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8,75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매일유업 폴 바셋, 돌체라떼 RTD 출시

    ... 진한 커피 풍미를 느낄 수 있고, 연유가 함유돼 있어 부드러운 달콤함을 즐길 수 있다. 보편적인 RTD 커피와 달리 휴대와 보관이 용이한 사각형 모양의 종이 패키지 형태로 만든 것 또한 특징이다. 패키지는 국제 NGO단체인 산림관리협의회 FSC인증(Forest Stewardship Council)을 받았으며, 빨대를 부착하지 않아 재활용이 용이한 것은 물론 환경도 생각했다는 자평이다. 신제품은 폴 바셋 매장과 마켓컬리를 시작으로 다양한 이커머스 채널로 ...

    한국경제TV | 2021.06.23 11:19

  • thumbnail
    국가정원·지방정원 외에 생활정원·주제정원도 조성

    산림청, 개정 수목원·정원법 시행 현재 국가정원, 지방정원, 민간·공동체 정원으로 분류되는 정원 유형에 생활정원과 주제 정원이 추가된다. 산림청은 23일 수목원·정원의 조성 및 진흥에 관한 법 개정안 시행에 따라 이런 내용으로 시행령과 시행규칙을 개정했다고 밝혔다. 생활정원은 휴식 또는 재배·가꾸기 장소로 활용할 수 있도록 유휴공간에 조성하는 개방형 정원으로 한국수목원정원관리원이 조성과 운영을 전담한다. 주제정원은 교육·치유·실습 및 모델정원 ...

    한국경제 | 2021.06.23 10:17 | YONHAP

  • thumbnail
    현대차, 국립자연휴양림관리소-트리플래닛과 사회공헌 강화

    -국유림 공간 활용 및 관리를 위한 협약 체결 현대자동차가 산림청 산하 기관인 국립자연휴양림관리소와 트리플래닛과 함께 국유림 공간 활용 및 관리를 위한 국민의 숲 협약을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3자는 지난 4월 국립신시도자연휴양림 내 친환경 숲 길 조성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이를 바탕으로 국립신시도자연휴양림에 친환경 체험 공간인 아이오닉 포레스트를 조성한 바 있다. 국립신시도자연휴양림은 지난 3월 개장한 약 120㏊ 규모의 국립 휴양림이다. ...

    오토타임즈 | 2021.06.23 09:30

  • thumbnail
    현대차, 휴양림에 친환경 숲길 조성…사회공헌 협력 강화

    국립자연휴양림관리소·트리플래닛과 '국민의 숲' 협약 체결 현대차는 산림청 산하 국립자연휴양림관리소, 나무심기 전문 소셜벤처 트리플래닛과 국유림 공간을 적극 활용하고 관리하기 위한 '국민의 숲' 협약을 맺었다고 23일 밝혔다. 이들은 앞서 지난 4월 국립신시도자연휴양림 내 친환경 숲길 조성을 위한 협약을 맺고 이를 바탕으로 국립신시도자연휴양림에 친환경 체험 공간 '아이오닉 포레스트'를 조성했다. 올해 3월 개장한 국립신시도자연휴양림은 전북 군산에 ...

    한국경제 | 2021.06.23 09:21 | YONHAP

  • thumbnail
    계속되는 공기업 산재사고…5년간 225명 사망

    ... │2 │코레일유│0 │0 │2 │7 │3 │12 │ │전 │ │ │ │ │ │ │통 │ │ │ │ │ │ │ ├─────┼─┼─┼─┼─┼─┼─┼────┼─┼──┼──┼─┼─┼──┤ │한국동서발│2 │0 │0 │0 │0 │2 │한국산림│4 │3 │3 │1 │0 │11 │ │전 │ │ │ │ │ │ │복지진흥│ │ │ │ │ │ │ │ │ │ │ │ │ │ │원 │ │ │ │ │ │ │ ├─────┼─┼─┼─┼─┼─┼─┼────┼─┼──┼──┼─┼─┼──┤ ...

    한국경제 | 2021.06.23 05:31 | YONHAP

  • thumbnail
    '2050 탄소중립 실현'…경남도, 민관협력 추진위원회 출범

    ... 40여명이 위원으로 참여한다. 탄소중립 경제·사회로 이행하기 위한 경남도의 정책 기본방향을 설정하고, 탄소중립 핵심정책과 추진전략을 심의·결정한다. 이를 위해 기획총괄, 에너지·산업전환, 수송교통, 도시건물, 순환경제, 산림녹지환경, 농축산어업 7개 분과위원회가 구성된다. 각 분과위원장과 행정부지사, 관련 실·국장으로 이뤄진 집행위원회가 함께 설치된다. 분과위원회는 부문별 탄소중립 전략과 실행계획안을 수립하고 각종 정책 홍보와 의견 수렴, 탄소중립을 ...

    한국경제 | 2021.06.22 16:29 | YONHAP

  • thumbnail
    산림청, 산악기상 빅데이터 활용…48시간 전에 산사태 예측한다

    앞으로는 첨단기술을 활용, 산사태 위험 신호를 감지해 사전 대응함으로써 산사태로 인한 피해를 대폭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산림청은 ‘산사태 피해 없는 대한민국’이라는 비전으로 4대 전략 및 12개 추진과제를 담은 ‘K-산사태 방지 대책’을 발표했다. 이 대책은 △첨단기술을 접목한 산사태 대응 기반 구축 △스마트한 산사태 조사 및 복구 △산사태 피해 우려 지역 관리 강화 △이상기후에 대비한 법·제도 ...

    한국경제 | 2021.06.22 16:00 | 임호범

  • thumbnail
    산사태 막는 사방댐…올 390개 더 짓는다

    산림청은 지난 5월 전남 순천시 송광면 월산리에 사방댐을 준공했다. 월산리 사방댐은 주변 산림유역(92㏊)에서 기후 변화로 인한 집중호우 및 대규모 태풍 등으로 발생할 수 있는 토사, 토석 유출을 사전에 차단한다. 이광호 산림청 산사태방지과장은 “사방사업을 확대해 국민의 생명과 탄소흡수원인 산림을 보호하겠다”고 말했다. 산림청은 올해 1628억원을 투입해 사방댐 390개, 계류보전 322.5㎞, 산지사방 159㏊, 산림유역관리사업 ...

    한국경제 | 2021.06.22 16:00 | 임호범

  • thumbnail
    "건강하고 가치 있는 100년 숲…다양한 의견 모아 긴 호흡으로 준비"

    최병암 산림청장(사진)은 최근 벌채 논란과 관련해 “한번은 겪어야 할 성장통이고, 언젠가 풀어가야 할 논쟁”이라고 밝혔다. 최 청장은 22일 한국경제신문과의 인터뷰에서 “국민이 벌채가 필요한 부분에 대해 이해가 필요하다”며 “목재자급률이 낮고 기후위기 시대 탄소저장과 목질자원을 순환하기 위해서는 목재 사용을 확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지난 3월 산림청장에 취임한 최 청장은 중앙대 법학과를 ...

    한국경제 | 2021.06.22 16:00 | 임호범

  • thumbnail
    소나무재선충병 피해, 1년 새 24% 감소

    한번 걸리면 100% 고사하는 소나무재선충병 피해가 감소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산림청에 따르면 소나무재선충병 피해는 2013년 제주도, 경상도를 중심으로 확산돼 2014년 피해고사목이 218만 그루까지 증가했지만, 범정부적인 총력 방제로 그 피해가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있다. 전국 소나무재선충병 피해목은 지난 4월 말 기준 31만 그루로, 1년 전 41만 그루보다 24% 감소했다. 지난해까지 피해목이 3만 그루 이상 남아 있던 울산 울주군, ...

    한국경제 | 2021.06.22 16:00 | 임호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