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40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미중정상 대면 가능성 낮아져"…'소통 시작' 긍정 평가도(종합)

    ... 정부에 자문하는 스인훙(時殷弘) 인민대 교수는 "미국은 홍콩, 대만, 신장 문제에서 중국이 양보를 해야만 추가 대화가 가능하다고 했다"며 "그러나 중국은 국가 핵심 이익과 관련한 해당 이슈에서 양보는 없다고 강조했다"고 지적했다. ... 언론들은 이번 회담이 미중관계 해결에 실마리를 제공했다며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공동 성명이나 합의문조차 내지 못하고 빈손으로 끝났음에도 소통이라는 측면에서 좋은 출발을 했고, 기후변화와 포스트 코로나19 문제 등 특정 이슈에 대해 협력할 ...

    한국경제 | 2021.03.22 10:47 | YONHAP

  • thumbnail
    극복 못한 30억원 견해차…'암 발병' 익산 장점마을 갈등 증폭

    ... 이르기 위해서다.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 전북지부가 주민들의 소송을 도왔다. 3차례 민사조정 거쳤으나 양측은 빈손이었다. 주민 측은 당초 제시한 손해 배상 금액 157억원을 80억원으로 하향 조정했으나 전북도와 익산시는 50억원을 ... 됐으니 변호인과 상의해 재판에 충실히 참여하겠다"며 "재판 과정에서도 합의를 할 수 있다고 하니 주민분들과 끊임없이 대화하겠다"고 말했다. 홍정훈 소송대인단 간사 역시 "마을 주민들이 암으로 고통받고 있는 데다 고령이어서 조정을 통해 ...

    한국경제 | 2021.01.31 07:00 | YONHAP

  • thumbnail
    [고두현의 문화살롱] 겨울이 왔으니 봄도 머지않으리! 들에, 마을에…

    ... 들판과 마을, 골목과 광장이 을씨년스럽다. 사람들은 몸을 잔뜩 움츠리고 있다. 혹한에 갇힌 한 친구가 모바일 대화방에 글을 올렸다. 시인과 걸인에 관한 옛 일화였다. 러시아 시인 알렉산드르 푸시킨(1799~1837)이 어느 날 ... ‘늙은 거지’를 만난 그는 무언가를 주고 싶어 주머니를 뒤졌다. 그러나 아무것도 나오지 않았다. 결국 빈손으로 거지의 손을 잡으며 미안하다고 말했다. 그러자 거지는 자신의 손을 잡아준 것만으로도 너무나 큰 적선을 받았다며 ...

    한국경제 | 2021.01.29 17:20 | 고두현

  • thumbnail
    미국·독일·베트남 교환학생이 말한다 "이 시국에 교환학생? 현지생활이 목적이라면 OK”

    ...9가 본격적으로 유행하기 한 달 전에 손 세정제와 마스크를 구비하기 위해 인근 마트를 돌아다녔지만 재고가 없어 빈손으로 돌아왔던 기억이 있다. 거주했던 지역민들은 대부분 마스크를 바르게 착용했다. 수업 방식 역시 빠르게 비대면으로 ... 팀플에서 같은 조 친구들과 친해지고, 하숙집에서 일본인을 비롯한 외국인 친구를 많이 사귀었지만 다양한 사람들과 대화를 하는 시간이 부족했다는 점이 현지 교환학생의 경험을 아쉽게 만들었다.” △정유나 씨와 친구들의 모습. ...

    한국경제 | 2021.01.29 15:35 | 조수빈

  • thumbnail
    '암 집단발병' 익산 장점마을 민사조정 결렬…소송전으로(종합)

    ... 진행됐다. 장점마을 주민의 소송 대리를 맡은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 전북지부와 피신청인인 전북도 및 익산시는 끝내 빈손으로 조정실을 나왔다. 주민들은 당초 요구한 보상액 157억원을 80억원으로 낮춰 제시했으나 전북도와 익산시가 기존 ... 임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조정 판사가 민사 재판 중에도 양측의 소통 창구가 충분히 열려 있다고 했으나 성실히 대화도 하겠다"고 덧붙였다. 주민 측은 익산시의 불성실한 조정 태도에 불만이 드러냈다. 홍정훈 장점마을 소송대리인단 ...

    한국경제 | 2021.01.28 18:01 | YONHAP

  • thumbnail
    태국 반정부 시위 11월 전망? "아무도 몰라"…쿠데타 우려도

    장기화시 군부 나설 가능성 '솔솔'…"대화 통해 개헌 우선" 목소리 커 10월 중순부터 격화한 태국의 반정부 시위 사태가 11월을 맞았다. ▲ 쁘라윳 짠오차 총리 퇴진 ▲ 군부 제정 헌법의 민주적 개정 ▲ 국왕 권한 제한 군주제 ... 요구하는 반정부 시위 사태가 어떻게 진행될지는 여전히 불투명하다. 지난달 이틀간 특별회기를 연 의회 논의는 이미 '빈손'으로 끝났다. 시위대는 정부가 요구를 수용할 때까지 계속 거리로 나선다는 입장이다. 그러나 쁘라윳 짠오차 총리는 ...

    한국경제 | 2020.11.01 12:56 | YONHAP

  • thumbnail
    비건 2박3일 방한 마무리…남북협력 힘실어주며 北에 '작심발언'

    깜짝 선물보따리는 없었다…대화물꼬 못텄지만 트럼프 3차정상회담 띄우기 이례적 최선희 비판…북에 대화복귀 촉구하며 끌려가지 않겠다는 메시지도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특별대표가 7∼9일 2박3일의 방한 행보를 마무리했다. ... 끼얹으며 방한 기간 북미간 접촉 가능성은 이미 물건너간 상태였다. 지난해 12월 방한 당시 북한에 공개적으로 대화를 제안했다가 응답을 받지 못한 채 '빈손'으로 발길을 돌렸던 비건 부장관은 이번에는 북한을 향해 "우리는 북한과 ...

    한국경제 | 2020.07.10 00:04 | YONHAP

  • thumbnail
    비건 방한 목전에 FFVD 다시 꺼낸 미…주목되는 '2박3일'

    ... 일정을 전하며 북한의 FFVD에 대한 조율을 한층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최선희 외무성 제1부상이 미국의 대화 제의에 퇴짜를 놓으며 대미압박을 높인 데 대해 FFVD라는 북한 비핵화에 대한 미국의 목표를 명시, 재확인함으로써 ... 멈춰선 대화를 다시 움직이게 하기 위한 유화적 입장을 발신하지 않겠느냐는 관측이 나온다. 지난해 12월 대북 대화를 공개 제안했다가 '빈손'으로 돌아갔던 비건 부장관이 이번에 가져오게 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대북 ...

    한국경제 | 2020.07.07 12:38 | YONHAP

  • thumbnail
    비건 방한 목전에 FFVD 다시 꺼낸 미…주목되는 '2박3일'

    ... 내비쳤다. 외교부 발표에 따르면 비건 부장관은 이 가운데 7∼9일 한국에 머문다. 최 부상이 외견상 미국의 대화 제의에 퇴짜를 놓으며 대미압박을 높인 데 대해 FFVD라는 북한 비핵화에 대한 미국의 목표를 명시, 재확인함으로써 ... 관측이 나온다. 비건 부장관이 가져오게 될 트럼프 대통령의 대북 메시지의 내용도 주목된다. 지난해 12월 대북 대화를 공개 제안했다가 '빈손'으로 돌아간 그가 이번에는 어떤 대북 선물 보따리를 풀어낼지 관심이 집중되는 ...

    한국경제 | 2020.07.06 23:59 | YONHAP

  • thumbnail
    방한길 오르는 비건…극적 돌파구 열 열쇠 있을까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이 이번주 방한한다. 미 대선 전에 북한과의 대화 재개 물꼬를 틀 수 있는 사실상의 마지막 기회가 될 수 있는 만큼, 비건 부장관이 방한 중 타전할 대북 메시지에 관심이 쏠린다. 비건 부장관은 방한길에 ... 판문점 회동 등 북측과의 접촉을 시도할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북한이 응하지 않는다면 비건 부장관으로선 '빈손 방한'을 재연할 수 있는 상황이다. 미 대선 전 미·북정상회담 띄우기 등을 통해 북한의 대화 ...

    한국경제 | 2020.07.06 07: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