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4091-4100 / 4,35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부상병동' 女쇼트트랙, "아직 희망은 있다"

    "올림픽의 준비과정이다. 지켜봐 달라." 세계 최강의 실력을 자랑해온 한국 여자 쇼트트랙 대표팀이 지난 9일 막을 내린 2005-2006 세계빙상연맹(ISU) 쇼트트랙월드컵 제2차 대회에서 거둔 성적을 놓고 빙상팬들의 우려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여자대표팀은 이번 대회를 통해 금메달 1개, 은메달 2개, 동메달 1개를 따내면서 팀종합 성적에서 중국(944점)에 이어 2위(932점)를 차지했다. 또 변천사는 3,000m 슈퍼파이널과 1,000m, ...

    연합뉴스 | 2005.10.10 00:00

  • [쇼트트랙월드컵] 오노, 안현수 꺾고 첫 금메달

    '장군 멍군.' 미국 쇼트트랙의 '간판스타' 아폴로 안톤 오노(23)가 안현수(20.한국체대)를 꺾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오노는 9일 서울 목동실내링크에서 막을 내린 2005-2006 국제빙상연맹(ISU) 쇼트트랙월드컵 제2차 대회 1,000m 결승에서 1분27초452의 기록으로 리쟈준(중국.1분27초646)과 안현수(한국.1분27초833)를 차례로 제치고 1위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이번 대회 1,500m와 500m에서 연속 반칙으로 실격처리됐던 ...

    연합뉴스 | 2005.10.09 00:00

  • [쇼트트랙월드컵] 안현수, "다음에는 반드시 이긴다"

    ... 부분을 분석해서 다음에는 반드시 이기겠다." 한국 남자 쇼트트랙의 '대들보'로 우뚝 선 안현수(20.한국체대)가 '오노 극복'을 지상과제로 삼고 나섰다. 안현수는 9일 서울 목동실내링크에서 막을 내린 2005-2006 국제빙상연맹(ISU) 쇼트트랙월드컵 제2차 대회에서 개인총점에서 미국의 아폴로 안톤 오노(23)와 68점으로 동률을 이뤘지만 슈퍼파이널 3,000m에서 오노에게 간발의 차로 1위를 내주면서 개인종합 1위의 자리를 내주고 말았다. 지난 제1차 ...

    연합뉴스 | 2005.10.09 00:00

  • 아쉽게 불발된 김동성과 오노의 만남

    "시상식 끝나고 만나기로 했는데 갑작스레 약속이 취소됐어요." 2002년 솔트레이크시티 동계올림픽 최고의 '악연'으로 손꼽히는 '빙상스타' 김동성(26)과 미국 쇼트트랙의 간판 아폴로 안톤 오노(23)의 만남이 아쉽게 불발에 그치고 말았다. 7일 서울 목동실내링크에서 시작된 2005-2006 국제빙상연맹(ISU) 쇼트트랙 제2차 대회를 앞두고 경기장에 모인 150여명의 관중들과 취재진들의 관심은 '해설자' 김동성과 '현역선수' 오노의 3년만의 ...

    연합뉴스 | 2005.10.07 00:00

  • [쇼트트랙월드컵] 안현수, 오노 꺾고 금메달

    ... 남자 쇼트트랙의 '대들보' 안현수(20.한국체대)의 1위 질주는 지난해 세계랭킹 종합 1위였던 '라이벌' 아폴로 안톤 오노(23.미국)도 어쩔 방법이 없었다. 안현수는 7일 서울 목동실내링크에서 펼쳐진 2005-2006 국제빙상연맹(ISU) 쇼트트랙월드컵 제2차 대회 남자 1,500m 결승전에서 오노와 치열한 선두경쟁을 벌인 끝에 1위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이로써 안현수는 지난달 30일 막을 내린 중국 항저우 제1차 대회 1,500m 결승에서 오노에게 밀려 ...

    연합뉴스 | 2005.10.07 00:00

  • 한국 쇼트트랙 훈련방식을 배우는 외국팀들

    "외국팀들이 점차로 한국의 훈련방식을 배우고 있습니다." 오는 7일부터 2005-2006 국제빙상연맹(ISU) 쇼트트랙월드컵 제2차 대회를 앞두고 서울 목동실내링크는 29개국 참가팀 선수들이 뿜어내는 막바지 훈련 열기로 후끈 ... 쇼트트랙대표팀의 박세우 감독은 5일 "해외팀들의 훈련 모습이 점차로 한국식과 비슷해지고 있다"고 진단했다. 하루에 2차례 빙상훈련은 기본이고 실외에서도 강도높은 웨이트 훈련으로 선수들의 체력을 보강한다는 것. 기존에는 대부분의 해외팀들이 ...

    연합뉴스 | 2005.10.05 00:00

  • '빙상쾌거' 여중생 김연아, 귀국

    "파이널에서 반드시 우승하겠다" 한국 빙상의 역사를 새로쓰고 있는 무서운 10대 소녀 김연아(15.군포 도장중)는 4일 인천공항을 통해 금의환향하면서 더 높은 목표를 향해 각오를 새롭게 다졌다. 김연아는 지난 2일 불가리아 소피아에서 막을 내린 국제빙상연맹(ISU) 피겨스케이팅 주니어 제5차 대회 정상에 오르며 주니어 빙상의 최정상임을 다시 한 번 입증했다. 이번 대회 우승으로 다음달 24일 체코 오스트라바에서 열리는 ISU 주니어 그랑프리 ...

    연합뉴스 | 2005.10.04 00:00

  • [빙상] 김동성, "오노와 식사라도 하고싶다"

    ...동계올림픽 이후 국민들에게 '공공의 적'이 돼버린 아폴로 안톤 오노(23.미국)가 3일 입국하면서 다시 한번 '빙상스타' 김동성(26)과의 만남에 빙상팬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올해 현역은퇴를 선언하고 지도자의 길을 걷고 있는 ... 하지만 MBC 쇼트트랙 해설위원으로 변신한 김동성은 오는 7일 서울 목동실내링크에서 시작되는 2005-2006 국제빙상연맹(ISU) 쇼트트트랙월드컵 제2차 대회를 통해 해설가와 선수로서 3년만에 만남을 가지게 된다. 김동성과 오노는 지난 ...

    연합뉴스 | 2005.10.04 00:00

  • 안톤 오노, "잘못 전달된 부분이 많다"

    ... 좋겠다." 미국 쇼트트랙의 '간판주자' 아폴로 안톤 오노(23)가 지난 2002년솔트레이크동계올림픽 '할리우드 액션 파문'이후 처음으로 YTN 등 국내언론을 통해 자신의 솔직한 심정을 밝혔다. 지난 3일 2005-2006 국제빙상연맹(ISU) 쇼트트랙월드컵 제2차 대회(7~9일)를 위해 입국한 오노는 4일 오전 목동실내링크에서 가진 팀훈련직후 국내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과거의 일은 잘못 전달된 부분이 많다. 오해하고 화내기 보다는 쇼트트랙 자체를 즐겼으면 좋겠다"며 ...

    연합뉴스 | 2005.10.04 00:00

  • thumbnail
    안톤 오노, "한국을 방문해 기분 좋다"

    ... 아폴로 안톤 오노(23)가 지난 2000년 3월 이후 5년만에 힘겹게 한국을 방문했다. 오노를 포함한 10명의 미국 남녀쇼트트랙 대표팀은 3일 오후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해 7일부터 서울 목동실내링크에서 열리는 2005-2006 세계빙상연맹(ISU) 쇼트트랙월드컵 제2차 대회에 참가한다. 이날 인천공항 입국장에는 오노의 입국을 지켜보기 위해 수십여명의 취재진이 몰려 북새통을 이뤘다. 특히 100여명의 경찰병력 1개중대가 입국장 주변을 둘러싸고 혹시나 있을 지 모를 ...

    연합뉴스 | 2005.10.03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