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91-100 / 8,48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신간] 김앤장 변호사들이 풀어 쓴 '궁금한 상속·증여'

    ... 대상일까’, ‘축의금도 증여세 내나’, ‘배우자 명의로 투자한 자금도 증여세 낼까’, ‘시세 오른 아파트 배우자 증여 시 공제액은’, ‘생명보험금도 상속세 내야 하나’ 등 상속과 증여는 더 이상 부자들의 전유물이 아닌 일반 대중들의 궁금증으로 자리 잡은 지 오래다. ‘궁금한 상속·증여’는 이러한 일상의 궁금증들을 모아 속시원하게 풀어낸다. ...

    한국경제 | 2021.06.11 13:49 | 김수정

  • thumbnail
    중국 '공동부유 시범구' 지정…사회주의 원칙으로 '자회전'

    ... 쓰이는 지니계수가 0에 가까우면 소득 분배가 평등하게, 1에 가까우면 불평등하게 이뤄진다는 뜻이다. 사회주의 국가인 중국은 부자들에게 물리는 세금이 선진국보다 크게 적다. 세계 주요 자본주의 국가들에서도 쉽게 찾아볼 수 있는 상속세가 없고 부동산 보유세도 일부 시범 도시를 제외하면 존재하지 않는다. 중국은 '공동 부유 시범구' 지정을 내부적으로 대대적으로 선전하고 있다. 중국의 경제 발전 수립을 총괄하는 국가발전개혁위원회는 보도자료를 내고 "의견 발표를 통해 ...

    한국경제 | 2021.06.11 13:41 | YONHAP

  • thumbnail
    "올해 기업 세무조사 축소…소상공인 조사배제 연장"

    ... 내리자”고 제안했다. 이날 간담회에서 상의 회장단은 △조세 법령 명확화 △세제지원 활용 애로 개선 △위기 기업 지원 및 납세환경 개선 등 3개 분야 12개 과제를 국세청에 건의했다. 세무조사 사전통지 기간을 확대해 기업이 불확실성에 대처할 수 있도록 하고, 연구개발 세액공제 인정 범위를 확대하는 등의 내용이 담겼다. 상속세 납부와 관련해선 5년 기한인 분할납부 기간을 10년으로 연장하고, 상장주식의 물납을 허용해줄 것을 요청했다. 노경목 기자

    한국경제 | 2021.06.10 17:08 | 노경목

  • thumbnail
    김대지 국세청장 "기업 세무조사 작년 수준으로 감축"

    ... 3개분야에서 12개 과제를 국세청에 건의했다. 코로나19 이후 기업 정상화를 위해 하반기까지 세무조사를 최대한 축소해달라거나 세무조사 사전통지기간 확대, 연구개발 세액공제 인정범위 확대 등을 요청했다. 또한 현재 5년 기한인 상속세 분할납부 기간을 10년까지로 확대하고, 상속·증여세 제도를 개선해 기부 취지를 존중하는 방향으로 기부 인정 요건을 완화해달라고 건의했다. 조현석기자 hscho@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

    한국경제TV | 2021.06.10 16:39

  • thumbnail
    대한상의 방문한 국세청장 "기업 세무조사 작년 수준으로 감축"(종합)

    대한상의·국세청 간담회…최태원 상의회장 "성실 납세풍토 확립하겠다" 상의 회장단, 상속세 분할납부 기한 5년→10년 등 건의 김대지 국세청장은 "올해 기업 세무조사를 작년 수준으로 감축 운영해 세무부담을 최소화하겠다"고 말했다. 김 청장은 10일 서울 중구 상의회관에서 가진 대한상의·서울상의 회장단과의 간담회에서 기업 활력 제고를 위한 건의 사항을 들은 뒤 이같이 밝혔다. 간담회에는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을 비롯해 이인용 삼성전자 사장, 공영운 ...

    한국경제 | 2021.06.10 15:16 | YONHAP

  • thumbnail
    "불공정 자본주의는 반드시 몰락…혁신적 대안 절실"

    ... 비판한다. 특히 누진세 축소와 교육 불평등은 사회계층간 사다리를 무너뜨리고 있다. 따라서 이 문제를 해결하려면 부유세와 같이 사회 곳곳에서 권력과 자산의 순환을 가속하는 제도가 적극 시행돼야 한다고 역설한다. 그는 자산세와 상속세 등 누진세 제도를 강화해 80~90% 정도의 최고 층위 부유세를 통해 전 국민에게 '최소자산'을 지급할 것을 제안한다. 저자가 꿈꾸는 정의로운 사회란 교육·보건·주거·환경 등의 기본재화에 모든 이들이 공정하게 접근할 수 있고 이를 통해 ...

    한국경제 | 2021.06.10 15:01 | YONHAP

  • 대한상의, 국세청장에 R&D 세액공제 인정 확대 등 개선 건의

    ... 자료제출시스템을 구축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상의 회장단은 김 국세청장에게 ▲조세법령 명확화 ▲기업현장의 세제지원 활용애로 개선 ▲위기기업 지원 및 납세환경 개선 ▲조세법령의 모호성 분쟁소지 개선 ▲사전심사제도 활용애로 개선 ▲상속세 납부애로 개선(연부연납 기간 확대) 등 12개 과제를 국세청에 건의했다. 김 국세청장은 "귀한 시간을 내어 소중한 의견을 주신 회장단 여러분 감사하다"며 "요구사항을 정리해보면 세법 해석과 개정을 위한 ...

    조세일보 | 2021.06.10 14:33

  • thumbnail
    김대지 국세청장 "지난해 수준으로 기업 세무조사 줄이겠다"

    대한상의 회장단 간담회에서 밝혀…"중소기업 현장조사 기간도 단축" 상의 회장단, 상속세 분할납부 기한 5년→10년 등 건의 김대지 국세청장이 경제 회복을 위해 올해 기업 세무조사를 작년 수준으로 줄이겠다고 말했다. 김 청장은 10일 서울 중구 상의회관에서 가진 대한상의·서울상의 회장단과의 간담회에서 기업활력 제고를 위한 건의사항을 들은 뒤 이 같은 의사를 밝혔다. 이날 간담회에는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을 비롯해 이인용 삼성전자 사장, 공영운 ...

    한국경제 | 2021.06.10 14:30 | YONHAP

  • thumbnail
    `부자증세` 외친 버핏, 납부세금은 `쥐꼬리`

    ... 42억2천만달러(약 5조원)에 그쳤기 때문이다. 부자 랭킹 `넘버 2`인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는 이 기간 139억달러(약 16조원)의 자산을 불려 3.27%에 해당하는 4억5천500만달러(약 5천억원)의 연방소득세를 냈다. 상속세나 부유세를 신설해야 한다고 주장해 온 `투자의 귀재` 워런 버핏 버크셔해서웨이 회장은 자산이 243억달러(약 27조원) 급증하는 동안 연방소득세는 2천370만달러(약 264억원)만 납부, 실질적인 세율이 0.1%에 불과했다. 블룸버그통신 ...

    한국경제TV | 2021.06.09 09:54

  • thumbnail
    해외이동에 대한 관심 증가... `셀레나이민`, 6월 특별 포럼 개최

    ... 백신 접종자의 수가 증가함에 따라 투자이민에 대한 관심도 증가하고 있다. 포르투갈 투자이민은 5억 상당의 본인 소유 부동산 매입으로 5년후 EU 시민권 취득이 가능하다. 5년에 35일 거주로 3세대 이민이 가능한 포르투갈은 상속세, 증여세가 없고, 가상화폐(비트코인)에 대한 세금이 면제된다. 지중해의 키프로스는 약 4억상당의 부동산 매입으로 약 2개월안에 영주권 취득이 가능하다. 12.5%의 낮은 법인세와 상속세, 증여세가 없는 것이 특징이다. 또한 해외 ...

    한국경제TV | 2021.06.08 17: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