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45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마스크 벗고 여행 떠난 미국…메모리얼 데이 연휴 '북새통'

    ... 세이쥬 매슈 박사는 CNN 방송에 메모리얼 데이 연휴 이후 코로나19 확산 가능성에 대해 "올해는 그다지 걱정하지 않는다"며 백신 접종이 지난해와는 다른 차이를 만들어낼 것이라고 진단했다. 컬럼비아대학 전염병학자인 와파 엘 사드르 박사는 많은 사람이 백신을 맞았기 때문에 이번 연휴 이후 코로나 발생 상황은 지난해와는 아마도 다를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사드르 박사는 백신 접종률과 마스크 착용 비율이 낮은 특정 지역사회를 중심으로 코로나가 급증할 수도 있다고 ...

    한국경제 | 2021.05.30 06:08 | YONHAP

  • thumbnail
    "코로나 사태 초기에 뉴요커 4분의1 감염…흑인·히스패닉↑"

    ... 보여 가장 높은 비율을 보였고, 흑인이 33.5%로 그 뒤를 이었다. 아시아계는 20%, 백인은 16%를 각각 기록했다. 같은 뉴욕 시민이라도 히스패닉과 흑인은 백인보다 2배 이상의 비율로 코로나19에 걸렸다는 뜻이다. 와파 엘사드르 컬럼비아 의대 교수는 식료품점 종업원, 어린이 보육 종사자, 대중교통 종사자 등 대면 필수업종 근로자 중 백인 비율이 낮다는 점을 지적하면서 "이들은 원격으로 일할 수 있는 사치를 누리지 못한 사람들"이라고 말했다. 또 히스패닉 주민들이 ...

    한국경제 | 2021.04.22 03:11 | YONHAP

  • thumbnail
    "이라크 바그다드 시장서 폭발…1명 사망·12명 부상"

    AP 통신 이라크군 인용 보도 이라크의 수도 바그다드에서 폭발이 발생해 1명이 숨지고 12명이 다쳤다고 AP 통신이 1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라크군에 따르면 이날 폭발은 바그다드 동부 사드르시티 지역 시장에서 발생했다. 폭발 원인은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AP는 이라크 동부 지역에서 검은 연기가 피어올랐다고 전했다. 앞서 지난 1월 21일 바그다드 중심부의 밥 알샤르키 지역에서 자살 폭탄 조끼를 착용한 테러범 2명이 시장 한 가운데서 ...

    한국경제 | 2021.04.15 21:36 | YONHAP

  • thumbnail
    주북 러시아 대사 "김정은 와병설 근거없는 소문"

    알렉사드르 마체고라 평양 주재 러시아 대사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와병설은) 아무런 근거도 없는 사실무근한 소문이라고 확신한다"라고 29일(현지시간) 주장했다. 마체고라 대사는 "북한은 정상적으로 운영되고 있다. 지도자(김 위원장)가 실제로 덜 자주 대중 앞에 나타나고는 있지만 그럼에도 그는 결정들을 내리고 있고 그의 지시가 보도되고 있다. 가장 중요한 것은 북한이 평화롭게 일반적인 업무 체제에서 살고 있다는...

    한국경제 | 2020.06.29 23:00 | 이송렬

  • thumbnail
    "봉쇄로 굶어죽겠다" 곳곳 시위·분신…'코로나 민중봉기' 우려

    ... 노동자 수만명이 사회적 거리두기 명령을 어기고 모여 당국에 항의했다. 외출금지령이 내려진 레바논에서도 베이루트와 트리폴리를 중심으로 민생고에 분노한 주민 시위가 세건 이상 벌어졌다. 이라크 남동부 나시리야와 바그다드 인근 사드르에서도 당국의 집회 금지명령을 깨고 소규모 시위가 일어났다. 감염병 확산 우려 탓에 지난해와 같은 조직적인 대규모 시위는 거의 없지만 길어지는 '코로나 봉쇄'에 따른 생활고에 좌절한 주민의 분노가 여기저기서 터져 나오는 양상이다. ...

    한국경제 | 2020.04.20 10:01 | YONHAP

  • 이라크 유력 정치인 "코로나19는 동성결혼 합법화 탓"

    이라크의 성직자 출신 유력 정치인인 무크타다 알사드르는 28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이 동성 결혼을 합법화한 탓이라고 주장했다. 알사드르는 이날 낸 공식 메시지에서 "지금 창궐하는 전염병을 일으킨 가장 끔찍한 사실 중 하나는 동성 결혼을 합법화한 것"이라며 "모든 정부는 동성결혼을 합법화한 법률을 주저하지 말고 지금 당장 폐지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알사드르는 이라크 의회에서 최다 의석을 차지한 알사이룬 정파의 ...

    한국경제 | 2020.03.29 15:31 | YONHAP

  • thumbnail
    유엔 "이라크 반정부시위대에 사냥총 발사"…시민 보호 촉구

    ... 이라크의 안전이 크게 위협받게 된다"라고 우려했다. 이라크에서는 지난해 10월 1일부터 정치권의 무능과 부패, 경제난 개혁을 요구하는 반정부 시위가 다섯 달째 이어지고 있다. 이라크 군경은 시위를 진압하려고 실탄, 최루탄 등을 발사해 시민이 550명 가까이 숨졌다. 지난달 하순부터 이라크의 유력 정치인 무크타다 알사드르의 추종 세력이 시위대를 향해 폭력을 가했고, 미국 정부는 친이란 시아파 민병대를 무력을 사용한 주체로 지목한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2.17 22:41 | YONHAP

  • thumbnail
    "혁명은 여성이"…바그다드서 반정부 시위 지지 여성 행진

    정계 거물 알사드르 "반정부 시위 문란…남녀 분리" 발언에 반발 13일(현지시간) 이라크 바그다드 시내에서 여성 수천명이 모여 개혁과 반정부 시위를 지지하면서 행진했다고 현지 언론과 주요 외신이 보도했다. 장미와 이라크 국기를 손에 든 이들 여성은 반정부 시위의 '메카'인 바그다드 타흐리르 광장까지 행진한 뒤 정부에 부패 청산과 개혁을 요구했다. 이 행진에 참석한 대학생 자이납 아흐마드는 AFP통신에 "우리는 남성과 다를 바가 없다. 반정부 ...

    한국경제 | 2020.02.14 06:00 | YONHAP

  • thumbnail
    이라크 정계 실세 알사드르, 추종조직 '파란모자단' 해체

    반정부 시위대 공격해 사상자 수십명 발생에 책임 이라크 정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인물 중 하나인 성직자 겸 정치인 무크다타 알사드르는 11일(현지시간) 자신의 추종 조직인 이른바 '파란 모자단'을 해체한다고 밝혔다. 알사드르는 이날 트위터를 통해 낸 성명에서 이렇게 발표하면서 "반정부 시위대에 완전히 녹아들지 못한다면 '사드르 운동'(알사드르 추종세력)은 시위에 관여하지 말아야 한다"라고 지시했다. 파란 모자단은 최근 반정부 시위대를 해산하려고 ...

    한국경제 | 2020.02.12 03:23 | YONHAP

  • thumbnail
    "이라크 반정부시위 유혈진압에 넉 달 간 543명 사망"

    ... 친이란 세력이 반미 여론을 불러일으켰고 이에 힘입어 이라크 당국이 지난달 하순부터 반이란 성격이 강한 반정부 시위대를 다시 강경하게 진압해 시위가 격화했다. 이 와중에 반정부 시위대를 지지했던 유력 정치인 겸 성직자 무크타다 알사드르 측이 사회 정상화를 명분으로 시위대에서 철수하고 친정부 진영으로 돌아섰다. 의회에서 최다의석을 보유한 알사드르 세력은 1일 친이란 정파 파티동맹과 연합해 무함마드 타우피크 알라위 전 통신장관을 새 총리 후보로 지명했다. 알사드르의 ...

    한국경제 | 2020.02.08 04:0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