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7,91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유출 답안으로 시험 치른 '숙명여고 쌍둥이' 대법원 상고

    ... 징역 1년에 집행유예 3년…교무부장 아버지는 대법원서 실형 확정 교무부장 아버지가 유출한 답안을 보고 고등학교 내신 시험을 치른 혐의로 1심에 이어 항소심에서도 징역형 집행유예를 선고받은 쌍둥이 자매가 판결에 불복해 대법원에 상고했다. 25일 법조계에 따르면 숙명여고 전 교무부장 현모씨의 두 쌍둥이 자매(21) 측 변호인은 이날 서울중앙지법 형사항소5-3부(이관형 최병률 원정숙 부장판사)에 상고장을 제출했다. 이로써 '숙명여고 답안 유출' 사건은 현씨의 ...

    한국경제 | 2022.01.25 19:02 | YONHAP

  • thumbnail
    "철강주, 中 춘절 이후 반등…조선주, 하반기 반등 기대"

    ... 하는데, 가격을 올해 어떻게 전망하시는지 궁금하고. 그리고 보통 원자재 가격이 오르면 원가 부담이 올라간다고 생각을 하는데, 가격이 오르는 게 오히려 수익성에 도움이 된다고도 하고. 정확히 어떤 게 맞습니까? 철광석 가격은 상고하저로 보고 있고요. 통상적으로 원료 가격이 오른다는 거는 제품 수요가 좋아서 생산이 많아지고, 원료 수요가 많아지기 때문에 수익성에 좋은 게 맞죠. 공급 충격이 발생해서 원료 가격이 오르는 경우에는 제품 가격이 흡수를 못하게 됩니다. ...

    한국경제TV | 2022.01.25 18:15

  • thumbnail
    검찰, '윤석열 장모 2심 무죄' 상고…"중요 사실관계 간과"

    '요양급여 불법 수급' 혐의로 기소된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의 장모가 25일 2심에서 무죄를 선고받은 데 대해 검찰이 판결의 오류를 주장하며 상고 의사를 밝혔다. 검찰은 "항소심 판결은 의료재단의 형해화에 관한 기존의 대법원 판결과도 배치되고 중요한 사실관계를 간과한 것으로 판단된다"며 "실체 진실에 부합하는 판단이 내려질 수 있도록 상고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검찰은 "변호인은 '검사들이 의도적인 사건 왜곡과 증거은폐를 하였다'고 주장하나 ...

    한국경제 | 2022.01.25 18:05 | YONHAP

  • thumbnail
    '요양급여 불법수급' 尹 장모 2심 무죄…법원 "동업계약 없었다"(종합2보)

    ... 관계자들 사이 분쟁에서 검찰이 파악했던 객관적 증거들로, 수사와 1심 때 공개했다면 장기간의 재판을 거칠 이유도 없었다"며 "일부 검사의 편향된 자세는 크게 비판받아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검찰 관계자는 "판결문을 검토한 뒤 상고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최씨는 윤석열 후보가 검찰총장 재직 당시인 2020년 기소됐다. 당초 최씨는 주씨 등이 이 사건으로 수사를 받을 당시에도 입건되지 않았다. 의료재단 공동 이사장을 맡았던 최씨가 2014년 이사장직에서 ...

    한국경제 | 2022.01.25 16:19 | YONHAP

  • thumbnail
    구체적 이유 빠진 징계해고 통지…대법 "절차상 문제 없다"

    ... 사유는 소명 과정 등에서 구체화되므로 정당성에는 문제가 없다는 대법원의 판단이 나왔다. 대법원 2부(주심 이동원 대법관)는 한 사립 여고 전직 기간제 교사 A씨가 중앙노동위원장을 상대로 낸 부당해고 구제 재심판정 취소 소송 상고심에서 A씨의 손을 들어준 원심을 파기하고 사건을 서울고법으로 돌려보냈다고 25일 밝혔다. 재판부에 따르면 2015년부터 이 학교에 근무한 A씨는 학생들에게 신체 접촉 등 부적절한 행동과 외모 지적 등을 했다는 이유로 2018년 해고됐다. ...

    한국경제 | 2022.01.25 12:00 | YONHAP

  • thumbnail
    어산지, '미 송환 여부' 상고 기회 얻어…英 대법원 최종 판단

    ... 수감 중인 '위키리크스' 설립자 줄리언 어산지(50)가 미국 송환 여부에 대해 영국 대법원의 판단을 받아볼 기회를 얻었다고 로이터·AFP 통신 등이 2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영국 런던 고등법원은 이날 어산지 변호인 측의 상고 허용 요청을 받아들였다. 이에 따라 영국 대법원에서 어산지의 송환 여부가 최종 결정나게 됐다. 호주 출신인 어산지는 미군의 브래들리 매닝 일병이 2010년 빼낸 70만 건의 이라크와 아프가니스탄 전쟁 관련 보고서, 국무부 외교 기밀문서를 ...

    한국경제 | 2022.01.24 21:08 | YONHAP

  • thumbnail
    '세 모녀 살해' 김태현 2심 무기징역에 대법원 상고

    1·2심 모두 '계획범죄' 인정…검찰은 사형 구형 서울 노원구의 한 아파트에서 세 모녀를 차례로 살해한 혐의로 1·2심 모두 무기징역을 선고받은 김태현(26)이 재판 결과에 불복해 대법원에 상고했다. 24일 법조계에 따르면 김씨 측은 이날 서울고법 형사6-3부(조은래 김용하 정총령 부장판사)에 상고장을 냈다. 김씨는 지난해 3월 23일 온라인 게임에서 알게 된 A씨가 자신을 만나주지 않자 A씨와 여동생, 어머니를 살해한 혐의를 받는다. 김씨는 ...

    한국경제 | 2022.01.24 14:21 | YONHAP

  • thumbnail
    "유부남 팀장이 성희롱"…퇴사하며 메일 보낸 女직원 '무죄'

    ... 내 성폭력 피해자가 회사를 떠나며 직원들에게 피해 사실을 이메일로 알린 부분에 대해 대법원이 원심판결을 뒤집고 무죄라 판단했다. 24일 대법원 3부(주심 노정희 대법관)는 정보통신망법 위반(명예훼손) 혐의를 받은 A 씨의 상고심에서 원심의 벌금 30만 원 선고를 무죄 취지로 파기하고 사건을 서울동부지법으로 돌려보냈다고 밝혔다. A 씨는 2014년 10월께 직장 동료 3명과 팀장 B 씨가 참석한 술자리에서 B 씨가 테이블 아래로 손을 잡는 등 신체적인 ...

    한국경제 | 2022.01.24 10:35 | 김소연

  • thumbnail
    퇴사하며 성폭력 피해 알렸다가 명예훼손 처벌…대법서 무죄

    ... 떠나면서 직원들에게 이메일로 피해 사실을 알려 명예훼손으로 재판에 넘겨진 뒤 1, 2심에서 유죄 판결을 받았으나 대법원에서 무죄가 인정됐다. 대법원 3부(주심 노정희 대법관)는 정보통신망법 위반(명예훼손) 혐의를 받은 A씨의 상고심에서 원심의 벌금 30만원 선고를 무죄 취지로 파기하고 사건을 서울동부지법으로 돌려보냈다고 24일 밝혔다. 재판부에 따르면 A씨는 입사 후 2년여가 지난 2016년 4월 퇴사했다. 문제의 발단은 2014년 10월께 직원 몇 사람이 ...

    한국경제 | 2022.01.24 06:00 | YONHAP

  • '딸 입시비리' 정경심 27일 대법 판결

    ... 판결의 향방을 가를 것으로 보고 있다. 23일 법조계에 따르면 대법원 2부(주심 천대엽 대법관)는 27일 업무방해, 자본시장과 금융투자업에 관한 법률 위반 등 14개 혐의로 기소돼 항소심에서 징역 4년을 선고받은 정 전 교수의 상고심 판결을 선고한다. 1심 재판부는 혐의 대부분을 유죄로 인정해 징역 4년과 벌금 5억원, 추징금 1억4000여만원을 선고했다. 항소심에서도 징역 4년은 유지됐지만 2차전지 업체 WFM 관련 미공개 정보를 미리 취득해 이익을 본 혐의(자본시장법 ...

    한국경제 | 2022.01.23 18:16 | 최진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