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71-80 / 17,12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개업 준비 중 매물광고' 공인중개사 벌금형 확정

    부동산 중개사무소 개업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사무소 개설 등록을 하지 않고 매물을 광고한 공인중개사에게 벌금형이 확정됐다. 대법원 3부(주심 노정희 대법관)는 공인중개사법 위반 등 혐의로 기소된 A씨의 상고심에서 벌금 200만원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고 24일 밝혔다. 공인중개사인 A씨는 2019년 3월 부동산 사무소 개설 등록을 하지 않고 개업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사무실 유리창에 매물 광고를 한 혐의로 재판을 받아왔다. 옥외광고물을 부착할 ...

    한국경제 | 2021.07.24 09:01 | YONHAP

  • thumbnail
    조정훈, '김경수 옹호' 고민정에 "지킬 사람 지인 아닌 국민" 일침

    ... 말이다"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부디 조 의원님 곁에도 함께 비를 맞아주는 동지들이 많이 계시기를 바란다"고 했다. 한편 대법원 2부(주심 이동원 대법관)는 지난 21일 컴퓨터 등 장애 업무방해 혐의 등으로 기소된 김 지사의 상고심에서 징역 2년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김 지사는 실형 확정으로 인해 지사직을 박탈당했다. 또 2028년까지 피선거권이 제한된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7.23 17:49 | 홍민성

  • thumbnail
    고민정, '범죄자 두둔 말라' 조정훈 지적에 "지키고 싶은 사람"

    ... "민주당은 자당의 광역 단체장이 세 번째 자신의 비리로 임기를 채우지 못하는 것에 대한 사죄의 말을 해야 한다"고 일갈했다. 한편 대법원 2부(주심 이동원 대법관)는 지난 21일 컴퓨터 등 장애 업무방해 혐의 등으로 기소된 김 지사의 상고심에서 징역 2년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김 지사는 실형 확정으로 인해 지사직을 박탈당했다. 또 2028년까지 피선거권이 제한된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7.23 13:42 | 홍민성

  • thumbnail
    김어준, 김경수 징역 확정 대법관 좌표 찍어…"최순실 신뢰"

    ... 고발했다. 당시 당대표가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었다. 한편 김 전 지사는 징역 2년 형이 확정되면서 오는 26일 재수감된다. 건강상 문제 등 복합적인 이유로 수감 시한을 늦춰달라는 김 전 지사 측의 요청이 받아들여진 것. 김 전 지사는 1심에서 징역형을 선고받고 법정 구속됐지만 77일 만에 보석이 허가돼 석방됐다. 이후 항소심에서도 징역 2년 형을 선고받았고, 상고심에서 형이 확정됐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7.23 08:50 | 김소연

  • thumbnail
    제주해군기지 무단침입해 기습시위…징역 2년 확정

    군용 철조망을 잘라내고 제주 해군기지에 무단으로 침입해 기습시위를 벌인 평화운동 활동가에게 징역 2년이 확정됐다. 대법원 3부(주심 이흥구 대법관)는 군용시설 손괴 등 혐의로 기소된 평화활동가 A씨의 상고심에서 징역 2년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고 23일 밝혔다. 함께 기소된 활동가 B씨는 징역 2년에 집행유예 3년을 확정받았다. A씨는 지난해 3월 제주 서귀포시 해군기지 동쪽 철조망을 잘라내고 기지 안으로 들어가 해군기지 반대 시위를 한 혐의로 ...

    한국경제 | 2021.07.23 06:00 | YONHAP

  • thumbnail
    대행체제 경남 "경제는 공백 없다"

    ... 꾸려나갈 방침이다. 하지만 부·울·경 메가시티 조성과 경남형 뉴딜사업, 남부내륙고속철도 건설 등 정치적 리더십이 필요한 대형 사업에는 차질이 불가피할 것이란 우려가 나온다. 도는 김 전 지사가 대법원 상고심 판결로 지사직을 잃음에 따라 하 행정부지사의 도지사 권한대행 체제로 도정 운영을 전환했다고 22일 발표했다. 업무 시작과 함께 긴급 간부회의를 주재한 하 권한대행은 “도지사 부재에 대한 도민의 우려와 걱정을 최소화하기 ...

    한국경제 | 2021.07.22 18:37 | 김해연

  • '부당수령 보험금' 반환 청구 시효는 5년

    ... 대법원 판례에서는 민사 채권 소멸시효인 10년을 적용해 왔으나 이번 판결로 상사 채권 소멸시효인 5년으로 줄어들게 됐다. 대법원 전원합의체는 22일 교보생명이 보험 가입자 A씨 등을 상대로 낸 보험계약 무효확인 등 청구소송 상고심에서 재판관 전원 일치 의견으로 “부당이득 반환 청구권은 5년의 상사 소멸시효가 적용된다”는 원심을 확정했다. A씨는 2006년 3월 아들 앞으로 교보생명의 보험상품에 가입했다. 이후 다른 보험사와도 비슷한 ...

    한국경제 | 2021.07.22 17:49 | 오현아/이호기

  • "댓글조작 몸통은 문재인 대통령" vs "대선불복 낡은 정치"

    ... 수행비서로, 거대한 범죄를 단독으로 저질렀을 리 없다”며 “이 사건의 몸통은 문재인 대통령과 민주당”이라고 강력 비판했다. 대법원은 지난 대선에서 댓글 여론을 조작한 혐의 등으로 기소된 김 전 지사 상고심에서 징역 2년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배현진 국민의힘 최고위원은 “지난 대선은 조작 대선이었고, 불법 선거였다는 것을 국민이 확인했다”며 “문재인 정부는 탄생의 정당성을 잃었다”고 ...

    한국경제 | 2021.07.22 17:45 | 이동훈

  • thumbnail
    [이슈 프리즘] 중앙은행이 항상 잘한 건 아니다

    ... 가장 큰 이유는 외부의 간섭이 거의 없다는 점이다. 최근엔 한은의 통화정책에 큰소리로 왈가왈부하는 정치인이나 관료를 거의 찾아볼 수 없다. 이 총재는 이 대목에선 이성태 전 총재에게 감사해야 할 듯하다. 작고한 노무현 대통령이 부산상고 4년 선배인 이성태 총재를 발탁하며 한은은 이성태 총재에게 맡기자고 한 것이 문재인 정부에서도 이어지는 것 같다. 훌륭한 중앙은행 총재가 뛰어난 금통위 멤버들과 함께 독립적으로 통화정책을 짜면 반드시 좋은 결과를 낳을까. 그간 ...

    한국경제 | 2021.07.22 17:26 | 박준동

  • thumbnail
    대법 "'부작위채무' 불이행시 손해배상 판결 가능"

    ... 강제집행 절차 신청을 따로 하지 않아도 법원의 판결만으로 사용방해 금지를 어겼을 때 배상금을 물릴 수 있다는 대법원 판단이 나왔다. 대법원 전원합의체(주심 이기택 대법관)는 22일 통행방해 금지 청구를 다투는 지역권 설정 소송 상고심에서 원고 승소로 판결하면서 채무불이행에 배상하도록 하는 '간접강제'를 명령한 원심을 확정했다. 원고 A씨는 피고 B씨와 충남 일대 땅의 소유권을 놓고 분쟁을 벌이다가 분쟁 지역에 대한 B씨의 통행방해 행위를 금지해달라는 소송을 ...

    한국경제 | 2021.07.22 16:21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