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4711-4720 / 4,90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쇼트트랙 남자 대표팀, 3, 4차 월드컵 불참

    세계 최강의 실력을 자랑하는 한국 남자 쇼트트랙국가대표팀이 월드컵시리즈 3, 4차 대회에 나가지 않는다. 대한빙상경기연맹(회장 박성인)은 코치들의 구타 파문과 선수들의 집단 이탈로물의를 빚었던 여자 대표팀의 3, 4차 월드컵 출전을 정지시킨 데 이어 남자팀도 3,4차 대회에 내보내지 않기로 했다고 20일 밝혔다. 빙상연맹은 남자팀이 3차 대회(11.26∼28, 미국 매디슨)와 4차 대회(12.3∼5,캐나다 샤그네이)에 불참하기 때문에 국제대회에서의 ...

    연합뉴스 | 2004.11.20 00:00

  • 2004 아.태 컬링선수권 20일 개막

    2004 아시아.태평양 컬링선수권대회가 오는 20일 강원도 춘천 의암실내빙상장에서 개막된다. 17일 강원도에 따르면 이번 대회에는 한국.일본.호주.대만.중국.뉴질랜드 등 6개국 110명의 선수가 참가해 25일까지 남.여 단체전 ... 시상할계획이다. 우리나라 대표팀으로 남자의 경우 강원도청 컬링팀, 여자는 경기도청 컬링팀이참가한다. 세계컬링연맹이 공인하는 3대 지역대회중 하나인 이 대회는 1990년에 시작돼 올해 14회를 맞고 있으며 우리나라는 2001년 ...

    연합뉴스 | 2004.11.17 00:00

  • thumbnail
    女쇼트트랙팀, 선수촌서 본격 훈련

    ... 전원이 참가했다 전날 저녁 선수촌에 재입촌한 에이스 최은경(한체대) 등 6명의 대표 선수들은 이날 오전 태릉 실내빙상장에서 새 사령탑으로 선임된 박세우(32) 코치의 지도 아래지난 11일 퇴촌 후 5일 만에 대표팀 훈련을 재개했다. ... 무리없이 오전 훈련을 소화했다. 선수들은 아침 식사 후 간단한 휴식 후 트랙 달리기 등 지상훈련에 이어 오후에도 실내빙상장에서 스피드와 기술 훈련을 실시했다. 대한빙상경기연맹은 선수들과 새 코칭스태프가 적응 시간을 가질 수 있도록 언론의 ...

    연합뉴스 | 2004.11.16 00:00

  • 女쇼트트랙팀 코치에 박세우ㆍ전재목.. 선수 재입촌

    ... 빚었던한국 여자쇼트트랙 국가대표팀이 아픔을 딛고 2006년 토리노동계올림픽을 겨냥한 본격 담금질에 들어간다. 대한빙상경기연맹(회장 박성인)은 구타 파문에 책임을 지고 사의를 표명했던 최광복, 김소희 코치의 사표를 수리하고 대신 박세우(32), ... 국가대표 출신으로 93년 세계팀선수권대회 500m 금메달리스트인박세호 신임 코치는 에이스 최은경 소속팀인 한국체대 빙상팀을 지도해왔고 93년동계유니버시아드 5,000m 릴레이 우승 멤버였던 전재목 신임 코치는 미국 워싱턴에서 빙상 지도자로 ...

    연합뉴스 | 2004.11.15 00:00

  • 女쇼트트랙팀 코치에 박세우.전재목 .. 선수 재입촌

    ... 빚었던 한국 여자쇼트트랙 국가대표팀이 아픔을 딛고 2006년 토리노동계올림픽을 겨냥한 본격 담금질에 들어간다. 대한빙상경기연맹(회장 박성인)은 구타 파문에 책임을 지고 사의를 표명했던 최광복, 김소희 코치의 사표를 수리하고 대신 박세우(32), ... 국가대표 출신으로 93년 세계팀선수권대회 500m 금메달리스트인 박세우 신임 코치는 에이스 최은경 소속팀인 한국체대 빙상팀을 지도해왔고 93년 동계유니버시아드 5,000m 릴레이 우승 멤버였던 전재목 신임 코치는 미국 워싱턴에서빙상 지도자로 ...

    연합뉴스 | 2004.11.15 00:00

  • 쇼트트랙 남자 대표팀도 3,4차 월드컵 불참할 듯

    한국 여자쇼트트랙 국가대표 선수들에 대한 코치들의 구타 파문 불똥이 남자 대표팀에까지 튀게 됐다. 대한빙상경기연맹 관계자는 지난 11일 태릉선수촌에서 퇴촌해 소속팀에서 개별적으로 훈련중인 여자 대표 선수들의 월드컵 3, 4차 ... 밝혔다. 남자팀의 3, 4차 월드컵 불참 여부는 총사퇴한 회장단으로부터 전권을 위임받은 박성인 회장이 결정하지만 빙상인들 사이에선 남녀 동반 불참쪽에 힘이 실리고 있다. 당초 2차 대회 때 에이스 안현수(한체대)가 전관왕의 위업을 ...

    연합뉴스 | 2004.11.14 00:00

  • 女쇼트트랙 여수연, 구타 파문 딛고 빙판 질주

    ... 메달을 꼭 딸 겁니다." 코치진의 구타 파문으로 대표팀이 일시 해체되면서 소속팀 전재수 코치 지도로 훈련중인 한국 여자쇼트트랙의 `기대주' 여수연(20.중앙대)은 12일 시련을 딛고 일어서겠다는 강한 의지를 드러냈다. 대한빙상경기연맹의 결정에 따라 11일 선수촌에서 퇴촌한 여수연은 이날 오전태릉선수촌 내 실내빙상장을 찾아 다른 선수들과 함께 얼음을 지쳤다. 코치진의 훈련 방식에 항의해 지난 3일 선수촌을 벗어나는 집단 이탈사건에 참가한 뒤 계속됐던 마음고생을 ...

    연합뉴스 | 2004.11.12 00:00

  • 女쇼트트랙, 구타 파문 딛고 본격 담금질

    ...드컵 1, 2차 대회에서 잇따라 3관왕에 올랐던 한국의여자 간판 최은경(한체대)은 12일 오후 동료 선수들과 태릉선수촌 내 실내빙상장을찾아 훈련 일정을 소화한다. 대한빙상경기연맹(회장 박성인)의 결정에 따라 일단 11일 선수촌에서 나왔던 최은경은 "몸만들기를 소홀히 할 수 없다"며 곧바로 소속팀에 합류, 연맹 결정으로 출전이 정지된 3, 4차 월드컵 이후의 일정에 대비하는 등 긴장의 고삐를 늦추지 않았다. 최은경은 대표팀이 사실상 해체된 상태지만 ...

    연합뉴스 | 2004.11.12 00:00

  • 구타 파문 女쇼트트랙 코치.선수, 조사 후 퇴촌

    상습 구타 파문에 휩싸인 한국 여자쇼트트랙 국가대표 코칭스태프와 선수들이 대한빙상경기연맹(회장 박성인) 특별조사위원회의 조사를 받고 태릉선수촌에서 11일 퇴촌했다. 강신홍 실무부회장 등 3명의 조사위원은 10일 밤 태릉선수촌을 찾아 11일 새벽1시까지 선수촌 내 실내빙상장 라커룸에서 코치와 선수들을 상대로 훈련 과정에서 상습적인 폭행이 있었는 지 등에 대한 조사를 벌였다. 조사후 폭행물의를 빚은 2명의 코치들은 선수촌을 곧바로 떠났고 최은경(한체대)과 ...

    연합뉴스 | 2004.11.11 00:00

  • 빙상연맹 회장단, 女쇼트트랙 구타 파문 총사퇴

    한국 여자쇼트트랙 국가대표 선수들에 대한 코치들의 상습 구타 파문의 책임을 지고 대한빙상경기연맹(회장 박성인) 회장단이 총사퇴했다. 이치상 빙상연맹 행정부회장은 10일 올림픽파크텔 3층 회의실에서 5시간여 걸친마라톤 회장단 회의를 ... 수습에 전념키 위해 회장직을 유지하며 회장단은 사태 해결을 위한 모든 조치 사항은 박 회장에게 전권을 위임했다. 연맹은 또 지난 8일 사의를 표명했던 전명규(한체대 교수) 쇼트트랙 강화위원장등 강화위원 6명의 사표도 수리했다. 빙상연맹은 ...

    연합뉴스 | 2004.11.10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