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1-40 / 59,01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성추행 신고하자 투명인간 취급'…해군 가해자 26일 첫 재판

    ... 선택을 한 해군 여군 중사의 성추행 가해자가 사건 발생 152일 만에 법정에 선다. 10일 군 관계자에 따르면 해군 보통군사법원은 오는 26일 충남 계룡시 해군군사법원에서 군인등강제추행 등의 혐의로 구속기소된 모 부대 소속 A 상사에 대한 첫 공판을 연다. 인천의 한 도서 지역 부대 소속인 A 상사는 지난 5월 27일 민간식당에서 같은 부대 후임인 여군 중사에게 '손금을 봐주겠다'며 손을 만지는 등 성추행했고, 복귀 과정에서 재차 팔로 목 부위를 감싸는 ...

    한국경제 | 2021.10.10 09:50 | YONHAP

  • thumbnail
    '명절 승차권 발매제한' 코레일·SR 손실액 약 825억원 달해

    ... 규정상 손실 보전 대상이 아니라고 주장했다. 또 코로나19로 인해 발생한 손실을 특정하기도 어렵고, 정부에서는 방역을 이유로 지하철 이용에 제한을 둔 적도 없다는 것이다. 경기철도는 운영손실 지원 문제에 대한 중재를 대한상사중재원에 맡겨보자고 국토부에 요청하고 있지만, 국토부는 중재 회부 자체를 거부하고 있다. 박상혁 의원은 "코로나19로 인해 승객 수요가 줄고 철도 운영사들이 심각한 재정난을 겪고 있다"며 "운영사들이 정부 방역 지침을 따르기 위해 발매 ...

    한국경제 | 2021.10.10 08:30 | YONHAP

  • thumbnail
    안예은, 한글날 기념곡 '열 달 아흐레' 발매

    싱어송라이터 안예은이 9일 한글날을 기념하기 위해 신곡 '열 달 아흐레'를 발매한다고 소속사 JMG가 밝혔다. 제목은 한글날인 10월 9일의 순우리말에서 따왔다. 소속사는 "한글이 창제되며 멀리서도 서로의 마음을 전할 수 있게 된 사람들의 애틋함을 담은 곡"이라고 소개했다. 안예은은 그동안 국악 요소 등 전통적인 사운드를 가요에 접목한 독특한 음악 세계를 선보여왔다. 대표곡으로 '상사화', '창귀', '홍연' 등이 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10.09 11:30 | YONHAP

  • thumbnail
    성추행 피해 후 숨진 직원 사건에 국세청장 "유감스럽게 생각"

    피해자 사망 후 처음으로 유감 표명 상사로부터 성추행 피해를 보고 2차 피해를 호소하다 지난 5월 숨진 국세청 공무원 관련 사건에 대해 김대지 국세청장이 처음으로 유감을 표명했다. 김 청장은 8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국세청 국정감사에서 기본소득당 용혜인 의원이 해당 사건에 대해 묻자 "이런 일이 발생한 데 대해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용 의원은 고인이 가해자와의 분리를 요구했는데도 국세청이 사건 발생 후 석 달 동안 가해자와 피해자를 ...

    한국경제 | 2021.10.08 18:15 | YONHAP

  • 금주(10월1일~10월7일)의 신설법인

    ...공약품 판매업) ▷살타(장빙(ZHANGBING)·1·각종 사무기기, 전자기기 유통 및 판매업) ▷삼협인터내셔널(문정주·1·식품 및 건강기능식품의 유통 및 무역업) ▷상동중상사(박정호·50·귀금속, 장신구 일체에 대한 도,소매 및 수출입업) ▷상생네트워크(박진만·2·전자상거래업) ▷생활가이드(이삭·10·통신판매업) ...

    한국경제 | 2021.10.08 17:54 | 민경진

  • 성추행 피해 국세공무원 사망에…국세청장 "유감스럽다"

    ◆…질의에 답변하는 김대지 국세청장.(사진=국회 제공) 지난 2017년 인천의 한 세무서에서 여성 국세공무원이 상사로부터 성추행을 당한 뒤 올해 5월 자살하고, 가해자는 지난 2018년 11월 유죄판결 이후 정직 3개월의 징계를 받고 올해 6월 명예퇴직한 것과 관련해 김대지 국세청장이 "유감스럽다"고 밝혔다. 용혜인 기본소득당 의원은 8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에서 열린 국세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이 사건은 ...

    조세일보 | 2021.10.08 15:26

  • thumbnail
    공감을 얻으려면

    ... 한다. 윗사람 앞이니까 그냥 들어주는 척 하는 것이지, 진정으로 공감해서 고개를 끄덕이는 것은 아니라고 했다. 기업에서 일하는 직원들뿐이겠는가? 학교에서, 병원에서, 공공기관에서, 각종 일터에서, 갑분싸하게 만들어버리는 직장 상사들이 많다. 그들은 분위기를 싸하게 만들어버리는데 있어서 천부적인 재능을 타고난 듯하다. 정치인도 공감을 얻으려면 발언에 신중해야 한다. 공감을 얻지 못하면 마음은 달아난다. 우리네 일상생활에서도 상대방의 마음을 얻으려면 구체적인 ...

    한국경제 | 2021.10.08 13:42 | 장경영

  • thumbnail
    [책마을] '말의 무게' 1초면 결정된다

    말의 힘은 강하다. 때론 총·칼보다도 더 세다. 외마디 외침이 세상을 바꾸고, 따스한 말 한마디가 죽을 사람도 살린다. 또한 말의 힘은 균등하지 않다. 누가 말했느냐에 따라 큰 차이가 난다. 입을 떠난 말은 겨눈 표적을 정확하게 가격하지 못한 채 엉뚱한 곳으로 파편이 튀는 경우가 부지기수다. 분명 달을 보라고 가리켰건만, 상대방 눈길은 그저 손가락 끝에 머물 뿐이다. 도대체 왜 이런 일이 벌어지는 것일까. 《메신저》는 어떤 이유로...

    한국경제 | 2021.10.07 18:42 | 김동욱

  • thumbnail
    요즘 필드 나이스 샷! 그리고 인증샷!

    #입문 “지금까지 신사가 아니었더라도 이 엄격한 게임을 시작하면 신사가 된다.”(빙 크로스비) “이제 연습 시작해.” 상사의 ‘통보’로 첫 라운딩 일자가 잡혔다. 골프를 시작하고픈 마음이 아예 없는 것은 아니었다. 그런데 언제 시간을 쪼개 레슨을 받아야 할지, 클럽과 복장 등을 갖추는 데 비용이 얼마나 들지 걱정돼 차일피일 미뤄오던 차였다. MZ세대(밀레니얼+Z세대)는 골프를 부자 ...

    한국경제 | 2021.10.07 17:52 | 김대훈

  • thumbnail
    "이동국·이승엽이 왜 골프에 빠졌는지 알 것 같아요"

    #입문 “지금까지 신사가 아니었더라도 이 엄격한 게임을 시작하면 신사가 된다.”(빙 크로스비) “이제 연습 시작해.” 상사의 ‘통보’로 첫 라운딩 일자가 잡혔다. 골프를 시작하고픈 마음이 아예 없는 것은 아니었다. 그런데 언제 시간을 쪼개 레슨을 받아야 할지, 클럽과 복장 등을 갖추는 데 비용이 얼마나 들지 걱정돼 차일피일 미뤄오던 차였다. MZ세대(밀레니얼+Z세대)는 골프를 부자 ...

    한국경제 | 2021.10.07 17:52 | 김대훈/정소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