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51-60 / 31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부산대 강사노조, 총장 투표권 요구 단식농성 돌입(종합)

    ... 국회 통과로 법적 교원 지위를 얻게 된 부산대 강사들이 총장 투표권을 요구하며 무기한 단식농성에 들어갔다. 한국비정규교수노조 부산대분회는 1일 오후 부산 금정구 부산대 장전 캠퍼스 교수회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부산대분회는 지난해 ... 법적 교원이 된 강사들이 총장을 뽑을 수 있는 권리를 가지는 것은 당연하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부산대분회는 "교수회 측이 강사의 총장 투표권 여부를 교수 총투표로 결정하려고 한다"며 "교수가 같은 교원인 강사의 투표권을 좌지우지하는 ...

    한국경제 | 2019.10.01 18:00 | YONHAP

  • thumbnail
    법적 교원 된 부산대 강사들, 총장 투표권 요구 기자회견

    ... 개정안(일명 강사법) 국회 통과로 법적 교원 지위를 얻게 된 부산대 강사들이 총장 투표권을 요구하고 나섰다. 한국비정규교수노조 부산대분회는 1일 오후 부산 금정구 부산대 장전 캠퍼스 교수회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부산대분회는 지난해 ... 법적 교원이 된 강사들이 총장을 뽑을 수 있는 권리를 가지는 것은 당연하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부산대분회는 "교수회 측이 강사의 총장 투표권 여부를 교수 총투표로 결정하려고 한다"며 "교수가 같은 교원인 강사의 투표권을 좌지우지하는 ...

    한국경제 | 2019.10.01 15:58 | YONHAP

  • thumbnail
    교수·학술단체 "'조국 사태', 경제·노동·교육개혁으로 해결"

    ... 전국교수연구자협의회(민교협)는 1일 전국대학원생노동조합·학술단체협의회·한국대학학회·한국비정규교수노동조합·한국사회경제학회·한국정치연구회 등과 공동 성명을 발표했다. 이들은 성명서에서 "조국 ... 해고 노동자가 있고, 대법원 판결을 이행하라는 톨게이트 노동자의 투쟁도 짓밟히고 있다"면서 "비정규 교수 처지는 여전히 위태롭고 제2, 제3의 김용균은 산업 현장에서 목숨을 잃는다"고 비판했다. 이어...

    한국경제 | 2019.10.01 15:40 | YONHAP

  • thumbnail
    日 박사과정 재학생들도 장래불안 심각…취업률 67% 그쳐

    ... 제외)에서 취업에 성공한 사람은 66.9%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기 때문이다. 그나마 취업자 중 30% 이상은 비정규직인 것으로 파악됐다. 나머지는 아르바이트가 8.7%, '소재 불명·사망'도 8%로 조사됐다. 수입에 대한 불안도 ... 일본의 박사과정 재학생은 1991년 2만9천911명에서 현재는 약 7만4천명으로 늘었다. 그러나 인기가 높은 대학 교수와 공공연구기관의 임기가 없는 연구직 자리는 감소하는 추세다. 기업의 채용도 생각만큼 늘어나지 않고 있다. 재학중 ...

    한국경제 | 2019.10.01 07:00 | YONHAP

  • thumbnail
    "야근·교대 근무자, 우울증 및 불안장애 발생률 높아"…무려 33%↑

    ...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영국 엑시터(Exeter)대학 생명·환경과학대학의 루치아나 토르카티 교수 연구팀이 직장인 2만8천438명을 대상으로 근무 시간과 정신 건강의 연관성을 조사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 것으로 나타났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특히 이들의 우울증 발생률은 정규 시간 근무자보다 33% 높았다. 특히 비정규 시간대에 근무하는 여성은 정규 시간대에 일하는 여성보다 정신 건강에 문제가 발생할 가능성이 무려 78%나 높은 것으로 ...

    한국경제TV | 2019.09.30 21:39

  • thumbnail
    "야근·교대 근무, 정신 건강에 영향"

    ...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영국 엑시터(Exeter)대학 생명·환경과학대학의 루치아나 토르카티 교수 연구팀이 직장인 2만8천438명을 대상으로 근무 시간과 정신 건강의 연관성을 조사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 것으로 나타났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특히 이들의 우울증 발생률은 정규 시간 근무자보다 33% 높았다. 특히 비정규 시간대에 근무하는 여성은 정규 시간대에 일하는 여성보다 정신 건강에 문제가 발생할 가능성이 무려 78%나 높은 것으로 ...

    한국경제 | 2019.09.30 10:53 | YONHAP

  • thumbnail
    부산대 강사 "총장선거권 왜 교수가 결정하나"…단식농성 예고

    부산대 교수회 "강사 대표와 한달간 협의해 합의한 상황…번복 이해 안 돼" 고등교육법 개정안(일명 강사법) 국회 통과로 법적 교원 지위를 얻게 된 부산대 강사들이 부산대 교수회에 강사의 총장 선거권 보장을 촉구하는 단식농성에 돌입한다. 한국비정규교수노조 부산대분회는 내달 1일 오후 2시 30분 부산대 교수회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무기한 단식농성에 들어간다고 27일 밝혔다. 부산대분회는 보도자료에서 "교수가 같은 교원인 강사의 총장 선거권을 ...

    한국경제 | 2019.09.27 15:47 | YONHAP

  • thumbnail
    '노후의 꽃' 연금, 초고령사회로 불안감 커져

    -일본, 노후 자금 위해 세금 올리고 복지 줄이는 방향으로 선회 [전영수 한양대 국제대학 대학원 교수] 연금은 노후의 꽃이다. 적든 많든 연금이야말로 노후 생활의 최소 안전망이다. 충분하면 좋겠지만 연금 구조상 도리가 없다. ... 3203만 엔(3억5207만원)에서 2017년 1997만 엔(약 2억1951만원)으로 줄어들었다. 정규직 기준으로 비정규직은 그마저 기대난이다. 비정규직은 전체 노동자의 40%인 상황으로 퇴직금이 없거나 있어도 미미하다. 그러니 자산 ...

    한경Business | 2019.09.23 11:30

  • thumbnail
    "강사법 시행 첫 학기 구조조정 '칼바람'…대책 마련 시급"

    한국비정규교수노동조합 등 기자회견 대학 강사와 학생 단체들이 대학 시간강사 처우를 개선하는 고등교육법 개정안(일명 강사법) 시행과 관련, 고용 안정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한국비정규교수노동조합(한교조)는 가을 학기 개강을 앞두고 28일 오전 서울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기대와 달리 강사의 지위 안정과 처우 개선은 여전히 불투명하다"며 "대학과 정부가 역할과 책임을 다하지 않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

    한국경제 | 2019.08.28 11:01 | YONHAP

  • thumbnail
    "전임교수인데도 연봉 3천만원…비정년트랙 제도 철폐하라"

    국회서 '비정년계열 전임교원 토론회'…차별 실태 공개 비정년계열(비정년트랙) 대학교수들이 정년계열의 3분의 1도 채 되지 않는 연봉을 받는 등 차별에 시달리고 있다면서 비정년계열 제도 철폐와 처우 개선을 요구하고 나섰다. 10일 ... 전임교원이란, 정년보장(테뉴어·Tenure) 심사 절차를 통해 정년을 보장받는 교수들과 달리, 정년을 보장받지 못하는 전임 교수를 가리킨다. 강의 중심 교수, 연구중심 교수, 외국인 전임교원 등 여러 유형이 있다. 한국비정규교수노동조합에 ...

    한국경제 | 2019.07.10 15:08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