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95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녹색돌풍 독일1위 여성총리후보 "단거리비행 장기적으로 없애야"(종합)

    ... 여론조사기관 칸타르의 조사결과에 따르면 독일 시민 1천428명에게 이번 주말에 총선이 있다면 어떤 정당에 투표할 것이라는 질문에 25%가 녹색당이라고 응답했다. 이어 기독민주당(CDU)·기독사회당(CSU) 연합이 24%, 사민당(SPD)이 15%, 자유민주당(FDP)과 '독일을 위한 대안(AfD)'이 11%, 좌파당이 8%를 각각 차지했다. 녹색당은 지난달 20일 창당 후 첫 총리 후보로 배어복 후보를 지명했다. 1980년생으로 만 40세 여성인 배어복 ...

    한국경제 | 2021.05.16 23:48 | YONHAP

  • thumbnail
    녹색돌풍 독일 1위 여성총리후보 "당선시 남편이 애들 돌볼 것"

    ... 여론조사기관 칸타르의 조사결과에 따르면 독일 시민 1천428명에게 이번 주말에 총선이 있다면 어떤 정당에 투표할 것이라는 질문에 25%가 녹색당이라고 응답했다. 이어 기독민주당(CDU)·기독사회당(CSU) 연합이 24%, 사민당(SPD)이 15%, 자유민주당(FDP)과 '독일을 위한 대안(AfD)'이 11%, 좌파당이 8%를 각각 차지했다. 녹색당은 지난달 20일 창당 후 첫 총리 후보로 배어복 후보를 지명했다. 1980년생으로 만 40세 여성인 배어복 ...

    한국경제 | 2021.05.16 19:12 | YONHAP

  • thumbnail
    독일 여가부 장관, 논문표절로 박사학위 박탈 위기

    사민당 베를린시장 후보로 꼽혀…선거전에 악재로 작용 전망 여가부 장관 "추호의 거짓없이 양심적으로 쓴 것" 반박 프란치스카 기피 독일 가정·노인·여성·청소년부 장관이 논문 표절로 박사학위가 박탈될 위기에 놓였다. 사회민주당(SPD) 소속인 기피 장관은 차기 베를린시장 후보로 거론돼온 만큼 이는 오는 9월 26일 연방하원·배를린시의회 선거를 앞두고 사민당에 추가적 악재로 작용할 수 있다. 독일 베를린자유대는 기피 장관의 박사학위 논문 표절 의혹에 ...

    한국경제 | 2021.05.12 01:48 | YONHAP

  • thumbnail
    독일 총선전 본격개시…사민당 최저임금 12유로로 인상 내걸어

    ... 도입…어린이 위한 기초보장제도 마련 부유세 되살리고 고소득자 소득세 인상…상속세 최저한도 설정 독일 대연정 소수파인 사회민주당(SPD)이 9일(현지시간) 당대회를 열고, 올라프 숄츠 부총리 겸 재무부 장관을 총리 후보로 최종 확정했다. 사민당이 총리 후보를 공식적으로 최종확정하면서 오는 9월 26일 연방하원 총선거를 앞두고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가 소속된 대연정 다수파인 기독민주당(CDU)·기독사회당(CSU) 연합과, 녹색당, 사민당간의 선거전이 본격화할 전망이다. ...

    한국경제 | 2021.05.11 00:47 | YONHAP

  • thumbnail
    독일 녹색당 선두 굳혀…메르켈 후계 40세 여성총리가 이을까

    행정 경험 부족 녹색당 총리 후보의 국정운영 능력에 의구심도 녹색당 열풍속 기민·기사당 연합과 사민당도 기후변화대응에 열의 독일 연방하원 선거가 140여 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녹색당이 각종 여론조사에서 선두를 굳히면서 16년간 집권한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의 뒤를 40세 여성 녹색당 총리 후보가 이을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다만, 유권자들은 행정 경험이 부족한 녹색당의 국정 운영 능력에 대해서는 의구심을 내비치고 있다. 녹색당 열풍이 ...

    한국경제 | 2021.05.07 21:37 | YONHAP

  • thumbnail
    팬데믹에 힘 얻는 부유세…독일 재도입 논의

    ... 타게스슈피겔이 전했다. 독일 사회민주당(SPD)과 녹색당, 좌파당은 선거 때마다 부유층에 대한 과세 강화를 추진해야 한다고 주장해왔지만, 오는 9월 26일 연방의회 총선거를 앞둔 올해는 팬데믹으로 인해 이에 대한 광범위한 지지가 형성되고 있다. 사민당이 내놓은 부유세 과세 방안을 보면, 순자산이 200만 유로(약 26억원)를 넘어서면 부유세를 1%, 10억 유로(약 1조3천442억원)를 넘으면 2%를 매기는 것을 골자로 하고 있다. 순자산이 170억(약 22조8천500억원)에서 ...

    한국경제 | 2021.04.21 19:15 | YONHAP

  • thumbnail
    메르켈 후계 경쟁 본격 개시…녹색당 40세 여성 총리 탄생하나(종합)

    9월 26일 연방의회 총선…기민·기사당연합 라셰트·사민당 숄츠 3파전 녹색당 지지율 후보 지명 이후 기민·기사당 연합 첫 추월 16년 만에 물러나는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의 후계 경쟁이 본격 시작됐다. 메르켈 총리가 소속된 독일 여당연합인 기독민주당(CDU)·기독사회당(CSU) 연합이 20일(현지시간) 진통 끝에 아르민 라셰트 기민당 대표를 총리 후보로 확정하면서 이미 후보를 정한 녹색당과 사회민주당(SPD)과의 선거전이 본격화할 전망이다. ...

    한국경제 | 2021.04.21 03:08 | YONHAP

  • thumbnail
    메르켈 후계 경쟁 본격 개시…기민당 라셰트 vs 녹색당 배어복

    9월 26일 연방의회 총선거…사민당 숄츠까지 3파전 16년 만에 물러나는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의 후계 경쟁이 본격 시작됐다. 메르켈 총리가 소속된 독일 여당연합인 기독민주당(CDU)·기독사회당(CSU) 연합이 20일(현지시간) 진통 끝에 아르민 라셰트 기민당 대표를 총리 후보로 확정하면서 이미 후보를 정한 녹색당과 사회민주당(SPD)과의 선거전이 본격화할 전망이다. 지지율 2위로 도약한 녹색당이 파격적으로 내세운 40세 여성 총리 후보인 ...

    한국경제 | 2021.04.21 02:24 | YONHAP

  • thumbnail
    메르켈 후계 경쟁구도는…기민당·녹색당 총리후보 결정 임박

    ... 실책으로 급격히 추락한 반면, 녹색당은 반사이익을 얻어 상승세를 확대하고 있다. 사회민주당(SPD)은 15%, 극우주의 정당인 '독일을 위한 대안'(AfD)은 10%, 자유민주당(FDP)과 좌파당은 각각 9%를 차지했다. 사민당이 이미 지난해 8월 차기 총리후보로 올라프 숄츠 부총리 겸 재무장관을 지명한 가운데, 기민·기사당 연합과 녹색당이 모두 부활절(4월 5일)과 성령강림절(5월 23일) 사이 총리 후보를 결정하기로 해 양당에 시선이 집중되고 있다. ...

    한국경제 | 2021.04.06 02:10 | YONHAP

  • thumbnail
    베를린의 실험…봉쇄 대신 코로나검사 제시하면 쇼핑·박물관

    ... 관련, 옌스 슈판 독일 보건장관은 더 강력한 봉쇄조처가 필요하다고 입장을 밝혔다. 슈판 장관은 시민들과의 대화에서 "숫자를 보면 다시 10∼14일간 이동과 접촉을 최대한도로 줄이는 게 필요하다"고 말했다. 카를 라우터바흐 독일 사민당 보건전문가는 빠른 시일 내에 연방정부·16개 주정부회의를 열어 초강력 봉쇄조처를 결의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통행금지 초강력 봉쇄 없이는 안된다"면서 "빨리 대응하지 않으면 사망자수가 10만명을 넘어설 것"이라고 말했다. ...

    한국경제 | 2021.03.28 18:51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