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41-50 / 53,59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與원로들, 송영길에 고언 "깨트려라" "통합하라"

    ... 간담회에는 김원기 문희상 오충일 이낙연 이용득 이용희 이해찬 임채정 정세균 상임고문이 참석했다. 이날 간담회는 장관 후보자 거취 문제로 송영길 지도부가 시험대에 오른 가운데 열렸다. 시점적으로 박준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가 자진사퇴하기 직전이었다. 송영길 대표는 "어려운 시기에 문재인 정부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하고 4기 민주 정부를 마련해야 할 중차대한 길목에 서 있다"며 "많은 가르침을 달라"고 말했다. 이후 비공개로 진행된 간담회에서 문희상 고문은 ...

    한국경제 | 2021.05.13 15:17 | YONHAP

  • thumbnail
    해수장관 후보자 '도자기 의혹'에 27일만에 낙마…후속인선 미궁

    ... '적임자 신속 지명' 요구…일각선 문성혁 장관 유임 가능성 관측도 박준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가 배우자의 도자기 불법 반입·판매 의혹 등이 불거지면서 인사 검증의 문턱을 넘지 못한 채 13일 결국 자진 사퇴했다. 해수부 장관 인선도 당분간 미궁 속에 빠질 것이라는 전망이 뒤따르고 있다. 박 후보자는 지난달 16일 현직 해수부 차관으로는 네 번째로 장관 후보로 지명됐다. 그는 해수부에서 30여 년간 잔뼈가 굵은 해양수산 전문가였다. ...

    한국경제 | 2021.05.13 15:14 | YONHAP

  • thumbnail
    박준영 사퇴하자…與 "이제 그만" 野 "임혜숙은?"

    당청 '朴 낙마'로 배수진…'3+α' 내놓으라는 국힘 박준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의 13일 전격 사퇴로 인사청문 대치정국이 새 국면을 맞았다. 장관 후보자 3명 가운데 1명 정도만 낙마하는 선에서 난국을 타개하려는 당청과,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까지 과녁에 올려 주도권을 쥐려는 야당의 셈법이 맞서면서다. 더불어민주당은 박 후보자가 스스로 물러난 만큼,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와 임혜숙 과...

    한국경제 | 2021.05.13 15:13 | YONHAP

  • thumbnail
    `전문·종합건설 업역 폐지` 거센 반발…대규모 집회 예고

    ... 추진된 것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며 조속한 제도개선을 촉구했다. 집회참석자들은 "생산체계 개편으로 영세업체들의 생활터전인 소규모공사까지 대기업이 독식하고 있다"며 "전문건설을 다 죽이는 생산체계 개편에 합의한 중앙회 회장은 즉각 사퇴해야 한다"며 울분을 토했다. 비상대책위원회는 13일부터 21일까지 서울 전문건설회관에서 매일 집회를 이어갈 계획이다. 오는 20일에는 세종 정부청사에서 규탄대회를 가질 예정이다. 전효성기자 zeon@wowtv.co.kr ⓒ 한국경제TV, ...

    한국경제TV | 2021.05.13 14:49

  • thumbnail
    靑 "박준영 사퇴 계기 '임·노' 청문절차 완료되길"(종합)

    임혜숙·노형욱 임명강행 수순 밟을듯…14일 이후 최종 결정 "대통령-與지도부 간극 없었다" 청와대는 13일 박준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의 자진 사퇴와 관련해 "종합적으로 판단한 결과로, 이를 계기로 국회 청문절차가 신속하게 완료되기를 희망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는 박준영 후보자와 함께 부적격 논란에 직면한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선 사실상 임명 수순을 밟겠다는 의지를 내비친 것으로 해석된다. 청와대 ...

    한국경제 | 2021.05.13 14:27 | YONHAP

  • thumbnail
    박준영 자진 사퇴…靑 "국회 의견 종합 판단한 결과"

    박준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의 사퇴에 대해 청와대는 "국회에 의견을 구하고 종합적으로 판단하신 결과이고, 국회에서 청문 절차가 이걸 계기로 신속하게 완료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13일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전했다. 박 후보자는 이날 "저의 문제가 임명권자인 대통령님과 해수부에 부담으로 작용하는 것은 제가 원하는 바가 아니다"라며 자진 사퇴했다. 배우자의 도자기 반입 논란에 대해 "공직 후보자로서의 높은 도덕성을 기대하는 ...

    한국경제TV | 2021.05.13 14:22

  • thumbnail
    [속보] 靑 "박준영 사퇴, 청와대와 소통 과정서 내린 결론"

    靑 "박준영 사퇴, 청와대와 소통하는 과정에서 내린 결론"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5.13 14:04 | 김명일

  • thumbnail
    靑 "박준영 사퇴 계기 '임·노' 청문절차 완료되길"

    임혜숙·노형욱 임명강행 수순 밟을듯…14일 이후 최종 결정 "대통령-與지도부 간극 없었다" 청와대는 13일 박준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의 자진 사퇴와 관련해 "종합적으로 판단한 결과로, 이를 계기로 국회 청문절차가 신속하게 완료되기를 희망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는 박준영 후보자와 함께 부적격 논란에 직면한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선 ...

    한국경제 | 2021.05.13 13:58 | YONHAP

  • thumbnail
    與 대변인, 임혜숙 거취에 "박준영 낙마 선에서 도와달라"

    송영길 "문대통령 고심 끝 결정…김부겸 인준 협조 부탁"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는 13일 박준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가 자진사퇴한 것과 관련, "후보자가 여러 어려움 끝에 사퇴했고 문재인 대통령도 고심 끝에 결정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송 대표는 이날 "박 후보자는 해수 분야에서 평가도 좋고 공직에서 능력을 인정받는 분이지만, 공직 수행과정에서 도자기 그릇과 관련된 행위는 국민 눈높이에 맞지 않기 때문에 불가피하게 사퇴할 수밖에 없게 됐다"면서 ...

    한국경제 | 2021.05.13 13:49 | YONHAP

  • thumbnail
    文은 '검증 실패' 아니라는데 박준영 "저의 불찰" 자진사퇴 [종합]

    박준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가 부인의 고가 도자기 대량 밀수 의혹과 관련해 "국민 눈높이에 맞지 않았다"며 자진 사퇴했다. 박 후보자는 13일 입장문을 통해 "청문회 과정과 별도 입장문을 통해 국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과드렸지만 높은 도덕성을 기대하는 국민의 눈높이에 맞지 않았다는 점은 부인하기 어렵다"며 "모두 저의 불찰"이라고 했다. 박 후보자는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로서의 ...

    한국경제 | 2021.05.13 13:44 | 김명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