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61-70 / 15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北 노동당 55돌 기념식 .. 방북단 40여명 참석

    북한 조선노동당 창건 55돌을 기념하는 열병식과 군중시위(퍼레이드)가 10일 오전 평양시 김일성광장에서 김정일 노동당 총비서가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기념행사에는 남측 사회단체 대표 및 개인 방문단 40여명과 북송 비전향장기수를 포함해 북한 각 지방과 기관.단체 간부 및 군장병 등이 참석했다.

    한국경제 | 2000.10.11 00:00

  • [남북교류 빨라진다] '3차 장관급회담 전망'

    ... 회담은 1,2차 회담에서 합의된 것을 한번 더 현실에 맞게 조정하고 실무적으로 구체화하는 방향으로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의제가 부각되지는 않을 것이란 뜻을 담고 있다. 따라서 그간 남북합의로 이뤄진 이산가족 상봉과 비전향 장기수 송환, 조총련계 재일동포 고향방문 등의 성과를 평가하는 한편 방문단 추가교환 및 이산가족 생사확인과 서신교환, 경의선 연결사업, 임진강 수방대책 등 진행중인 사안에 대한 협력방안을 모색할 것으로 예상된다. 북측이 요청한 1백만t ...

    한국경제 | 2000.09.25 00:00

  • [다산칼럼] 南北문제와 '상호주의' .. 홍준형 <서울대 교수>

    홍준형 지난번 비전향 장기수 송환을 계기로 북한에 살고 있는 국군포로와 납북자 문제가 대두됐을 때,야당은 이를 비전향 장기수 북송 문제와 연계시켜 추진해야 한다고 주장했었다. 말하자면 남북관계에 상호주의를 적용해야 한다는 것이었다. 그후에도 이회창 한나라당 총재는 북한에 일방적으로 혜택을 주어선 안되고,경제지원을 하되 반드시 그에 상응하는 북한의 개혁·개방 조치를 받아내야 한다고 주장하면서 상호주의 입장을 고수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상호주의란 ...

    한국경제 | 2000.09.19 00:00

  • 김정일 답방.국방회담 결실..김용순방문이 남긴것

    ... 현안은=양측은 모든 이산가족의 생사확인 등 이산가족 문제의 근원적 해결은 단계적으로 추진키로 했다. 남북간 이견이 있다는 얘기다. 남측은 이산가족의 범주에 국군포로와 납북자를 포함시키자고 주장했으나 북측은 이에 반대하고 있다. 북측은 비전향 장기수의 추가 송환을 기대하고 있지만 남측은 지난 2일 전원 송환돼 재론하기 어렵다는 입장이다. 식량차관의 규모와 시기,조건 등에 대해서도 논의된 것으로 알려졌으나 완전 합의에는 이르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 향후 전망=날짜가 확정된 ...

    한국경제 | 2000.09.15 00:00

  • [김용순 北 노동당 비서 '남한 방문'] 南北현안 총괄적 조율..왜 왔나

    ... 적십자회담은 판문점에서 여는 방안을 논의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산가족 면회소의 판문점 설치와 10월 중순에서 11월까지 이산가족 추가 교환방문 실시 등에 대해서도 의견이 접근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이산가족 문제의 근원적 해결은 단계적으로 추진키로 했다. 이산가족 범주에 국군포로와 납북자를 포함시키자는 남측과 비전향 장기수의 추가 송환을 기대하는 북측 입장이 맞서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서화동 기자 fireboy@hankyung.com

    한국경제 | 2000.09.14 00:00

  • 이달중 남북접촉 러시

    이달에는 남북간의 교류와 접촉이 러시를 이룰 전망이다. 남북경협과 경의선 복원,적십자 회담 등이 동시 다발적으로 추진되면서 일정이 빼곡히 들어차 있다. 지난 2일 비전향 장기수 63명이 북으로 송환된데 이어 5일쯤에는 제2차 남북 적십자회담이 열린다. 이산가족 면회소 설치 및 금년내 두번 더 갖기로 한 교환방문의 일정과 절차,그리고 서신교환 추진문제 등을 논의하기 위해서다. 두번째 이산가족 교환방문은 이르면 이달 하순쯤 성사될 전망이다. ...

    한국경제 | 2000.09.04 00:00

  • 비전향 장기수 63명 판문점 통해 북송

    비전향 장기수 63명이 자신들의 희망대로 2일 오전 10시 판문점을 통해 북한으로 송환된다. 통일부는 당국자는 1일 "북측은 항공편을 이용하도록 제의했으나 실무협의 결과 지난 93년 이인모씨 송환 전례에 따라 판문점을 통해 육로를 이용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 당국자는 "비전향 장기수들의 신병은 판문점 중립국 감독위원회 회의실에서 개인별 건강검진 기록과 함께 북측에 인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에 앞서 비전향 장기수들은 1일 오후 2시 서울 ...

    한국경제 | 2000.09.02 00:00

  • [2일 北送...또 다른 離散아픔 겪는 장기수들] '남는 23명'

    "북으로 올라가고 싶은 마음이야 말도 못하지만 또다시 이산가족이 될 수는 없지…" 2일 북송되는 비전향 장기수들과 달리 남쪽에 남기로 결정한 23명의 비전향 장기수들은 남다른 감회에 젖어있다. 대부분 남쪽이 고향인 이들은 북송되는 비전향 장기수들에 대해 "분신과 같은 동지들이 북으로 가는 것이어서 마치 내가 가는 것처럼 기쁘다"며 하루빨리 남북간 자유왕래가 실현돼야 한다고 기원했다. 지난 66년 월북했다 돌아온 뒤 통혁당 재건 사건으로 사형선고를 ...

    한국경제 | 2000.09.02 00:00

  • [2일 北送...또 다른 離散아픔 겪는 장기수들] '가는 63명'

    북송을 하루 앞둔 1일 63명의 비전향 장기수들은 서울 평창동 북악파크텔에 숙소를 정하고 서울에서의 마지막 밤을 뜬 눈으로 보냈다. 젊음을 묻은 남녘 땅을 떠나는 아쉬움과 사무치게 그리워했던 북의 가족들을 만난다는 설렘으로 잠을 이룰 수 없었다. 특히 남한에 가족을 두고 북으로 떠나야 하는 장기수들은 또다른 이산의 아픔으로 가슴저려했다. 비전향 장기수 신인영(71·서울 관악구 봉천7동)씨는 평생 꿈꾸던 북한으로 돌아가는 날이 하루 앞으로 다가왔지만 ...

    한국경제 | 2000.09.02 00:00

  • [취재여록] '줄타기' 남북관계

    ... 발끝으로 걷고 있는 것 같다" 로스앤젤레스 타임스는 29일자 서울발 기사에서 이같이 보도했다. 모처럼 개선되고 있는 대북관계를 깰까봐 남측이 제 목소리를 내지 못하고 있다는 것이다. 한·미간 연례 군사훈련인 을지훈련을 축소해 실시하고 비전향 장기수 송환에도 불구하고 국군포로 및 납북자 송환을 즉각 요구하지 않은 점 등을 그 사례로 지적했다. 이 신문은 또 "언론들도 소리를 죽이고 있다"는 전문가의 비판도 전했다. 이에 앞서 워싱턴 포스트도 지난 27일자 사설에서 ...

    한국경제 | 2000.08.31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