,기아차가 내놓은 쏘울 등도 성공작이라고 평가했다. 이번 조사에서 영향력 있는 인물 1위는 후쿠이 다케오 혼다 사장이 차지했다. 벤델린 비데킹 포르쉐 AG 이사회 의장,조 후지오 도요타 회장,페르디난드 피에히 폭스바겐그룹 이사회 의장,카를로스 곤 르노닛산 회장이 뒤를 이었다.

    한국경제 | 2009.02.11 00:00 | 이상열

  • "정몽구, 세계 車업계 영향력 6위"

    ... 직접 챙기는 정 회장이 판매대수 기준으로 혼다를 제치고 현대기아차를 세계 5위의 자동차 업체로 올려놓은 점을 평가해 이같이 순위를 매겼다"고 설명했다고 현대기아차는 전했다. 1위에는 혼다 후쿠이 다케오 사장이 올랐으며 벤델린 비데킹 포르쉐 AG 이사회 의장이 2위에 선정됐다. 모터트렌드는 1949년 발간돼 미국 최고의 발행부수 및 권위를 자랑하는 전문지로 미국 소비자들의 구매시 비중있는 참고 자료로 활용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김범수 기자 bumsoo...

    연합뉴스 | 2009.02.11 00:00

  • 정몽구 회장,세계자동차산업 영향력 6위

    ... 평가했다. 모터트렌드는 이번 발표를 통해 하이브리드카 인사이트 등 친환경 자동차를 선보인 혼다의 후쿠이 다케오 사장을 '2009 모터트렌드 파워리스트'의 1위에 올렸다. 또 폭스바겐의 지분을 지속적으로 사들이며,주가를 올려놓은 벤델린 비데킹 포르쉐 이사회 의장이 2위에 선정됐다. 이 밖에 조 후지오 도요타자동차 회장,페르디난드 피에히 폭스바겐그룹 이사회 의장,카를로스 곤 르노·닛산 회장이 각각 3,4,5위를 차지했다. 한편 모터트렌드는 고유가와 금융 위기 등으로 미국 ...

    한국경제 | 2009.02.11 00:00 | cmjang

  • thumbnail
    포르쉐 새 박물관 문 열어

    ... 박사는 설명했다. 포르쉐는 이 박물관에 연간 20만명 이상의 관람객이 찾아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20대를 전시해 두덨던 과거 박물관도 연간 8만명이 다녀갔다는 것이다. 입장료는 8유로(약 1만4300원)다. 빈델린 비데킹 포르쉐 회장은 "포르쉐 고객은 물론 포르쉐를 마음 속에 간직하고 있는 많은 이들을 위한 곳으로, 포르쉐의 독립성과 자신감, 미래로의 방향성을 잘 나타내는 건축 디자인"이라며 "전시 공간을 넘어 포르쉐가 사람들과 대화할 수 있는 소통의 ...

    한국경제 | 2009.02.03 00:00 | ramus

  • M&A 경쟁 뒤 숨겨진 '가계秘史'

    ... 시간이었다. 이사회가 구성돼 전문 경영인 체제로 운영되던 포르쉐는 1990년대 초만 해도 판매 부진과 신차 개발 지연 등의 이유로 심각한 경영난에 처해 있었다. 이때 구원투수로 등장한 것이 바로 현 이사회 의장이자 CEO인 벤델린 비데킹이다. 그가 오기 전까지 만 해도 자동차 업계에서 포르쉐는 언제 사라질지 모르는 메이커에 불과했다. 같은 스포츠카를 개발한 람보르기니, 부가티, 페라리가 폭스바겐과 피아트에 속속 인수됐고 영국 고급차 롤스로이스, 벤틀리도 각각 BMW와 ...

    한국경제 | 2008.10.17 12:06

  • M&A 경쟁 뒤 숨겨진 '가계秘史'

    ... 시간이었다. 이사회가 구성돼 전문 경영인 체제로 운영되던 포르쉐는 1990년대 초만 해도 판매 부진과 신차 개발 지연 등의 이유로 심각한 경영난에 처해 있었다. 이때 구원투수로 등장한 것이 바로 현 이사회 의장이자 CEO인 벤델린 비데킹이다. 그가 오기 전까지 만 해도 자동차 업계에서 포르쉐는 언제 사라질지 모르는 메이커에 불과했다. 같은 스포츠카를 개발한 람보르기니, 부가티, 페라리가 폭스바겐과 피아트에 속속 인수됐고 영국 고급차 롤스로이스, 벤틀리도 각각 BMW와 ...

    Money | 2008.10.17 12:06

  • 유럽, CEO 과다 급여에 잇따른 '제동'

    "황금낙하산" 등에 비난 갈수록 고조 "물론 모든 사람은 자리에 어울리는 급여를 받을 권리가 있다. 그런데 6천700만 유로(약 1천89억원)라고?" 고급 스포츠카 메이커 포르쉐의 벤데린 비데킹 최고경영자(CEO)가 지난 해 유럽 최고의 연봉을 받은 데 대한 독일의 한 경쟁 자동차 제조사 대표의 반응이다. 그는 "이건 역겹고 사회적 평등 원칙에 반하는 것"이라면서 정상 근로자와 비교해 상상이상 받는 것을 어떻게 정당화할 수 있을 지 도무지 ...

    연합뉴스 | 2008.06.10 00:00

  • 포르쉐, 폴크스바겐 인수...유럽 최대 자동차 그룹

    ... 메이커로 고급 브랜드인 아우디를 비롯해 벤틀리, 람보르기니와 상용차 만, 그리고 스카니아의 지분도 보유하고 있어 포르쉐 그룹은 이번 폴크스바겐 인수로 명실상부한 유럽 최대의 종합 자동차그룹으로 거듭나게 됩니다. 포르쉐의 빈델린 비데킹 회장은 "가장 강력하고 혁신적인 자동차 회사 연합을 구축해 치열해지는 국제적인 경쟁에 대응할만한 역량을 키우는 것이 목표"라고 밝혔습니다. 포르쉐는 그간 폴크스바겐 인수를 강력히 희망해왔으나 단일 주주가 폴크스바겐 지분 20% 이상의 ...

    한국경제TV | 2008.03.05 00:00

  • 포르셰 비데킹 CEO, 보수 1억달러

    독일 스포츠카 메이커 포르셰의 벤델린 비데킹 최고경영자(CEO)의 보수가 지난 해 6천만~7천만 유로(8천900만~1억300만 달러)에 달해 세계에서 수입이 가장 많은 경영자중 한 사람에 꼽힌 것으로 나타났다. 포르셰측은 개인에 대한 급여 공개를 거절했으나 내부 관계자들은 경영이사회에 지급된 총 1억1천300만 유로의 절반 이상이 비데킹 CEO의 몫이라고 전한 것으로 파이낸셜 타임스지 인터넷판이 29일 보도했다. 지난 해 독일에서 공개된 최고의 ...

    연합뉴스 | 2007.11.29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