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4121-4130 / 4,76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김연아 아이스쇼, 5월 목동에서 개최

    ... 시즈카(일본)와 2008 4대륙선수권대회 남자싱글 우승자인 다카하시 다이스케(일본) 등 정상급 선수들이 출연하는 아이스쇼가 5월 17~18일 목동 실내빙상장에서 열린다"고 밝혔다. '페스타 온 아이스(Festa on Ice) 2008'이라고 이름이 붙여진 이번 아이스쇼에는 2007-2008 국제빙상경기연맹(ISU) 그랑프리 파이널 남녀 싱글과 페어에서 우승을 차지한 김연아와 스테판 람비에(스위스), 알리오나 사브첸코-로빈 졸코비(독일) 조가 출연을 ...

    연합뉴스 | 2008.04.07 00:00

  • thumbnail
    `피겨 요정' 김연아 "통증 많이 가라앉아"

    2008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세계피겨선수권대회 여자 싱글에서 `진통제 투혼'으로 2년 연속 동메달의 영광을 차지한 뒤 최근 귀국한 피겨 요정 김연아(18.군포 수리고)는 3일 "현재 재활 치료를 계속하고 있으며 통증이 많이 가라앉았다"고 밝혔다. 김연아는 이날 오전 경기도교육청 김진춘 교육감을 인사차 방문한 자리에서 이같이 밝힌 뒤 "다음달말까지 국내에 머물며 재활치료에 전념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3학년 졸업반이 된 그는 이어 "대학 진로 ...

    연합뉴스 | 2008.04.03 00:00

  • 빙상연맹 '안현수.진선유…어찌하오리까'

    대한빙상경기연맹이 4일부터 치러지는 쇼트트랙 대표선발전을 앞두고 부상 때문에 선발전에 나서지 못하는 '남녀 에이스' 안현수(23.성남시청)와 진선유(20.단국대)의 대표자격 부여 문제로 골머리를 앓고 있다. 안현수와 진선유는 ... 중요성 때문에 통증을 무릅쓰고 출전신청서를 제출했다. 그러나 진선유는 대회를 코앞에 두고도 하루에 한 차례만 빙상훈련을 하고 나머지 시간은 병원에서 치료에 매달리고 있어 제기량을 펼치기 어려운 상황이다. 빙상연맹은 일단 대표선발전에 ...

    연합뉴스 | 2008.04.01 00:00

  • 김연아, 미니홈피에 "아직 기회는 많다"

    "기회는 많다...월드챔피언십(세계선수권대회)이 다는 아니다" 2008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세계피겨선수권대회에서 고관절 통증을 딛고 동메달을 따낸 김연아(18.군포 수리고)가 자신의 미니 홈페이지에 이번 시즌을 마치면서 느낀 감정을 담담하게 밝혔다. 김연아는 지난 28일 새벽 '이젠 쉴 수 있어'라는 제목으로 남긴 글에서 "지난 시즌처럼 이번 시즌에도 끝이 좀 그랬지만(?) 그런대로 괜찮았던 것 같다"며 2년 연속 부상에 대한 아쉬움을 내비쳤다. ...

    연합뉴스 | 2008.03.30 00:00

  • 김연아, 2007-2008시즌 '세계랭킹 보너스' 3위

    세계피겨선수권대회 2년 연속 동메달에 빛나는 김연아(18.군포 수리고)가 2007-2008시즌 여자 싱글 선수 가운데 세 번째로 많은 세계랭킹 포인트를 따낸 것으로 나타났다. 국제빙상경기연맹(ISU)는 28일(한국시간) 홈페이지(www.isu.org)를 통해 "이번 시즌 가장 높은 세계랭킹 포인트를 따낸 선수를 추린 결과 카롤리나 코스트너(이탈리아.2천581점)와 아사다 마오(일본.2천230점)에 이어 김연아(2천172점)가 3위를 차지했다"고 ...

    연합뉴스 | 2008.03.28 00:00

  • thumbnail
    연아 왔어요!

    스웨덴 예테보리에서 열린 2008 국제빙상경기연맹 세계피겨선수권대회에서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동메달을 따낸 김연아가 25일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하면서 환하게 웃고 있다. 김연아는 "당분간 푹 쉬면서 재활치료에만 전념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08.03.25 00:00 | 한은구

  • thumbnail
    앙드레 김 "김연아 의상 지켜보고 있어요"

    2008 국제빙상경기연맹 세계피겨선수권대회에서 동메달을 따낸 김연아(18.군포 수리고)가 입국했다. 이날 공항 입국장에는 김연아를 찾아온 많은 팬들과 취재진들과 함께 디자이너 앙드레 김이 모습을 나타내 눈길을 끌었다. 앙드레 김은 김연아 선수의 팬 클럽 회원들과 함께 꽃다발을 들고 김연아가 나오기만을 기다리고 있었다. 앙드레김은 "평소에 연아의 부모님과 자주 전화도 하고 있다."며 "평소 연아의 의상을 유심히 보고 있다. 아름답고 환상적인 의상을 ...

    한국경제 | 2008.03.25 00:00 | saram001

  • 앙드레 김 "김연아 의상, 언제라도 OK"

    "연아의 의상을 유심히 보고 있어요" 2008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세계피겨선수권대회에서 동메달을 따낸 김연아(18.군포 수리고)가 입국하던 25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출국장에는 유달리 눈에 띄는 인물이 사람들의 시선을 끌었다. '순백색' 의상이 트레이드 마크가 된 세계적인 패션 디자이너 앙드레 김이 주인공이다. 수십 명의 취재진과 팬 클럽 회원들이 출국장 입구만 주시하고 있는 가운데 앙드레 김 역시 꽃다발을 들고 김연아가 나오기만을 기다리고 ...

    연합뉴스 | 2008.03.25 00:00

  • thumbnail
    '피겨요정' 김연아 귀국…"푹 쉬고 싶어요"

    "푹 쉬고 싶어요" '피겨요정' 김연아(18.군포 수리고)가 스웨덴 예테보리에서 치러진 2008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세계피겨선수권대회에서 고관절 통증 속에 2년 연속 동메달을 따내고 25일 오후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검은색 트레이닝복 차림으로 입국장을 나선 김연아는 기다리고 있던 수십 명의 취재진과 피겨 팬들의 카메라 플래시 세례 속에 웃는 얼굴로 화답했다. 이날 출국장에는 김연아의 팬 클럽 회원들이 대형 브로마이드를 내걸어 분위기를 ...

    연합뉴스 | 2008.03.25 00:00

  • thumbnail
    김연아 "부상 치료에 전념할 때"

    "그동안 순간적으로 통증만 없애는 치료만 했지만 이제는 부상의 원인을 제대로 잡아내야죠" '진통제 투혼' 속에 2008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세계피겨선수권대회 여자 싱글에서 2년 연속 동메달의 영광을 차지한 김연아(18.군포 수리고)가 부상 치료에 대한 강한 의지를 밝혔다. 김연아는 25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한 뒤 가진 기자회견에서 "이번에도 부상 때문에 힘든 경기를 치렀다"며 "지난해 여름 동안 열심히 훈련해 그랑프리 시리즈에서 ...

    연합뉴스 | 2008.03.25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