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4161-4170 / 4,76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美 쇼트트렉 오노 "제주 투자사업 구상"

    '할리우드 액션'으로 유명한 미국의 쇼트트랙 대표인 아폴로 안톤 오노(26) 선수가 아이스레이싱 사업 구상차 제주도를 찾아 관심을 끌고 있다. 이달 초 강원도에서 열린 2008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세계쇼트트랙선수권대회에서 남자 개인종합 우승을 차지한 오노 선수는 19일 스포츠마케팅 회사인 아이스더비 관계자 등과 함께 김태환 제주지사를 면담했다. "한국인 코치로부터 제주는 아름다운 섬이라는 얘기를 자주 들었고, 실제로 와 보니 매우 아름답다"고 ...

    연합뉴스 | 2008.03.19 00:00

  • [세계피겨선수권] 우즈벡 대표 유선혜, 첫날 26위

    한국인으로서 우즈베키스탄 아이스댄싱 대표팀 유니폼을 입고 2008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세계선수권대회에 처음 출전한 유선혜(24)-라밀 사르쿨로프(27)조가 대회 첫날 컴펄서리 댄스에서 하위권으로 밀렸다. 유선혜-라밀 사르쿨로프조는 19일(한국시간) 새벽 스웨덴 예테보리 스칸디나비움 빙상장에서 펼쳐진 아이스댄싱 컴펄서리 댄스(지정곡)에서 세 번째 연기자로 나서 21.85점을 얻어 31명의 참가 선수 가운데 26위에 그쳤다. 지정곡인 아르헨티나 ...

    연합뉴스 | 2008.03.19 00:00

  • thumbnail
    돌리고 돌리고…

    러시아의 마리아 무코르토바-맥심 트란코프 조가 19일(한국시간) 스웨덴에서 열린 2008국제빙상경기연맹 세계피겨스케이팅 페어 쇼트프로그램에서 연기를 하고 있다. 이 종목에서 중국의 장단-장하오 조가 1위를 차지했다. /예테보리(스웨덴)로이터연합뉴스

    한국경제 | 2008.03.19 00:00 | 김경수

  • [세계피겨선수권] 김연아를 보면 '피겨가 즐겁다'

    2008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세계피겨선수권대회가 본격적으로 막을 올리면서 국내 팬들은 또 한번 '은반 요정'들의 멋진 연기에 시선을 뺏기고 있다. 전문가적인 식견을 가지고 선수들의 동작을 꼼꼼히 살피는 팬들도 있는 반면 김연아(18.군포 수리고)를 통해 새롭게 피겨에 눈을 뜬 초보 피겨 팬들도 있기 마련이다. 아직까지 피겨는 일반인들이 이해하기 어려운 용어와 동작들로 가득하기만 하다. 김연아가 20일(한국시간)과 21일 새벽에 실제로 경기에서 ...

    연합뉴스 | 2008.03.19 00:00

  • thumbnail
    김연아 '세계피겨선수권대회' 우승 도전…일본 언론 “아사다 마오 승리 확신”

    ... <2008 세계피겨선수권대회>를 불과 몇시간 앞두고 일본 언론들이 일제히 일본의 아사다 마오 를 우승 후보로 지목해 그 결과에 촉각이 모아지고 있다. 김연아는 20일 오전 1시 스웨덴 예테보리에서 열릴 <2008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세계피겨선수권대회> 쇼트프로그램에서 10조 1번으로 연기에 나선다. 경쟁자인 일본의 아사다 마오는 김연아보다 세번째 앞선 45번째로 오를 예정. 세계 최고의 피겨 요정들의 대결인 만큼 세계의 이목이 집중되고 ...

    한국경제 | 2008.03.19 00:00 | minniee

  • [세계피겨선수권] 김연아 "우승 욕심은 누구나 있다"

    "1등을 하고 싶은 마음은 누구나 가지고 있죠" 고관절 통증을 딛고 2008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세계피겨선수권대회에 나선 김연아(18.군포 수리고)가 여자 싱글 3위의 아쉬움을 달래면서 우승을 하고 싶다는 소망을 숨기지 않았다. 김연아는 19일(이하 한국시간) 새벽 예테보리 스칸디나비움 빙상장 보조링크에서 공식 훈련을 마친 뒤 "아직 컨디션이 완벽하지 않은 상황이라서 욕심을 내지 않고 부담없이 경기를 하겠다"며 "연습해왔던 것을 보여준다는 ...

    연합뉴스 | 2008.03.19 00:00

  • thumbnail
    김연아, 아사다 마오와 대결 … 미니홈피에 응원 글 가득

    지난 2월 경기도 고양에서 열렸던 2008 국제빙상경기연맹(ISU) 4대륙 세계선수권대회. 모처럼 라이벌인 일본의 아사다마오와 한국의 김연아 선수가 맞대결을 벌이는 진검승부의 무대가 펼쳐지나 했지만 김연아 선수가 고관절 부상으로 ... 우리나라의 김연아 선수가 무대에 올라 아사다 마오와 멋진 한판승부를 벌인다. 2008년 스웨덴 예테보리 스칸디나비움 빙상장에서 열리는 세계선수권대회에서 라이벌인 아사다 마오와 쇼트프로그램 부문에서 경쟁을 하게 된 것. 김연아 미니홈피에는 ...

    한국경제 | 2008.03.19 00:00 | pinky

  • [세계피겨선수권] 김연아 "작년보다 상황이 좋다"

    ... 꼬리뼈와 허리에 부상이 있었지만 올해는 오히려 상황이 좋은 편이다" 고관절 통증의 부담을 안고 2008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세계피겨선수권대회에 나선 김연아(18.군포 수리고)가 여자 싱글 쇼트프로그램 경기를 하루 앞두고 ... 16일 스웨덴 예테보리에 도착해 이틀 동안 훈련을 치른 김연아는 18일(현지시간) 오전 대회가 치러질 스칸디나비움 빙상장에서 진행된 스포츠전문 ESPN과 인터뷰를 통해 "지난해 세계선수권대회 때는 꼬리뼈도 다치고 허리 부상까지 떠안은 ...

    연합뉴스 | 2008.03.18 00:00

  • [세계피겨선수권] 김연아-김나영, 첫 합동훈련

    한국을 대표해 2008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세계선수권대회에 나선 동갑내기 김연아(18.군포 수리고)와 김나영(연수여고)이 예테보리 스칸디나비움 빙상장에서 첫 합동훈련에 나섰다. 김연아와 김나영은 17일(이하 한국시간) 빙상장 보조링크에서 치러진 오전과 오후 훈련에 나란히 얼음을 지치면서 실전 준비에 박차를 가했다. 대회조직위원회가 19일 쇼트프로그램을 앞두고 아직 대진추첨을 하지않아 둘을 같은 조에 넣으면서 훈련을 함께 할 수 있었던 것. ...

    연합뉴스 | 2008.03.18 00:00

  • [세계피겨선수권] 국가별 엔트리에 숨은 비밀

    '김연아 + 김나영 ≤ 28 ' 2008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세계피겨선수권대회에 나선 '동갑내기' 김연아(18.군포 수리고)와 김나영(연수여고)에게 '28'이란 숫자는 남다른 의미를 가지게 됐다. 지난해 세계선수권대회에서 김연아는 꼬리뼈와 허리 통증을 딛고 쇼트프로그램에서 여자 싱글 역대 최고점(71.12점)을 세우는 활약을 펼치면서 한국 선수로는 첫 동메달의 기쁨을 맛봤다. 김연아 덕분에 한국은 이번 대회 여자 싱글에 2명의 출전 엔트리를 ...

    연합뉴스 | 2008.03.18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