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96,64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해운대 24만 등 부산 7개 해수욕장 피서객 68만명

    ... 송정 4만1천 명, 임랑 9천 명, 일광 8천 명 등이다. 피서객 수는 해운대와 송정해수욕장은 휴대전화 등을 이용한 빅데이터로, 나머지 해수욕장은 백사장 특정 면적 내 인원수를 계산해 전체 면적만큼 곱하는 '페르미 추정법'으로 각각 집계했다. 이날 낮 최고기온은 금정구·북구가 32.1도로 가장 높았고 동래 31.2도, 사상 30.4도, 기장 29.9도, 부산진 29.7도, 부산 공식관측소가 있는 중구 대청동은 29.2도 등이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8.15 18:22 | YONHAP

  • thumbnail
    [르포] 욱일기 나부낀 야스쿠니…'독도는 일본땅' 셔츠 입고 참배

    ... 욱일기를 배경으로 "일본국 다케시마"(竹島·일본이 주장하는 독도의 명칭)라는 문구를 새긴 티셔츠를 입은 이들도 포함돼 있었다. 식민지 지배와 침략 전쟁으로 세계 여러 나라 국민들에게 많은 큰 고통을 안기고 종국에는 인류 사상 최초의 원폭을 당한 국가의 수도 복판에서 제국주의 시절을 미화하는 언동이 변함없이 되풀이되는 셈이었다. 야스쿠니신사가 있는 도쿄 지요다(千代田)구의 이날 낮 최고 기온은 36.1도까지 치솟았다. 그럼에도 신사 측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

    한국경제 | 2020.08.15 17:39 | YONHAP

  • thumbnail
    이란, 무기금수 연장안 안보리 부결에 "미국 고립 확인"

    ... 제출한 대이란 무기 금수 제재 연장안이 14일(현지시간) 부결된 데 대해 이란 측은 국제사회에서 고립된 미국의 처지가 확인됐다며 반겼다. 세예드 압바스 무사비 이란 외무부 대변인은 부결 직후 자신의 트위터에 "유엔의 75년 역사상 미국이 이렇게 따돌림을 당한 적이 없다. 미국은 전세계를 누비며 압박하고 겁박했지만 작은 나라 한 곳조차 찬성표를 던지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이어 "미국 정권은 처절한 패배에 귀를 기울이고 유엔에서 자신을 부끄럽게 하지 말아야 ...

    한국경제 | 2020.08.15 15:55 | YONHAP

  • thumbnail
    4강 사령탑 중 3명…'독일 감독' 독무대 된 챔피언스리그

    PSG 투헬·라이프치히 나겔스만 이어 뮌헨 플리크 감독 4강행 지휘 '같은 국가 출신' 감독 3명의 동반 4강 진출은 대회 역사상 최초 2019-2020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가 독일 출신 사령탑들의 독무대가 되고 있다. 4강 진출 팀 중 세 팀이 독일인 감독의 지휘를 받고 있다. 같은 국가 출신 감독 세 명이 나란히 팀을 4강으로 이끈 것은 챔피언스리그 역사상 최초다. 독일 분데스리가 명문 클럽 바이에른 뮌헨은 15일(한국시간) ...

    한국경제 | 2020.08.15 14:16 | YONHAP

  • thumbnail
    '편향 교육' 주장 인헌고 졸업생, 명예훼손 혐의로 한때 체포

    인헌고 재학 시절 교사들이 반일(反日) 사상을 강요한다고 주장했던 최인호(19)군이 이경옥 여성의당 경남도당위원장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경찰에 체포돼 조사를 받고 풀려났다. 서울 서부경찰서는 14일 오전 8시께 자택에서 최군을 체포해 조사했으며 당일 저녁 조사를 마친 뒤 석방했다고 15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최군은 지난 5월 자신이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영상에서 "여성혐오 살해는 여전하다"는 이 위원장의 트위터 글에 대해 "정신병 아니냐"며 ...

    한국경제 | 2020.08.15 14:11 | YONHAP

  • thumbnail
    노이어, '8실점' 테어 슈테겐 위로…"이런 건 원치 않았는데"

    ... 15일 오전(한국시간) 포르투갈 리스본에서 열린 2019-2020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8강전에서 바르셀로나에 8-2라는 기록적인 대승을 거두고 4강에 올랐다. 챔피언스리그 녹아웃 경기에서 8득점을 기록한 것은 뮌헨이 사상 처음. 반대로 8실점 한 것은 바르셀로나가 처음이다. 이날 뮌헨 골문은 노이어가, 바르셀로나 골문은 테어 슈테겐이 풀타임 지켰다. 노이어는 팀 자책골을 포함해 2실점을 기록했지만 테어 슈테겐의 충격에 비할 바는 아니었다. 독일 ...

    한국경제 | 2020.08.15 09:39 | YONHAP

  • thumbnail
    '긴 장마 뒤 폭염' 경남 푹푹 찐다…"온열 질환 주의하세요"

    ... 열사병, 열실신, 열 피로 등이 포함되며 햇볕에 노출돼 발생하는 온열 질환을 '일사병'으로 통칭하기도 한다. 폭염이 장기화하면 온열 질환 이송 환자도 증가할 전망이다. 온열 질환 관련 2019년 이송 환자는 112명, 기상관측 사상 최악의 더위로 기록된 2018년 이송 환자는 235명이다. 기상청이 올여름 '역대급 더위'가 온다고 예고한 만큼 경남도와 각 지자체 등도 피해가 없도록 만반의 준비를 하고 있다. 경남도는 더위가 지속하는 9월 말까지 온열 질환 ...

    한국경제 | 2020.08.15 09:00 | YONHAP

  • thumbnail
    바르셀로나, 74년 만에 8실점 참패…'리스본 굴욕'(종합)

    스페인 프로축구 명문 클럽 FC바르셀로나가 구단 역사상 기록적인 참패를 당했다. 바르셀로나는 15일 오전(한국시간) 포르투갈 리스본의 이스타디우 다 루스에서 열린 2019-2020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8강 바이에른 뮌헨(독일)과의 경기에서 2-8로 대패했다. 바르셀로나는 두 골씩 넣은 토마스 뮐러와 필리피 코치뉴를 비롯한 6명의 뮌헨 선수들에게 골을 허용하고 굴욕을 당했다. 올 시즌 챔피언스리그의 '미리 보는 결승'이라는 ...

    한국경제 | 2020.08.15 08:54 | YONHAP

  • thumbnail
    바르셀로나, 74년 만에 8실점 참패…'리스본 굴욕'

    스페인 프로축구 명문 클럽 FC바르셀로나가 구단 역사상 기록적인 참패를 당했다. 바르셀로나는 15일 오전(한국시간) 포르투갈 리스본의 이스타디우 다 루스에서 열린 2019-2020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8강 바이에른 뮌헨(독일)과의 경기에서 2-8로 대패했다. 바르셀로나는 두 골씩 넣은 토마스 뮐러와 필리피 코치뉴를 비롯한 6명의 뮌헨 선수들에게 골을 허용하고 굴욕을 당했다. 올 시즌 챔피언스리그의 '미리 보는 결승'이라는 ...

    한국경제 | 2020.08.15 07:42 | YONHAP

  • thumbnail
    '골 잔치' 뮌헨, 바르셀로나 8-2로 완파하고 UCL 4강 진출

    바르셀로나, UCL 역사상 첫 '8실점 패배' 굴욕 레반도프스키, 메시와 맞대결에서 1골 1도움으로 앞서 독일 프로축구 바이에른 뮌헨이 FC바르셀로나(스페인)에 압승하며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4강에 진출했다. 뮌헨은 15일(한국시간) 포르투갈 리스본의 이스타디우 다 루스에서 열린 2019-2020 UEFA 챔피언스리그 8강전에서 토마스 뮐러와 필리피 코치뉴의 멀티 골에 로베르트 레반도프스키, 이반 페리시치, 세르주 나브리, ...

    한국경제 | 2020.08.15 07:38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