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51-60 / 53,59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靑 "박준영 사퇴 계기 '임·노' 청문절차 완료되길"

    임혜숙·노형욱 임명강행 수순 밟을듯…14일 이후 최종 결정 "대통령-與지도부 간극 없었다" 청와대는 13일 박준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의 자진 사퇴와 관련해 "종합적으로 판단한 결과로, 이를 계기로 국회 청문절차가 신속하게 완료되기를 희망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는 박준영 후보자와 함께 부적격 논란에 직면한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선 ...

    한국경제 | 2021.05.13 13:58 | YONHAP

  • thumbnail
    與 대변인, 임혜숙 거취에 "박준영 낙마 선에서 도와달라"

    송영길 "문대통령 고심 끝 결정…김부겸 인준 협조 부탁"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는 13일 박준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가 자진사퇴한 것과 관련, "후보자가 여러 어려움 끝에 사퇴했고 문재인 대통령도 고심 끝에 결정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송 대표는 이날 "박 후보자는 해수 분야에서 평가도 좋고 공직에서 능력을 인정받는 분이지만, 공직 수행과정에서 도자기 그릇과 관련된 행위는 국민 눈높이에 맞지 않기 때문에 불가피하게 사퇴할 수밖에 없게 됐다"면서 ...

    한국경제 | 2021.05.13 13:49 | YONHAP

  • thumbnail
    文은 '검증 실패' 아니라는데 박준영 "저의 불찰" 자진사퇴 [종합]

    박준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가 부인의 고가 도자기 대량 밀수 의혹과 관련해 "국민 눈높이에 맞지 않았다"며 자진 사퇴했다. 박 후보자는 13일 입장문을 통해 "청문회 과정과 별도 입장문을 통해 국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과드렸지만 높은 도덕성을 기대하는 국민의 눈높이에 맞지 않았다는 점은 부인하기 어렵다"며 "모두 저의 불찰"이라고 했다. 박 후보자는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로서의 ...

    한국경제 | 2021.05.13 13:44 | 김명일

  • thumbnail
    野 "박준영 사퇴 당연…임혜숙·노형욱 비위, 朴보다 크다"

    국민의힘은 13일 부인의 고가 도자기 불법 반입·판매 의혹이 있던 박준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가 자진해 사퇴한 것을 두고 "사필귀정"이라고 밝혔다. 배준영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부적절한 행동으로 국민께 심려를 끼친 공직 후보자가 이를 반성하고 스스로 물러나는 것은 당연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배 대변인은 "진작 사퇴했어야 하고, 박 후보자 사퇴 전에 청와대는 부적격 후보자를 내놓지 말았어야 했다"며 "국민께 상처와 혼란을 준 청와대는 사과해야 ...

    한국경제 | 2021.05.13 13:43 | YONHAP

  • thumbnail
    박준영 해수장관 후보자 자진사퇴…"국민 눈높이에 맞지 않아"(종합)

    "대통령·해수부에 부담 작용하는 것 원하는 바 아냐…짐 내려놓는다" 박준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가 13일 자진해서 사퇴했다. 박 후보자는 이날 배포한 서면 입장문을 통해 "해수부 장관 후보자로서의 짐을 내려놓고자 한다"고 밝혔다. 박 후보자는 부인의 고가 도자기 불법 반입·판매 의혹을 언급하면서 "그런 논란이 공직 후보자로서의 높은 도덕성을 기대하는 국민의 눈높이에 맞지 않았다는 점은 부인하기 어렵다"면서 "모두 저의 불찰"이라고 말했다. ...

    한국경제 | 2021.05.13 13:37 | YONHAP

  • thumbnail
    [속보] `도자기 밀수 의혹` 박준영 해수장관 후보자 자진사퇴

    박준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가 13일 자진사퇴했다. 박 후보자는 이날 입장문에서 부인의 고가 도자기 불법 반입·판매 의혹을 언급하며 "그런 논란이 공직 후보자로서의 높은 도덕성을 기대하는 국민의 눈높이에 맞지 않았다는 점은 부인하기 어렵다. 모두 저의 불찰"이라고 말했다. 박 후보자는 "저의 문제가 임명권자인 대통령님과 해양수산부에 부담으로 작용하는 것은 제가 원하는 바가 아니다"라면서 "이번 일을 계기로 해수부가 추진하고 있는 국정과제에 영향을 ...

    한국경제TV | 2021.05.13 13:20

  • thumbnail
    [2보] 박준영, 자진사퇴…"국민 눈높이 맞지 않은점 부인 어려워"

    박준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가 13일 자진사퇴했다. 박 후보자는 이날 배포한 서면 입장을 통해 "해수부 장관 후보자로서의 짐을 내려놓고자 한다"고 밝혔다. 박 후보자는 부인의 고가 도자기 불법 반입·판매 의혹을 언급하면서 "그런 논란이 공직 후보자로서의 높은 도덕성을 기대하는 국민의 눈높이에 맞지 않았다는 점은 부인하기 어렵다"면서 "모두 저의 불찰"이라고 말했다. 이어 "다시 한 번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5.13 13:19 | YONHAP

  • thumbnail
    [속보] '도자기 밀수 의혹' 박준영 해수부 장관 후보자 자진사퇴

    박준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가 부인의 고가 도자기 대량 밀수 의혹과 관련해 "국민 눈높이에 맞지 않았다"며 자진 사퇴했다. 박 후보자는 13일 입장문을 통해 "청문회 과정과 별도 입장문을 통해 국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과드렸지만 높은 도덕성을 기대하는 국민의 눈높이에 맞지 않았다는 점은 부인하기 어렵다"며 "모두 저의 불찰"이라고 했다. 박 후보자는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로서의 ...

    한국경제 | 2021.05.13 13:15 | 김명일

  • 박준영 해수부 장관 후보자, 자진 사퇴

    박준영 해수부 장관 후보자, 자진 사퇴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5.13 13:11 | YONHAP

  • thumbnail
    [속보] 박준영 해수부 장관 후보 사퇴…"모두 저의 불찰"

    박준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가 13일 "저와 관련해 제기된 논란들이 공직 후보자로서 높은 도덕성을 기대하는 국민의 눈높이에 맞지 않았다는 점을 부인하기 어렵다"며 사퇴 의사를 밝혔다. 박 후보자는 이날 입장문을 통해 "그에 대해 다시 한 번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그동안 저와 관련하여 제기된 논란들, 특히 영국대사관 근무 후 가져온 그릇 등과 관련한 논란에 대하여는 청문회 ...

    한국경제 | 2021.05.13 13:07 | 김소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