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68451-268460 / 284,61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인터넷/정보통신주 선도 .. '코스닥 싯가총액 50조 안팎'

    코스닥시장의 성장속도는 현기증이 날 정도로 빠르다. 싯가총액은 7일 사상처음으로 50조원을 돌파했다. 연초에 견주어 무려 7배나 늘어났다. 코스닥 등록기업수도 이날 사상처음 4백개를 넘어섰다. 또한 코스닥시장의 거래규모는 거래소시장 거래규모의 절반수준에 육박하고 있다. 증시 관계자들은 코스닥시장이 증권거래소와는 차별화된 시장으로 확실하게 자리를 잡았다는 평가를 내리고 있다. 2년뒤인 2001년에는 코스닥시장이 규모면에서 거래소 시장을 ...

    한국경제 | 1999.12.07 00:00

  • KOSPI 200지수 연중 최고치

    ... 종합주가지수보다도 등락폭이 커지게 된다. KOSPI 200지수가 강세를 보이면 선물가격과 옵션프리미엄은 상승압력을 받는다. 최근 KOSPI 200지수가 강세를 보이는 것은 삼성전자와 SK텔레콤 데이콤 LG정보통신등 정보통신주가 사상 최고치를 경신하는등 초강세를 기록하고 있는 게 주요 배경이다. SK텔레콤은 7일 상한가를 기록해 3백만원대 진입을 눈앞에 두었다. 선물시장 관계자들은 "외국인과 국내 기관투자가들의 매수세로 이들의 선호종목인 고가권 종목위주로 ...

    한국경제 | 1999.12.07 00:00

  • [월드투데이] 그린스펀 통화정책의 대원칙

    ... 볼커는 인플레와의 전쟁을 선언했다. 특히 82년 시작된 경기후퇴기를 눈앞에 둔 시점이어서 인플레를 잡기 위한 긴축통화정책은 매우 힘들고 위험한 선택이었다. 물가는 뛰고 경제성장은 둔화되는 이른바 "스태그플레이션"이라는 사상 초유의 이상현상을 바로잡기 위해서는 어쩔 수 없이 이같이 어려운 선택을 할 수밖에 없었다. 돈을 풀어 경기를 부양하든지 긴축을 통해 물가를 잡든지, 서로 양립할 수 없는 두가지 정책중 하나를 택해야 했다. 볼커 전의장과 ...

    한국경제 | 1999.12.07 00:00

  • [시론] '프로젝트 경영' 서둘러야 .. 남정현 <회장>

    남정현 인류 역사상 최초의 인공위성인 스푸트니크 1호가 궤도에 진입해 세계를 놀라게 한 것은 지난 1957년의 일이다. 다시 61년에는 가가린이 보스톡 1호를 타고 지구를 도는데 성공, 세상사람들 을 놀라게 했다. 우주기술 경쟁에서 소련의 뒤를 쫓고 있던 미국이 아폴로 프로그램을 발표한 것은 이로부터 한달 뒤였다. 미국은 구체적인 방안을 검토할 겨를도 없는 상황에서 "60년대말 이전에 인간을 달에 착륙시킬 것을 1차 목표로 한다"는 ...

    한국경제 | 1999.12.07 00:00

  • 종합상사, 매출 많을수록 수익성 낮아..계열사 물량에 의존

    ... 종합상사의 수익구조가 국내 제조업체 평균의 17분의 1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매출규모가 클수록 이익율은 떨어지는 "박리다매형" 구조를 벗어나지 못한 것으로 조사됐다. 7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올해 37조6백억원이라는 사상 최대의 매출이 예상되는 현대종합상사의 경상이익이 3백80억원에 불과할 것으로 추정됐다. 단일기업으로는 국내 처음으로 수출 2백억달러가 확실시 되는 현대상사는 경상이익율이 0.01%에 불과해 종합상사중 최하위를 기록할 전망이다. ...

    한국경제 | 1999.12.07 00:00

  • [해외증시] (7일) 일본 상승/대만 홍콩등은 약세 기록

    미국 나스닥지수가 전일 사상최고치 기록을 경신했으나 7일 아시아증시는 국가별로 등락이 엇갈렸다. 그동안 급등했던 첨단기술주를 중심으로 차익매물이 많이 쏟아졌다. 일본 닛케이평균주가는 전날보다 0.47% 오른 1만8천5백93.96엔으로 마감 됐다. 엔화강세가 누그러지고 나스닥지수의 강세에 힘입은 첨단기술주가 오름세를 이어가면서 장초반 주가가 상승했다. 그러나 통신관련주를 중심으로 차익매물이 나오면서 상승폭이 제한됐다. 대만 가권지수는 ...

    한국경제 | 1999.12.07 00:00

  • 내년 증시 공급물량 20조원에 불과...올해의 절반수준 추정

    ... 1차적으로 정보통신과 인터넷 관련주가 될 것이라고 보고서는 전망했다. 한국투자신탁도 이날 "2000년 경제및 주식시장 전망"이란 자료에서 유상증자(32조원)를 비롯한 기업공개, CB(전환사채)전환등으로 올해 증시공급 물량은 사상 최고수준인 48조원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그러나 올해말 상장기업의 평균부채비율이 1백92%로 낮아질 것으로 추정됨에 따라 2000년 증시공급 물량은 20조원내외로 급감할 것으로 전망했다. 수요측면에서는 아시아 ...

    한국경제 | 1999.12.07 00:00

  • [손영준의 골프백과] 미국 PGA 이야기 (10)

    ... 1927년 로스엔젤레스오픈 총상금이 1만달러였다. 당시 이 금액은 상상도 못할 큰 액수였다. 그당시 미 골프계의 정상에 있던 토미 아머(Tommy Armour, 1895~1968)의 이야기다. 스코틀랜드 태생인 그는 골프역사상 가장 화려했고 전설적인 골퍼로 통한다. 한때였지만 아이언 게임은 당대 최고의 경지였으며 주량과 입심은 월터 하겐이나 상대할 정도였다 한다. 그의 애칭 "Silver Scot"은 스코틀랜드 출신에다 젊은 나이에 백발이 돼 붙여진 ...

    한국경제 | 1999.12.07 00:00

  • [코스닥 (3)] 가이드 : 업종별 동향 .. '금융'

    ... (기업어음)에 대한 손실처리 문제가 거의 확정됐다. 과거 불투명성으로 인한 불안감은 사실상 해소된 셈이다. 손실분담금 문제가 남아 있긴 하지만 이 역시 어느정도 무난히 해결될 것으로 예상된다. 증권사들이 대부분 올해 사상최대의 경상이익 및 순이익을 낼 것으로 예상돼 손실부담액을 충분히 견뎌낼 수 있을 것이란 전망이 우세하다. 실제로 대부분 증권사들의 경우 손실분담금은 올 상반기 경상이익에 훨씬 못미칠 전망이다. 특히 소형증권사들의 손실분담금은 ...

    한국경제 | 1999.12.07 00:00

  • 월가 연말보너스 130억달러 '돈잔치'

    올해 연 뉴욕 월가에서는 사상최대의 보너스파티가 열린다. 증시활황에다 M&A(기업인수합병) 시장의 폭발로 월가 임원들이 받게 될 보너스는 무려 1백30억달러(약 15조원). 뉴욕시청의 금융감독관 앨런 헤베시는 6일 연말에 월가의 증권회사와 투자은행 경영진이 받게 될 보너스가 최소한 이 정도는 될 것으로 추정했다. 작년보다 18% 많은 것으로 사상 최대다. 월가 금융가들이 보너스잔치를 벌일수 있게 된 최대 요인은 증시활황. 나스닥증시의 ...

    한국경제 | 1999.12.07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