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6 / 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생글기자 코너] (중학생) 지역 문화와 역사 잇는 홍성·예산 축제 '한마당' 등

    ... 왓킨스사에서 일한 지 24년 되던 해에 그는 판매왕이 되었다. 그 해의 판매 기록은 아직도 깨지지 않고 있다고 한다. 사우스웨스트사는 1971년 첫 비행을 시작한 이후로 1973년부터 현재까지 한 해도 빼놓지 않고 흑자를 기록한 미국 유일의 항공사다. ... 번째다. 이러한 기업 철학 덕분에 노사 관계는 아주 원만하다. 임금 협상의 기본 자세부터 다른 기업들과 다르다. 사우스웨스트가 고객들에게 얼마나 잘해왔는지를 보여주는 일화가 있는데, 바로 9·11 테러다. 테러가 났을 당시 ...

    생글생글 | 2012.10.19 09:29

  • thumbnail
    [생글기자 코너] (중학생) 지역 문화와 역사 잇는 홍성·예산 축제 '한마당' 등

    ... 왓킨스사에서 일한 지 24년 되던 해에 그는 판매왕이 되었다. 그 해의 판매 기록은 아직도 깨지지 않고 있다고 한다. 사우스웨스트사는 1971년 첫 비행을 시작한 이후로 1973년부터 현재까지 한 해도 빼놓지 않고 흑자를 기록한 미국 유일의 항공사다. ... 번째다. 이러한 기업 철학 덕분에 노사 관계는 아주 원만하다. 임금 협상의 기본 자세부터 다른 기업들과 다르다. 사우스웨스트가 고객들에게 얼마나 잘해왔는지를 보여주는 일화가 있는데, 바로 9·11 테러다. 테러가 났을 당시 9월 탑승권을 ...

    한국경제 | 2012.10.19 00:00 | 고기완

  • 성원파이프, 미 업체와 수출계약 체결로 급등

    스테인레스 강관 전문 제조업체인 성원파이프가 40억 규모의 수출 계약 소식으로 급등세를 보였다. 8일 성원파이프 주가는 전일대비 50원(12.35%) 오른 455원에 거래를 마쳤다. 성원파이프는 이날 미국 사우스웨스트사와 40억원 규모의 스테인리스(STS) 강관 수출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회사 측은 이번 계약을 바탕으로 연간 3000~4000t 물량에 대한 MOU 계약을 협의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달 중으로 사우스웨스트사의 구매 담당자가 ...

    한국경제TV | 2010.07.08 00:00

  • 유머를 브랜드화한 20년지기 리더십

    유머를 브랜드화한 20년지기 리더십, 미국 사우스웨스트항공의 허브 켈러허 실없어보이게 웃기는 사람, 늘 놀자고 드는 것 같은 장난기, 하나도 어렵게 느껴지지 않는 편안한 사람…. 이런 사람이 상사가 된다면 당신은 그의 말을 잘 ... 은근히 무시하게 될까. 권위를 버린 상사, 친구 같은 상사에게 당신의 속마음은 어떻게 움직일까. 미국의 항공사 사우스웨스트사의 최고경영자 허브 켈러허는 정답은 아닐지라도 해답을 가지고 있다. 힌트는 “친구들 사이에도 리더십이 있는 친구는 ...

    The pen | 2008.12.22 11:18

  • 런던 철도파업 15만명 통근전쟁

    런던 남쪽의 교외지역 대부분에서 도심을 연결하는 열차운행업체인 사우스웨스트사 노조원들의 파업으로 15만여명의 통근자들이 3일 출.퇴근 전쟁을 치렀다. 가장 많은 런던 통근자들이 이용하는 이 열차회사 노조는 봉급인상을 요구하며 3,4일과 7,8일 등 4일간 파업을 선언, 첫날인 이날 2천100여명의 노조원들이 파업에 참여함으로써 전체 열차운행의 90%가 중단됐다. 이번 파업으로 영향을 받는 통근자 수는 신년 연휴에서 돌아오는 사람들이 출근대열에 ...

    연합뉴스 | 2002.01.04 07:58

  • [정보통신면톱] 무선가입자망 내년 시범서비스 .. 한국통신

    ... 대형고객등을 대상으로 서비스키로 했다. 한통은 WLL이 유선망에 비해 가입자망의 구축과 시간 유지보수등에서 비용이 적게 들뿐만아니라 가입자망을 다양하게 구성할 수있고 통화품질을 향상할 수있는 것이 장점이라고 설명했다. WLL은 전세계적으로 미국의 US웨스트사 사우스웨스턴벨사, 영국의 BT사와 이오니카사 일본의 아스텔 토쿄사, 독일의 텔리안스사등이 일부 지역을 대상으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2월 15일자).

    한국경제 | 1997.02.14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