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59,03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이근미 작가의 BOOK STORY] 실전에 강한 챔피언과 책으로 공부한 천재의 대결

    ... 천재, 첸토비치와 B박사가 등장한다. 열두 살 때 아버지를 잃은 첸토비치는 천주교 신부와 함께 살게 된다. 신부는 첸토비치에게 다양한 교육을 시키지만 매사에 관심이 없다. 그저 시키는 일만 고분고분 따르고 매일 저녁 신부가 헌병대 상사와 체스 두는 모습을 졸린 눈으로 지켜보는 정도다. 어느 날 신부가 체스를 두다가 임종한 신자 집으로 달려가자 첸토비치가 상사와 체스를 두게 된다. 놀랍게도 첸토비치가 그 시합에서 상사를 이기고 뒤늦게 돌아온 신부와의 대결에서도 가볍게 ...

    한국경제 | 2021.09.27 09:00

  • thumbnail
    김앤장, 올해의 韓 로펌 선정

    ... 법조계 여성 리더십 양성에 기여한 로펌 및 분야별 영향력 있는 여성 법률 전문가를 선정한다. 성 다양성, 혁신, 멘토링, 일과 삶의 균형, 사회공헌, 인재 관리 등을 평가해 매년 상을 수여한다. 서성진 외국변호사(왼쪽)와 남태연 회계사(오른쪽)는 개인별 수상 부문에서도 이름을 올렸다. 서 변호사는 ‘올해의 상사중재 전문가’ 타이틀을, 남 회계사는 ‘올해의 이전가격 전문가’ 타이틀을 받았다. 최진석 기자

    한국경제 | 2021.09.26 17:12 | 최진석

  • thumbnail
    주지사 형 이어 앵커 동생까지…크리스 쿠오모도 성희롱 폭로

    ... 맨해튼 어퍼웨스트사이드의 한 술집에서 다른 동료의 환송회 중 로스와 힘차게 포옹하면서 한 손을 아래로 내려 그의 엉덩이를 움켜잡았다. 크리스는 직전까지 자신이 출연하던 프로그램의 책임프로듀서였던 로스에게 "이제 당신은 내 상사가 아니니까 이렇게 해도 된다"고 말했다고 한다. 이에 로스는 "그러면 안 된다"라며 크리스를 밀치고 뒤로 빠져나왔다. 당시 사건은 환송회에 함께 참석한 로스의 남편이 전부 목격했다고 로스는 전했다. 사건이 벌어진 뒤 크리스는 로스에게 ...

    한국경제 | 2021.09.25 07:28 | YONHAP

  • 금주(9월17일~9월23일)의 신설법인

    ...ddot;부동산 관련 서비스업) ▷더홍익(최현승·50·부동산 매매, 분양, 분양대행, 임대, 개발, 시행 및 컨설팅) ▷동양타이어(임준석·30·자동차 경정비업) ▷두원종합상사(탁효미·30·건물리모델링 및 철거업) ▷디그너스(백소영·600·국내외 경제, 경영, 자본시장 및 기업에 관한 자문 및 조사연구 업무) ▷디에스당진제일차(송향전·0·여유자금의 ...

    한국경제 | 2021.09.24 13:40 | 민경진

  • thumbnail
    '썰바이벌' 서동주 “엄친딸? NO, 美 로펌 인턴십 지원만 60번”

    ... 연락 온 친구가 있었다. 막상 만났을 때 청첩장을 받지 못해 서운한 마음도 있었고, 축의금 때문에 연락한 것 같은 생각도 들었다”라며 자신의 추억을 공유하며 반대 의견에 반박했다. 이어진 가정이 있음에도 나를 좋아하는 직장 상사의 추태에 서동주는 “직장 상사가 내 SNS를 봤다고 생각하면 너무 소름 돋는다”라며 폭풍 리액션을 선사했다. 이어 “최근에 직장 상사가 좋아한다며 꽃다발을 집으로 보낸 적이 있다. 주소를 알려준 적도 없는데 왜 그랬냐고 물으니 나 ...

    한국경제TV | 2021.09.24 11:01

  • thumbnail
    '돌싱' 서동주, "냉동난자 고민...재혼도 하고 싶어"

    ... 말해 웃음을 안기기도 했다. 재혼에 대해서는 "냉동 난자도 생각 중이며, 좋은 사람만 있으면 재혼 생각은 있다. 하지만 이미 겪어봤으니 결혼에 대한 판타지는 없다”라고 말했다. 또한 “최근에 직장 상사가 좋아한다며 꽃다발을 집으로 보낸 적이 있다. 주소를 알려준 적도 없는데 왜 그랬냐고 물으니 나 보고 웃어줬지 않냐고 하더라. 너무 어이없었다. 나 원래 웃상이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서세원과 서정희의 딸인 ...

    키즈맘 | 2021.09.24 09:40 | 이진경

  • thumbnail
    서동주 "엄친딸? NO, 美 로펌 인턴십 지원만 60번" ('썰바이벌')

    ... 친구가 있었다. 막상 만났을 때 청첩장을 받지 못해 서운한 마음도 있었고, 축의금 때문에 연락한 것 같은 생각도 들었다”라며 자신의 추억을 공유하며 반대 의견에 반박했다. 이어진 가정이 있음에도 나를 좋아하는 직장 상사의 추태에 서동주는 “직장 상사가 내 SNS를 봤다고 생각하면 너무 소름 돋는다”라며 폭풍 리액션을 선사했다. 이어 “최근에 직장 상사가 좋아한다며 꽃다발을 집으로 보낸 적이 있다. 주소를 알려준 적도 없는데 ...

    텐아시아 | 2021.09.24 08:03 | 차혜영

  • thumbnail
    [종합] 서동주 "재혼? 좋은 사람 있으면 OK, 냉동 난자는…" ('썰바이벌')

    ... 모바일로 청첩장을 전달받았는데 섭섭했다. 되게 친했는데 몇 년 만에 연락 와서 모바일로 줬다. 혹시 축의금 때문에 연락 온 건 아닌지 생각이 들더라"라고 설명했다. 그런가 하면, 가정이 있는데도 나를 좋아하는 직장 상사의 추태에 서동주는 "최근에 비슷한 경험을 했다. 직장 상사가 나를 좋아한다면서 집으로 꽃다발을 보냈다"며 "주소를 알려준 적이 없어서 놀랐다. 전화로 이건 아니라고 화를 냈다. 나중에 사람들이 왜 그랬냐고 물으니까 ...

    텐아시아 | 2021.09.24 07:50 | 박창기

  • thumbnail
    [특파원시선] 말실수가 두려웠나…외교부의 사전질문지 요구

    ... 파악해 준비한다면 현안에 대한 이해나 소양이 부족한 고위공직자도 말실수나 사고를 줄일 수 있다는 점이 주요 원인일 것이다. 물론 고위공직자 본인의 희망과는 상관없이 부하 직원들이 언론과 접촉해 사전질문지를 요구하는 경우도 있다. 상사를 향한 과잉 충성의 발로다. 미국 뉴욕에 주재하는 한국 특파원들도 23일(현지시간) 정의용 외교부 장관과의 간담회 하루 전 질문 내용을 미리 알려달라는 요구를 받았다. 정 장관과 함께 뉴욕을 방문한 외교부 직원이 주유엔 한국대표부를 ...

    한국경제 | 2021.09.24 06:01 | YONHAP

  • thumbnail
    김민재, 누가 봐도 앓아누운 '출장 후유증' 포착 왜? ('달리와 감자탕')

    ... 곧 돈인 무학이 회사도 결근한 채 시름시름 앓는 이유가 무엇인지 호기심을 유발한다. 꿈만 같았던 달리와의 만남이 무학의 인생에 어떤 파장을 일으킨 것인지도 궁금증을 자아낸다. 그런가 하면, 비서 미리(황보라 분)는 자신의 상사를 챙기러 집에 온 모습이다. 미리로부터 어떤 말을 전해 들은 무학은 동공이 확장될 정도로 크게 놀란 모습. 무학의 정곡을 찌른 미리의 일침(?)은 무엇일지 관심이 쏠린다. ‘달리와 감자탕’ 측은 “무학은 ...

    텐아시아 | 2021.09.23 19:29 | 차혜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