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20 / 4,19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아일랜드, 베트남 국민라면 `하오하오` 발암성분 검출 리콜 명령 [KVINA]

    ... `하오하오`라면의 경우 베트남 국민들의 사랑은 절대적이다. 대부분의 베트남 가정에서는 마치 여유분의 쌀을 보관하듯이 몇 박스의 하오하오라면을 집에 두고 주식처럼 라면을 즐긴다. 아일랜드 식품안전청이 지적한 부분은 이들 제품에서 살균제 또는 살충제에서나 검출되는 에틸렌옥사이드(Ethylene oxide) 성분이 검출됐다는 것이다. 에틸렌옥사이드 성분은 유럽연합(EU)에서 판매되는 모든 식품에서 검출되면 안되는 1급 발암물질 성분이다. 아일랜드 식품안전청은 ...

    한국경제TV | 2021.09.01 06:47

  • thumbnail
    가습기살균제 피해자 단체-기업간 조정위 구성…위원장에 김이수

    피해구제위원회와 다른 민간기구로 사적영역에서 조정…5∼7인으로 구성 가습기살균제 피해자 단체들과 기업 간의 이견을 조정하는 공식 조정위원회가 구성된다. 환경부는 31일 김이수 전 헌법재판관을 가습기살균제 피해 문제를 조정하는 위원회의 위원장으로 추천했으며, 앞으로 조정위원장을 중심으로 양측의 의견을 수렴해 조정위를 구성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번에 구성될 조정위원회는 정부에서 운영하는 피해구제위원회와 구분되는 민간 기구로, 사적인 영역에서 피해자 ...

    한국경제 | 2021.08.31 15:00 | YONHAP

  • thumbnail
    "가습기살균제 10년간 피해 인정 4명 중 1명 사망"

    판금 후에도 영유아 55명 피해…환경보건시민센터 분석 가습기살균제 참사가 세상에 알려진 후 피해를 인정받은 사람들 가운데 25%가량이 사망한 것으로 나타났다. 제품 판매가 금지된 이후에도 유아 피해자 수십 명이 추가로 발생했다는 분석 결과도 나왔다. 시민단체 환경보건시민센터는 31일 가습기 살균제 참사 10주기를 맞아 피해 구제 인정자에 대한 연령대별 분석 결과를 발표했다. 분석에 따르면 이달 20일까지 신고된 피해자는 모두 7천535명이었다. ...

    한국경제 | 2021.08.31 14:21 | YONHAP

  • thumbnail
    "정부·기업, 가습기살균제 피해자 구제에 적극 나서야"

    사참위, 가습기살균제 참사 10주기 맞아 입장 발표 사회적 참사 특별조사위원회(사참위)는 31일 가습기살균제 참사 공론화 10주기를 맞아 정부와 기업이 피해자 구제에 조속히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사참위는 이날 입장문을 내고 "기업과 정부, 지식인들이 결합해 만들어 낸 비극의 진상이 밝혀지지 않았고 피해 지원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다"며 "피해자들의 고통을 조금이라도 위로하기 위해 사회가 속히 나서야 한다"고 밝혔다. 사참위는 "피해자들이 ...

    한국경제 | 2021.08.31 13:54 | YONHAP

  • thumbnail
    [생글기자 코너] 사회적 참사 막으려면 기억이 중요하다

    가습기 살균제 사건을 기억하는가. 가습기 분무액에 포함된 살균제로 인해 사망하거나 폐질환에 걸린 사람이 늘면서 2011년 4월부터 수면 위로 드러나기 시작한 사건이다. 사회적인 파장도 컸다. 2020년 7월 사회적참사특별조사위원회 집계에 따르면, 환경부에 피해를 신고한 사람이 6817명이고, 그중 사망자가 1553명에 이른다. 파악되지 않은 피해자와 사망자는 더 많을 것이란 추산이다. 당시 제품을 공급한 한 업체의 대표는 가습기 살균제로 인한 피해자가 ...

    한국경제 | 2021.08.30 09:01

  • thumbnail
    초유의 가습기살균제 참사 10주기 '10대 사건'은

    환경보건시민센터 선정…첫 판매부터 제조·판매사 1심 무죄까지 생활화학제품 역사에서 유례없는 대규모 피해자를 낸 가습기 살균제 참사가 정부의 역학조사 발표로 세상에 알려진 지 10년째다. 시민단체 환경보건시민센터는 29일 참사 10주기를 맞아 가습기 살균제가 처음 판매된 1994년부터 제조·판매사에 대한 1심 무죄 판결이 난 올해까지 관련 사건들을 되짚어보는 보고서를 내면서 '10대 사건'을 선정했다. 10대 사건은 대학교수, 변호사, 보건의료인, ...

    한국경제 | 2021.08.29 16:07 | YONHAP

  • thumbnail
    [가습기살균제 참사 10년] ④ 감시·대응 체제 구축 시급

    화평법·살생물제관리법 제정…"법·규제에 엄격히 지켜야" 화학물질 피해에 대응할 정부 주도 '중독센터' 설치 필요성 생활화학제품 사상 유례없는 대규모 사망자를 낸 가습기살균제 참사 이후 재발 방지를 위한 제도가 여럿 도입됐다. 2013년과 2018년 각각 제정된 '화학물질의 등록 및 평가 등에 관한 법률'(화평법)과 '생활화학제품 및 살생물제의 안전관리에 관한 법률'(살생물제관리법) 등이 대표적이다. 관련법 정비로 화학물질 관리는 강화됐지만, ...

    한국경제 | 2021.08.29 09:30 | YONHAP

  • thumbnail
    [가습기살균제 참사 10년] ③ 안전관리에 손 놓았던 정부

    흡입 독성실험 생략한 채 유통…정부 감시·감독 '사각지대' 부처 간 '칸막이 행정'에 조사·피해 구제도 늑장 "원인미상 폐손상에 대한 중간조사 결과, 가습기살균제가 위험요인으로 추정된다. " 2011년 8월31일, 보건복지부 질병관리본부(현 질병관리청)가 원인을 알 수 없었던 폐질환 환자 8명을 역학조사한 결과를 이같이 발표했다. 가습기살균제 문제가 세상에 처음 알려진 순간이었다. 가습기살균제 참사 전후 과정을 들여다본 전문가들은 제품 ...

    한국경제 | 2021.08.29 09:30 | YONHAP

  • thumbnail
    [가습기살균제 참사 10년] ② "진상규명 끝난 게 아니다"

    지난해 사참위 활동 종료…2년 기간에 실체 확인 역부족 "기업·로펌·관료 카르텔이 빚어낸 비극…다 못 밝혀" 10년 전 가습기살균제 참사가 질병관리본부(현 질병관리청)의 역학조사로 세상에 알려진 이후 진상 확인을 위한 조사가 여러 차례 진행됐다. 2012년 질본의 동물 독성실험, 2014년 폐손상조사위원회의 피해자 조사, 2016년 국회 국정조사와 검찰 수사 등이 있었고 2018년에는 가습기살균제·세월호 참사 진상조사를 맡은 사회적 참사 ...

    한국경제 | 2021.08.29 09:30 | YONHAP

  • thumbnail
    [가습기살균제 참사 10년] ① 아직도 사라지지 않는 악몽

    폐 질환에 우울증까지…25년 지났어도 계속되는 후유증 피해자 가족 "정부가 책임 인정하고 재발 방지해야" [※ 편집자 주 = 오는 31일은 가습기살균제 참사가 세상에 알려진 지 10년이 되는 날입니다. 건강 피해 신고자 7천535명·사망자 1천687명(8월 20일 기준)에 이르는 가습기살균제 참사는 '최악의 환경보건 재난'으로 불립니다. 기업과 정부의 안전관리 실패로 희생된 피해자들을 기억하고, 화학물질 안전에 대한 경각심을 다시 일깨우고자 ...

    한국경제 | 2021.08.29 09:3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