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8,35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명의신탁주식, 명의수탁자에게 빼앗길 수 있다

    ... 과세될 수 있습니다. ㅤ 명의신탁주식을 정리하는 방법은 다양하지만 기업 상황에 맞는 적법한 방법으로 환원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즉, 명의신탁 시점과 비교해 주식 평가액을 검토하고 합리적인 방법으로 접근해야 하고 기업 상황, 상법 및 세법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야 하기에 전문가의 도움을 받는 것이 바람직합니다. 스타리치 어드바이져는 기업의 다양한 상황과 특성에 맞춰 법인이 가지고 있는 다양한 위험을 분석한 사례를 통해 최적화된 컨설팅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

    한국경제TV | 2021.06.18 20:01

  • thumbnail
    주주의 이익을 실현하지 못하는 정관은 가치가 없다

    ... 등을 검토해야 합니다. 정관은 특성상 관련 법규, 사회 환경, 기업 성장에 따라 내용을 점검하고 변경하는 작업이 필요합니다. 표준 정관은 추후 임원과 주주의 이익실현 등을 실행했을 때 보호장치가 되어줄 수 없기 때문에 기업이 성장하고 상법 및 세법, 노동법, 노무 규정 등의 변화가 있다면 반드시 상황에 맞게 정관을 개정해야 합니다. 정관을 변경할 때는 임원의 취득형 권리와 주주의 취득형 권리를 추가할 수 있습니다. 임원의 취득형 권리는 반드시 정관을 개정해야만 취득할 ...

    한국경제TV | 2021.06.17 20:32

  • thumbnail
    코인 상장폐지 계속된다…거래소 셀프 발행한 코인 취급 금지

    ... 가상자산 사업자가 이해충돌 소지가 있는 가상화폐를 취급하고, 자전거래 등을 통해 해당 코인 거래가 성황을 이루는 것처럼 꾸미는 일을 막겠다는 취지다. 개정안에 따르면 가상자산 사업자는 자금세탁 방지 의무 이행을 위해 본인과 상법 시행령 제34조제4항에 따른 특수관계에 있는 자가 발행한 가상자산을 취급할 수 없다. 특수관계인에는 배우자, 6촌 이내의 혈족, 4촌 이내의 인척, 본인이 단독으로 또는 특수관계인과 함께 30% 이상을 출자했거나 주요 경영사항에 ...

    한국경제TV | 2021.06.17 06:40

  • thumbnail
    거래소, 자체 발행한 코인 취급 못한다…특금법 입법예고

    ... 거래소들이 전산망에 허위입력을 통해 시세조작을 하는 등 위법행위를 하는 문제점들이 발생했다고 지적했다. 이에 금융위는 특금법 시행령에 자금세탁방지 의무 이행을 위한 가상자산사업자의 조치를 추가했다. ▲ 가상자산사업자는 본인이나 상법 시행령 제34조 제4항에 따른 특수관계에 있는 자가 발행한 가상자산을 취급하지 않도록 하고 ▲ 가상자산사업자나 그 임직원은 해당 가상자산사업자를 통해 거래하지 못하게 함으로써 거래 투명성을 높인다는 구상이다. 또한 현재 금융회사들은 ...

    한국경제TV | 2021.06.17 06:00

  • thumbnail
    가상화폐 거래소·특수관계인이 '셀프' 발행한 코인 취급 금지

    ... 가상자산 사업자가 이해충돌 소지가 있는 가상화폐를 취급하고, 자전거래 등을 통해 해당 코인 거래가 성황을 이루는 것처럼 꾸미는 일을 막겠다는 취지다. 개정안에 따르면 가상자산 사업자는 자금세탁 방지 의무 이행을 위해 본인과 상법 시행령 제34조제4항에 따른 특수관계에 있는 자가 발행한 가상자산을 취급할 수 없다. 특수관계인에는 배우자, 6촌 이내의 혈족, 4촌 이내의 인척, 본인이 단독으로 또는 특수관계인과 함께 30% 이상을 출자했거나 주요 경영사항에 ...

    한국경제 | 2021.06.17 06:00 | YONHAP

  • thumbnail
    가업 승계 계획, 어떻게 세워야 할까

    ... 성장시킨 후 인수합병을 통한 지분 이동 방법도 활용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가업승계 방법보다 중요한 것은 장기간에 걸친 체계화된 계획입니다. 갑작스러운 상속 시 재원 마련에 어려움을 겪을 수 있고 매번 바뀌는 정책과 세법 및 상법 등을 파악하는 것은 위험 부담이 크기 때문에 전문가의 도움을 받아 장기간에 걸친 가업승계 계획을 세우고 단계적으로 접근하는 것이 좋습니다. 스타리치 어드바이져는 기업의 다양한 상황과 특성에 맞춰 법인이 가지고 있는 다양한 위험을 ...

    한국경제TV | 2021.06.15 20:31

  • thumbnail
    언제까지 명의신탁주식으로 인한 피해를 두려워해야 하는가

    2001년 7월 23일 이전까지는 상법상 발기인 제도를 두어 3~7인 이상의 발기인이 있어야 법인을 설립할 수 있었습니다. 이때에는 당연했던 일이 현재는 불법이 되어 기업인들을 고민에 빠뜨리고 있습니다. 물론 상법이 개정되기 전 발기인 수 충족을 핑계삼아 편법으로 발행된 명의신탁주식도 상당수 있었습니다. 이는 과점주주로서 떠안아야 하는 2차 납세의무와 간주취득세를 회피하는 수단으로 악용되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하지만 조세회피 목적이 아닌 기업까지 ...

    한국경제TV | 2021.06.14 20:01

  • [사설] '경제민주화 허상' 지적한 이준석, 합리적 대안 기대한다

    ... 경제민주화란 헌법 119조2항의 ‘경제의 민주화를 위해 규제와 조정을 할 수 있다’는 조항에 기초한 경제 과잉규제를 의미한다. 소위 진보진영은 이 조항을 교조적으로 해석해 우리 경제를 자기파괴 수준으로 몰아갔다. 상법·공정거래법 개정안 등 기업규제 3법이 그렇게 도입됐다. 이 과정에서 국민의힘은 무리한 정책을 견제하기는커녕 ‘여당 2중대’라도 된 듯 사실상 동조했다. 나아가 세계 최강의 중대재해처벌법을 앞장서 발의했고, ...

    한국경제 | 2021.06.14 17:18

  • thumbnail
    전경련 "규제개혁에 대한 기업들의 불만족 3년 연속 커져"

    ... 나왔다. 특히 '규제 신설·강화' 항목은 예년과 비교해 응답 비율이 크게 높아졌다. 2019년 조사에서 '규제 신설·강화'를 꼽은 기업 비율은 14.6%로 4위를 차지했고, 2020년 조사에서는 19.0%로 3위로 올라섰다. 작년 상법과 공정거래법 등 '기업규제 3법'과 중대재해기업처벌법 등 규제 입법이 대거 국회를 통과한 데 따른 것으로 전경련은 분석했다. 규제개혁 체감도 제고를 위해 정부가 최우선으로 개혁해야 할 분야(중복응답)는 '노동 규제'라는 답이 40.4%로 ...

    한국경제 | 2021.06.14 11:00 | YONHAP

  • thumbnail
    중소기업 재무위험 자사주 매입으로 해결한다

    자사주 매입은 보통 자기 회사 주식 가격이 지나치게 낮게 평가되었을 때 적대적 M&A에 대비해 경영권을 보호하고 주가를 안정시키기 위한 목적으로 기업이 자기 자금으로 자기회사 주식을 사들이는 것을 말합니다. 상법에서는 원칙적으로 자사주 매입을 금지하고 있지만 사들인 뒤 소각하는 경우, 회사의 합병, 주주들의 매입청구가 있는 경우 등 일부 예외적인 때에만 허용하고 있습니다. 자사주 매입을 하면 발행 주식 수를 줄여 주당 순이익과 주당 미래현금흐름을 ...

    한국경제TV | 2021.06.13 2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