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36,11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사설] 끝내 '스타벅스 제한법' 만드는 국회, 경제공부 좀 하라

    경기 양평 물소리길을 걷다 보면 강가에 3층짜리 큰 건물이 눈에 띈다. 요즘 양평의 최고 ‘핫플(명소)’이 된 스타벅스 더양평DTR점이다. 작년 7월 문을 연 이곳은 국내 최대 스타벅스 매장인데, 주차장이 꽉 차고 주문을 위해 긴 줄을 서는 건 흔한 모습이다. 입소문이 난 이곳에 가려고 일부러 양평을 여행지로 정하기도 한다. 덕분에 근처 관광지와 음식점도 북적인다. 몇 년 전부터 ‘스세권(스타벅스+역세권)&rs...

    한국경제 | 2021.05.14 17:27

  • [사설] 중대재해법 처벌 수위 세계 최고인데 더 강화한다니

    ‘유례를 찾기 힘든 과잉입법’으로 불리는 중대재해처벌법을 내년 시행도 전에 더 강화하려는 움직임이 구체화됐다. 대법원과 국회입법조사처의 ‘위헌 소지’ 의견까지 묵살하고 밀어붙였던 여당 의원들이 평택항 근로자 사망사고를 빌미로 더 강한 처벌조항을 담은 개정안을 발의한 것이다. 경영책임자와 법인에 부과하는 벌금에 하한(1억원)을 두자는 게 개정안의 골자다. 지금은 하한 없이 상한(10억원)만 정해져 있는...

    한국경제 | 2021.05.14 17:26

  • [사설] 소송 4연패에도 '자사고 폐지' 강행…그 의지로 공교육 살리길

    ‘자율형 사립고등학교(자사고) 지정취소 처분’이 위법이라는 판결이 또 나왔다. 지난 3월 숭문고·신일고 재단이 서울교육청을 상대로 한 소송에서 이긴 데 이어, 어제 이대부고와 중앙고 재단도 승소했다. 이로써 교육당국은 관련 소송에서 ‘4전 전패’했다. 자사고를 무리하게 없애겠다는 엇나간 원리주의 같은 고집불통 정책이 뒤늦게나마 제동 걸려 다행이다. 이번에도 법원은 자사고를 없애려는 과정에...

    한국경제 | 2021.05.14 17:25

  • thumbnail
    [팩트체크]'바닷물 가습기'로 코로나 치료 가능?…근거없어

    ... 물론이고 뇌와 간을 비롯하여 신체의 모든 기관에 도달하면서 기생하고 있는 코로나 균들이 한 시간이 지나지 아니하며 박멸되는 현상"이라고 설명한다. 이 글은 소위 '발명왕'으로 불리는 한상관 씨가 작성했다고 적혀 있어 익명의 지라시(사설 정보지)나 허위 정보에 비해 더 신뢰를 얻는 모양새다. 한 씨는 2002년 특허청으로부터 '발명대왕'으로 선정된 바 있다. 한 씨는 13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해당 글을 직접 작성한 게 맞다"며 "이번 발견으로 인류 최초로 ...

    한국경제 | 2021.05.14 16:56 | YONHAP

  • thumbnail
    캐나다 장거리 버스 사라진다…그레이하운드, 100년만에 철수

    ... 마음으로 내린, 매우 어려운 결정이었다"며 "90년 넘는 기간 많은 캐나다인에게 생명줄과 같았던 만큼 충격이 클 것"이라고 밝혔다. 전문가들은 버스 노선 폐지로 농촌과 장거리 벽지 지역의 수송 대책에 타격이 불가피하다며 소규모 사설 업체 운행 지원 등 해결책을 강구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오마르 앨가브라 교통부 장관은 성명을 내고 "많은 캐나다인이 이 서비스에 의존해 왔다"며 회사 측 결정에 실망을 표시했다. 이어 "이 공백을 해결하기 위해 각 지자체 ...

    한국경제 | 2021.05.14 11:27 | YONHAP

  • thumbnail
    '경찰에 신고도 했었는데'…정신질환 아들에 살해된 60대

    ... 바로 검거했다. B씨는 숨지기 한 달 전인 지난달 5일 조현병을 앓는 아들이 피해망상과 환각 증세를 보여 살해 위협을 한다며 경찰에 직접 찾아가 신고를 했었다. 당시 경찰은 집으로 출동했다가 A씨가 차분히 응대하자 강제 입원을 시킬 수 없다고 판단, 별다른 조치를 하지 않고 돌아갔다. 이에 대해 경찰 관계자는 "당시 사설구급대원과 함께 현장에 출동했는데, 현장에서의 판단으로는 강제 입원 조치를 할 수 없는 상황이었다"고 해명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5.14 07:09 | YONHAP

  • [사설] 글로벌 인플레 쓰나미…'유동성 파티' 오래 못 간다는 경고

    미국의 4월 소비자물가지수(CPI)가 4.2% 급등해 세계 경제에 ‘인플레이션 쓰나미’가 다가온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4.2%는 약 13년 만의 최고치다. 비교 시점인 작년 4월이 코로나가 본격 확산되던 시기여서 기저효과도 있겠지만, 시장 예상치(3.6%)를 훨씬 웃돌았다. 때문에 미국 금리 인상이 앞당겨질 것이란 관측에 각국 증시가 기술주 중심으로 충격을 받았다. 글로벌 인플레 경고등은 이미 올초부터 깜빡이기 시작했...

    한국경제 | 2021.05.13 17:41

  • [사설] K반도체 전략, 기업투자에 '숟가락 얹기'여선 안 된다

    문재인 대통령이 어제 삼성전자 평택 3공장을 방문해 2030년까지 글로벌 반도체 공급망을 주도하겠다며 ‘K반도체 전략’을 발표했다. 연구개발(R&D) 세액공제 확대, 금융지원 강화, 화학물질 규제 합리화와 함께 ‘반도체 특별법’ 제정도 언급했다. 경제·사회부총리와 국무위원, 대학·유관기관까지 총출동시켜 지원 의지를 강조했음에도 ‘숫자 부풀리기’와 ...

    한국경제 | 2021.05.13 17:41

  • [사설] 부동산 세제 손보겠다는 與, '징벌과세'부터 속히 바로잡아야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부동산 세제 보완에 나섰다. 지난 4·7 재·보궐선거에서 성난 민심에 놀라 그제 출범시킨 부동산특별위원회 첫 회의에서 거래세와 보유세, 대출규제 완화 등을 다루겠다는 대강의 틀을 내놨다. 중과세와 규제로 일관하다 집값 폭등을 부른 ‘오기 정책’을 뒤늦게나마 손보겠다니 다행이다. 현 정부 들어 부동산세 부담은 ‘징벌적 과세’라는 말이 무색할 정도다. 세율 ...

    한국경제 | 2021.05.13 17:40

  • thumbnail
    [서예진의 BJ통신] 철구, '이번엔 이혼 어그로'…참을 수 없는 가벼움

    ... 방송에서는 철구가 자신의 방송 리액션인 '물구나무서기'를 딸 연지에게 시켰다. 외질혜는 곁에서 흐뭇하게 지켜보며 손뼉을 쳤다. 네티즌은 이를 두고 "아동학대"라며 분개했다. 철구는 과거 돈을 받고 사설토토 사이트를 홍보하다가 벌금 500만 원을 선고받았다. 이외에 법적으로 문제를 일으킨 적은 없다. 하지만 윤리적, 도의적인 문제는 넘쳐난다. 굳이 드러내지 않아도 될 가정사를 어그로(온라인상에서 관심을 끌고 분란을 일으키는 일) ...

    텐아시아 | 2021.05.13 13:26 | 서예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