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1,93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벤투호-김학범호, 선수 선발 놓고 '삐걱'…합의점 찾을까

    ... 벤투호가 선발한 올림픽 대표팀 멤버 가운데 상당수가 벤치만 지켰던 것을 떠올리면 이번 6월 소집에는 올림픽 대표팀에 어느 정도 양보가 필요한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벤투 감독으로선 월드컵 최종예선 진출이 걸린 만큼 최고의 팀을 꾸려야 하는 게 당연하다. 김 감독 역시 코앞으로 다가온 올림픽 무대에 대비해 마지막 옥석 가리기가 절실한 상황이다. 결국 두 대표팀 사령탑이 납득할 만한 합리적인 중재안 마련은 정몽규 축구협회장의 몫이 됐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5.18 15:10 | YONHAP

  • thumbnail
    만치니 이탈리아 대표팀 감독, 2026년까지 계약 연장

    ... 있었다"고 계약 연장 배경을 설명했다. 선수 시절 이탈리아 대표팀의 공격수로 뛴 만치니 감독은 2001년 피오렌티나를 시작으로 라치오, 인터 밀란(이상 이탈리아), 맨체스터 시티(잉글랜드), 제니트 상트페테르부르크(러시아) 등의 사령탑을 거쳐 2018년 5월 이탈리아 대표팀 감독으로 선임됐다. 만치니 감독은 2018 러시아 월드컵 유럽지역 플레이오프에서 스웨덴에 져 60년 만에 월드컵 본선 진출에 실패한 이탈리아 대표팀을 일으켜 세웠다. 이탈리아 대표팀은 2019년 ...

    한국경제 | 2021.05.18 08:04 | YONHAP

  • thumbnail
    못 달아난 전북 VS 못 쫓아간 울산…"골 넣고 승부 가르자"

    ... 17일 오후 비대면 방식으로 열린 미디어데이에서 '득점'과 '승리'를 약속했다. 시즌 전부터 강력한 우승 후보로 꼽힌 전북과 울산은 지난달 21일 첫 맞대결에서 0-0 무승부에 그쳤다. 국가대표급 공격수가 즐비한 양 팀의 사령탑은 이번만큼은 팬들을 실망하게 하지 않겠다고 입을 모았다. 김 감독은 "1차전은 소문 난 잔치에 먹을 게 없었다"면서 "2차전에서는 많은 골을 넣겠다"고 힘줘 말했다. 홍 감독도 "승부를 내려면 골이 들어가야 한다"면서 "골네트를 ...

    한국경제 | 2021.05.17 16:17 | YONHAP

  • thumbnail
    [프로야구전망대] 공동 2위 NC-LG, 잠실서 선두 도약 향한 3연전

    ... 많은 실점을 한다. 셋업맨 최준용이 부상으로 쓰러지고, 필승조 투수들이 과부하에 걸리면서 한계를 드러내고 있다. '못 치는' 한화와 '못 던지는' 롯데의 대결이라 눈길이 간다. 수베로 감독과 래리 서튼 롯데 감독의 외국인 사령탑 맞대결 결과에도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1위 삼성 라이온즈는 하위 팀들을 상대로 위기 탈출을 노린다. 삼성은 7위 키움 히어로즈, 8위 KIA 타이거즈와 홈 6연전을 치른다. 삼성은 최근 LG에 2연패를 기록하는 등 발목을 ...

    한국경제 | 2021.05.17 08:22 | YONHAP

  • thumbnail
    브라이언트, 농구 명예의 전당 헌액…"하늘에서 웃고 있겠죠"

    ... "당신이 한 모든 일들에 대해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인사했다. 그러면서 "코비는 자신의 오늘이 있기까지 도와준 모든 분께 감사 인사를 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함께 명예의 전당에 헌액된 덩컨이 샌안토니오 스퍼스에서 뛸 때 사령탑이었던 그레그 포포비치 감독은 이날 피닉스 선스와 경기에 결장하며 옛 제자의 명예의 전당 헌액 순간을 함께 했다. 또 한국여자프로농구(WKBL) 우리은행에서 뛰었던 타미카 캐칭스도 이날 명예의 전당 회원이 됐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5.16 10:21 | YONHAP

  • thumbnail
    지단 감독, 레알 마드리드와 결별 준비…선수단에 의사 전달

    ... 성적과 상관없이 지단 감독은 결별을 결심한 것으로 보인다. 선수 시절 프랑스 칸과 보르도, 이탈리아 유벤투스, 레알 마드리드 등에서 뛴 그는 2014년 레알 마드리드의 2군 감독으로 지도자 생활을 시작했고, 2015-2016시즌 1군 사령탑에 오른 뒤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3연패를 달성하는 등 단숨에 '명장' 반열에 올랐다. 2018년 5월에는 "팀과 나 자신을 위해 물러날 때가 됐다고 생각한다"며 갑작스레 지휘봉을 내려놨으나 이후 레알 마드리드가 ...

    한국경제 | 2021.05.16 09:53 | YONHAP

  • thumbnail
    '제라드 지휘봉' 레인저스, 역대 4번째 무패 우승 '쾌거'

    ... 우승의 감격을 맛봤다. SPL은 레인저스와 셀틱의 2파전 양상이었지만 2011-2012시즌부터 셀틱이 지난 시즌까지 9시즌 연속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리면서 레인저스는 자존심을 구겨왔다. 레인저스는 2018년 6월 제라드를 새로운 사령탑으로 영입했다. 제라드는 리버풀에서 17시즌을 뛰면서 정규리그 504경기 동안 120골을 터트린 '리버풀 레전드'다. 2016년 11월 현역에서 은퇴해 이듬해 리버풀 U-18팀 코치를 맡았던 제라드는 '프로 사령탑' 경험도 없이 레인저스의 ...

    한국경제 | 2021.05.16 09:45 | YONHAP

  • thumbnail
    '강철부대' 707 부대 하차? 임우영 돌발상황 연속

    ... '강철부대' 9회에서는 동반탈락이 걸린 두 부대 간 '야간 연합작전' 미션의 승부가 결정된다. 이날 방송에서는 특전사(육군특수전사령부)와 707(제707특수임무대) 연합부대의 '야간 연합작전' 1라운드 결과가 공개된다. 지난주 모든 부대원이 결승점에 도착했지만, 감시 위에 올랐던 707 임우영이 급하게 내려오던 중 안전장치가 로프에 걸리는 위기에 놓여 안방극장의 관심이 쏠린 상황이다. 특히 이번 미션은 총기를 ...

    텐아시아 | 2021.05.16 08:49 | 우빈

  • thumbnail
    '성평등위원회' 공약 표류…여가부 '임기 내 완수 어렵다' 의견

    ... 수 없다는 판단이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이와 관련해 여가부는 사실상 2018년부터 대통령 직속 성평등위원회 추진을 중단한 상태였던 것으로 파악됐다. 여가부는 2017년 대통령 직속 성평등위원회에 대해 '성폭력 정책의 총괄 사령탑'이라는 의미를 부여하며 의욕적으로 추진작업에 착수했다. 대통령 아래에 장·차관급 위원회를 설치하고, 상설사무국을 둬 정부 양성평등정책에 관한 주요 사항을 심의·조정하는 내용으로 추진할 예정이었다. 이를 위해 여가부는 문재인 정부가 ...

    한국경제 | 2021.05.16 07:01 | YONHAP

  • thumbnail
    75세 히딩크, 코로나19 확진…월드컵 예선 `빨간불`

    ... 회복 중이다. 히딩크 감독은 2018년 11월 도쿄올림픽 준비에 나선 중국 U-23 대표팀의 지휘봉을 잡았지만, 성적 부진으로 2019년 9월 경질됐다. 이후 지난해 8월 70대 중반의 고령에도 네덜란드령 퀴라소 축구대표팀의 사령탑과 기술위원장을 맡아 2022년 카타르 월드컵 본선행 티켓 확보에 도전장을 냈다.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76위인 퀴라소는 카타르 월드컵 북중미-카리브해 1차 예선 C조에서 2연승을 거두고 선두로 올라서며 2차 예선 진출을 노리고 ...

    한국경제TV | 2021.05.15 16: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