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4161-4170 / 4,26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네티즌 "美상품 불매" 확산 .. '악의 축' 발언.도둑맞은 金

    ... 분위기다. 미국 브랜드와 달리 일부 국내 토종 업체들은 이번 기회를 반격의 계기로 삼아 마케팅을 강화할 방침이다. 롯데리아 마케팅팀 남익우 과장은 "'매장 음료를 국산으로 대체해 달라'는 요구를 포함해 '판매 금액의 일부를 쇼트트랙 선수에게 주자'는 네티즌들의 제의가 홈페이지에 잇달아 올라오고 있다"며 "김 선수를 광고 모델로 기용하고 모델료는 빙상연맹에 기부하는 방식으로 접촉을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류시훈 기자 bada@hankyung.com

    한국경제 | 2002.02.27 17:39

  • 김운용 대한체육회장, "폐막식 참석 성명, 뜻 와전"

    ... 파장을 고려했다. 또 문화관광부가 보이콧하면 안된다고 했고 주미대사관도 보이콧에 대한 반대가 있었다. --러시아는 IOC 위원장 사과까지 받아냈는데. ▲당시 항의를 하면 선수들에게 불이익이 올까봐 망설이고 있었지만 내가 국제빙상연맹에 항의하고 스포츠중재재판소(CAS)에 제소하도록 지시했다. 또 CAS 결정 후 소송을 못할 것을 대비, 현지 시민단체와 현지 법원에 민사소송을 내도록 했다. --김동성 사태와 관련한 향후 계획은. ▲지금부터가 싸움의 시작이다. 민사소송 ...

    연합뉴스 | 2002.02.27 00:00

  • [올림픽소식] 박성인 단장, 김동성에게 격려금 지급

    박성인 선수단장이 억울하게 금메달을 빼앗긴 김동성(고려대)에게 25일(한국시간) 격려금을 지급했다. 박 단장은 "김동성이 챔피언이라는 믿음에는 변함이 없다"면서 대한빙상연맹 회장 자격으로 격려금 1만달러를 전달했다. 또한 박 단장은 "빙상 연맹이 올림픽 메달리스트에게 지급하는 포상금을 김동성에게도 주기로 결정했고 국민체육진흥공단에서 정식으로 지급하는 연금 및 포상금도 받을 수 있도록 건의하겠다"고 덧붙였다. (솔트레이크시티=연합뉴스) 이정진기자 ...

    연합뉴스 | 2002.02.25 00:00

  • [올림픽] I S U, 쇼트트랙 심판규정 개정 고려

    국제빙상연맹(ISU)이 판정시비가 끊이지 않았던 쇼트트랙 심판 관련 규칙에 대한 전면적인 개정을 고려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다케다 쓰네카즈 일본올림픽위원회(JOC) 위원장은 "ISU로부터 쇼트트랙 심판 규정의 총체적인 문제점을 지적한 서한을 받았으며 ISU측이 이같은 규정을 고치기 위해 심사숙고중"이라고 25일(한국시간) 기자회견을 통해 밝혔다. 특히 ISU측은 이 서한에서 심판판정 번복불가 규정의 개정과 애매한 판정에 대한 경기장면 녹화 비디오테이프의 ...

    연합뉴스 | 2002.02.25 00:00

  • [올림픽 인터뷰] 박성인 선수단장

    ... 실격에 대해서 할말이 있다면. ▲아직까지도 김동성이 1500m 챔피언이라는 생각에는 변함이 없다. 지금까지 각종 대회에서 이처럼 큰 불이익을 당한 적이 없었기 때문에 제대로 대처하지 못한 것같다. 금메달 땄다고 생각하고 대한빙상경기연맹 회장 자격으로 1만달러의 격려금을 지급했고 연맹의 메달리스트 포상금에도 포함시키기로 했다. 또한 금메달리스트의 연금과 포상도 받을 수 있도록 국민체육진흥공단에도 건의하겠다. --차후 대응 방안은. ▲한국에 돌아가서도 불합리한 ...

    연합뉴스 | 2002.02.25 00:00

  • [올림픽] 중재재판소, 한국 선수단 항의 기각

    스포츠중재재판소(CAS)가 김동성 실격판정에 대한 한국 선수단의 항의를 기각했다. CAS는 23일(한국시간) 솔트레이크시티 시내에 있는 임시 사무소에서 한국측 대표단과 국제빙상연맹(ISU)측 대표단의 주장을 듣는 1차 심리를 진행한 결과, 한국측 대표단의 항의는 '심판의 고유 권한인 판정에 대한 것'이기 때문에 기각한다고 결정했다. 이로써 쇼트트랙 1500m 결승전에서 억울한 실격으로 뺏긴 김동성의 금메달을 되찾기 위한 한국 선수단의 노력은 사실상 ...

    연합뉴스 | 2002.02.23 00:00

  • [올림픽] 러시아 분노... 美-러 냉전 방불

    ... 속에 캐나다에 추가 금메달을 내주는 공동수상의 촌극을 겪은 22일 크로스컨트리 여자계주에서 자국선수가 약물혐의로 실격당하면서 다시 폭발, 피해의식이 극에 달한 상태였기에 슬루츠카야의 패배 또한 미국의음모로 보고 있는 것. 현재 러시아빙상연맹은 이 경기에 대해 공식 제소한 가운데 러시아 의회는 23일국제올림픽위원회(IOC)의 부당한 처사를 규탄하고 선수단의 폐막식 불참을 촉구하는결의안을 만장일치로 통과시켰다. 또 이고르 이바노프 러시아 외무장관은 "러시아는 우리 선수들에게 ...

    연합뉴스 | 2002.02.23 00:00

  • [올림픽] 한국 대표단, 결연한 표정으로 심리장 입장

    ... 공보실장, 채지훈. 전이경 등 전 국가대표 선수2명 등 모두 6명으로 구성됐다. 여기에 한국 대표단이 선임한 브렌트 V 매닝 변호사와 통역 1명도 자리를 함께한다. 한국 대표단이 도착한 지 1∼2분 뒤 실격의 정당성을 주장할 국제빙상연맹(ISU)관계자 10여명도 심리장으로 들어갔다. 문제 경기의 주심을 맡았던 제임스 휴이시(호주) 주심이 ISU 대표단에 포함됐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한국 대표단은 이날 심리 시간이 발표된 직후 매닝 변호사 사무실에 모여 변론문 검토와 ...

    연합뉴스 | 2002.02.23 00:00

  • thumbnail
    [동계올림픽] 오심 번복 안되면 폐막식 불참 고려

    ... 박성인 한국팀 선수단장은 22일 솔트레이크시티 동계올림픽 메인프레스센터에서 내외신 기자회견을 갖고 쇼트트랙에서 발생한 명백한 오심이 바로잡히지 않는다면 폐막식 불참을 포함한 어떠한 수단도 배제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박 단장은 "국제빙상연맹(ISU)의 오타비오 친콴타 회장과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자크 로게 위원장에게 공식 항의 서한을 보냈으며 스포츠중재재판소에도 절차를 밟아 제소했다"며 "결과가 나오는 대로 대처 방안을 강구하겠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한국 선수단은 남자 ...

    한국경제 | 2002.02.22 17:15

  • [동계올림픽] ISU, 한국 항의 기각

    국제빙상연맹(ISU)이 한국 선수단의 항의를 기각했다. ISU는 22일(한국시간) 집행위원회를 열고 "이날 오전에 접수된 한국 선수단의 항의를 검토했지만 '경기 규칙의 위반과 관련한 어떠한 항의도 받아들이지 않는다'는 규정에 따라 받아들일 수 없다"는 서한을 한국 선수단에 보냈다.

    한국경제 | 2002.02.22 17: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