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7,09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대법 "적자 사업부 폐지했다고 직원 해고는 부당"

    ... 파기환송 적자 누적으로 통신사업부를 폐지한 일진전기가 소속 직원 일부를 해고한 조치는 부당하다는 대법원 판단이 나왔다. 대법원 1부(주심 박정화 대법관)는 일진전기가 중앙노동위원회를 상대로 낸 부당해고 구제 재심판정 취소 소송 상고심에서 일진전기의 손을 들어준 원심을 파기하고 사건을 서울고법으로 돌려보냈다고 30일 밝혔다. 전선 전문기업인 일진전기는 2011년부터 2014년까지 누적 적자액이 104억원에 이르자 회사 전체 경영까지 악화할 수 있다며 통신사업부 폐지를 ...

    한국경제 | 2021.07.30 20:14 | YONHAP

  • thumbnail
    "스포츠 구단 트레이너는 근로자"…대법원 첫 판결

    ... 실제 근무 형태가 중요하다고 본 판례로 의미가 크다는 평가다. 법조계에 따르면 대법원 제3부(주심 안철상)는 지난 15일 국내 유명 프로축구단 대표에 대한 '근로자퇴직급여보장법위반' 공판 사건에서 이 같이 판단하고 상고를 기각했다. A는 2004년부터 유명 B프로축구단에서 부상 방지·재활 보조 업무를 맡은 트레이너로 활동해 왔다. 그런데 A와 축구단이 2013년에 변경한 계약서에 따르면 "A에겐 퇴직금을 지급하지 않고 4대보험도 ...

    한국경제 | 2021.07.30 14:26 | 곽용희

  • thumbnail
    日법원 '고교무상화 정책서 조선학교 제외 적법' 판결 확정

    ... 제3소법정(재판장 하야시 미치하루)은 히로시마 조선학교(초중고) 운영법인과 졸업생 109명이 일본 정부를 상대로 고교수업료 무상화 대상에서 조선학교를 제외한 처분의 취소와 약 5천600만엔의 손해배상을 청구한 소송에서 지난 27일 원고 측 상고를 기각하는 판결을 내렸다. 이로써 일본 전역에서 일본 정부를 상대로 제기된 동일 소송 5건 모두가 원고 측 패소로 끝났다. 일본의 고교 무상화 정책은 공립학교에선 수업료를 내지 않고 사립학교 학생들에게는 지원금을 주는 제도로, ...

    한국경제 | 2021.07.30 14:04 | YONHAP

  • thumbnail
    檢, '불길 속 아이 못 구한' 엄마 무죄에 불복 상고

    ... 판단을 받게 됐다. 30일 법조계에 따르면 검찰은 전날 아동학대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아동학대치사) 혐의가 무죄로 판단된 A(24)씨의 항소심 판결에 불복해 서울고법 형사13부(최수환 최성보 정현미 부장판사)에 상고장을 제출했다. 검찰은 A씨는 2019년 4월 자택에서 화재가 발생했을 당시 아들 B군을 구조할 수 있었음에도 혼자 집을 나와 B군을 숨지게 했다고 보고 있다. A씨는 화재 당시 밖에서 도와줄 사람을 데려와야겠다고 생각해 1층에 ...

    한국경제 | 2021.07.30 10:47 | YONHAP

  • thumbnail
    선거법 위반 울산남구의원 벌금 150만원 당선무효형 확정

    국민의힘 소속 손세익 울산 남구의원이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당선무효형인 벌금 150만원이 확정되면서 의원직을 상실했다. 30일 법조계에 따르면 대법원 3부는 지난 29일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손 의원의 상고심에서 상고를 기각하고 벌금 150만원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선출직 공무원은 공직선거법 위반으로 100만원 이상의 벌금형이 확정되면 당선이 무효가 된다. 손 의원은 2016년 6월부터 지난해 3월까지 남구 지역 주민자치위원회 ...

    한국경제 | 2021.07.30 10:07 | YONHAP

  • thumbnail
    7개월 딸 방치해 숨지게 한 엄마, 징역 10년 확정

    생후 7개월된 딸을 방치해 숨지게 한 여성에게 징역 10년형이 내려졌다. 대법원 2부(주심 조재연 대법관)는 살인·사체유기 혐의로 기소된 A(20)씨의 상고심에서 징역 10년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고 30일 밝혔다. A씨는 2019년 5월 닷새간 인천의 한 아파트에 생후 7개월 딸을 방치해 숨지게 한 혐의 등으로 재판을 받아왔다. 검찰은 A씨와 남편이 숨진 딸을 야산에 매장하려고 집에 방치한 채 주변에도 알리지 않은 것으로 보고 ...

    키즈맘 | 2021.07.30 09:45 | 이진경

  • thumbnail
    [백투더TEN] "XX같은 게 퍽하면 임신" 김현중 전여친 '충격 폭로'…5년간 폭행·유산 법정 다툼[TEN이슈]

    ... 판단이 나왔다. 마침내 2020년 11월 12일, 대법원은 김현중과 A씨의 5년간 벌인 소송전에서 김현중의 손을 들어주며 사건은 종지부를 찍게 됐다. 대법원 3부(주심 노태악 대법관)는 A씨가 김현중을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소송 상고심 선고기일을 열어 상고를 기각했고, "A씨가 기자 인터뷰를 통하여 위와 같은 허위사실이 언론에 보도되게 함으로써 김현중 씨의 명예를 훼손했다"고 1억 원의 배상을 명했다. 법적 다툼이 이어지는 과정에서 A씨는 ...

    텐아시아 | 2021.07.30 07:00 | 태유나

  • thumbnail
    7개월 딸 방치해 숨지게 한 친모, 징역 10년 확정

    ... 늘어나 생후 7개월 된 딸을 방치해 죽음에 이르게 한 여성이 재판 도중 성인이 되면서 미성년자 때 선고된 형보다 더 무거운 처벌을 받게 됐다. 대법원 2부(주심 조재연 대법관)는 살인·사체유기 혐의로 기소된 A(20)씨의 상고심에서 징역 10년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고 30일 밝혔다. A씨는 2019년 5월 닷새간 인천의 한 아파트에 생후 7개월 딸을 방치해 숨지게 한 혐의 등으로 재판을 받아왔다. 검찰은 A씨와 남편이 숨진 딸을 야산에 매장하려고 ...

    한국경제 | 2021.07.30 06:00 | YONHAP

  • thumbnail
    '함바왕' 유상봉 보석 중 전자발찌 훼손…처벌 규정 없어

    ... 전자장치를 실시간으로 확인해 철저히 감독하겠다"고만 했을뿐 별다른 대책을 내놓진 못했다. 보석으로 풀려났을 당시 이미 함바(건설현장 간이식당) 운영권과 관련한 사기 사건으로 또 다른 재판을 받던 유씨는 대법원이 지난달 29일 상고심에서 징역 1년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하자 이달 12일 전자발찌를 훼손하고 도주했다. 검거팀을 꾸린 검찰은 도주한 지 15일 만인 지난 27일 유씨를 경남 사천 일대에서 붙잡았다. 문제는 유씨처럼 전자발찌 부착을 조건으로 풀려난 ...

    한국경제 | 2021.07.29 14:36 | YONHAP

  • thumbnail
    남편 병원서 '무자격 침시술'…대법 "무료라도 불법"

    ... "병원 영업에 도움줬다면 영리목적 인정" 남편 병원에서 자격 없이 무료로 침 시술을 한 부인에게 유죄가 확정됐다. 대법원 2부(주심 천대엽 대법관)는 보건 범죄단속에 관한 특별조치법 위반(부정의료업자) 혐의로 기소된 A씨의 상고심에서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고 29일 밝혔다. A씨는 2016년 10월부터 한 달여 간 남편 B씨의 병원에서 간호조무사로 일하면서 263회 걸쳐 무자격 침 시술을 한 혐의로 재판을 받아왔다. A씨 ...

    한국경제 | 2021.07.29 12:0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