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1-30 / 8,50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남편이 아내에게 2년간 13억 이체해도…大法 "증여 아니다"

    ... 계좌의 자금을 이용했더라도 남편 몫의 돈을 사용한 것으로 인정돼 증여세를 부과할 수 없다는 것이다. 부부 증여로 양도세 절세 부부간 현금 증여에 대해 세무당국이 조사하는 사례는 많지 않다. 다만 배우자의 갑작스러운 사망으로 상속세를 부과하는 과정에서 과거에 지급한 현금이 증여 및 상속 행위에 따른 것으로 분류될 수 있다. 하지만 앞선 사례에서 볼 수 있듯 부부간 증여는 증명이 쉽지 않고 법원에서도 인정되지 않을 가능성이 있다. 아파트 등 부동산을 일부나 ...

    한국경제 | 2021.07.25 17:16 | 노경목

  • thumbnail
    아내 복권 당첨금 50억으로 '아파트' 산 남편…증여세 한푼도 안냈다

    ... △평소 해당 계좌로 생활비를 관리해온 점 △남편 소득이 해당 계좌에 수시로 이체된 점 등도 감안했다. ○부부 증여로 양도세 절세 부부간 현금 증여에 대해 세무당국이 조사하는 사례는 많지 않다. 다만 배우자의 갑작스러운 사망으로 상속세를 부과하는 과정에서 과거에 지급한 현금이 증여 및 상속 행위에 따른 것으로 분류될 수 있다. 하지만 앞선 사례에서 볼 수 있듯 부부간 증여는 증명이 쉽지 않고 법원에서도 인정되지 않을 가능성이 있다. 실제 증여세가 부과됐다면 조세 ...

    한국경제 | 2021.07.25 13:59 | 노경목

  • thumbnail
    165억 유산, 2년 만에 탕진한 배우…혹시 내 아들도? [정인국의 상속대전]

    ... 받은 금융회사가 가진다”며 신탁재산은 유류분의 대상이 될 수 없다고 판결했습니다. 유언대용신탁을 통해 유류분을 무력화할 수 있다는 결과가 되는데, 대법원에서도 이 판결이 그대로 유지될지는 좀더 지켜봐야 합니다. ④ 상속세 과세 ; 종전에는 유언대용신탁에 대해 증여세가 과세됐지만, 2020년 세법 개정에 따라 앞으로는 유언대용신탁과 수익자 연속신탁에 대해 상속세가 과세됩니다. <한경닷컴 The Moneyist> 정인국 한서법률사무소 ...

    The pen | 2021.07.25 09:45 | 정인국

  • thumbnail
    유리한 점만 설명해도 불완전판매입니다 [슬기로운 금융생활]

    ... 다뤘습니다. 종신보험은 보장성 상품이기 때문에 저축이 아니라는 점과 변액의 경우 사업비를 제외한 금액만 운용된다는 내용이 주였는데, 수많은 설계사들의 항의성 메일을 받았습니다. 해지하지 않고 잘 유지하면 사망 후 유족에게 도움이 될 수 있고 상속세 재원 마련 등에 꼭 필요한 상품이 될 수 있는데 나쁜 점만 보도했다는 지적이었습니다. 장기 보유하면서 종신보험의 추가된 기능까지 잘 활용하면 `본전 이상`이라는 의견들도 있었습니다. 종신보험 상품 자체가 나쁘다는 것이 아닙니다. ...

    한국경제TV | 2021.07.24 07:00

  • thumbnail
    추미애 "국토보유세 걷어 전국민에 배당"

    ... 내놓지 않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과세 기준을 주택 수가 아니라 가액 총합 기준으로 하고, 양도소득세는 과표 최고구간(실거래가 20억원)을 신설해 60% 세율을 적용하겠다고 했다. 대기업 법인세 중과, 누진소득세, 상속세·증여세 최고세율 상향, 빅데이터세 도입 추진 등의 공약도 제시했다. 화석 에너지 사용량에 따라 부과하는 탄소세는 국토보유세처럼 세수 증가분을 모든 국민에게 배당 형식으로 똑같이 나눠주겠다고 공약했다. 고은이 기자

    한국경제 | 2021.07.23 17:49 | 고은이

  • thumbnail
    추미애 "국토보유세 걷어 전국민에 '배당금' 지급"

    ... 해결하기 위해 과세 기준을 주택 수가 아닌 가액 총합 기준으로 운용하고, 양도소득세는 과표 20억원 이상 최고구간을 신설해 60%의 한계세율을 적용해 불로소득을 환수하겠다고 밝혔다. 이밖에 재벌·대기업 법인세 중과, 누진소득세, 상속세·증여세 최고세율 상향, 탄소세·빅데이터세 도입 추진 등의 공약도 제시했다. 추 전 장관은 "합리적 공정과세를 통해 마련한 재원으로 사회 배당, 공공복지, 공공임대주택, 청년 일자리에 사용해 양극화·불평등을 완화하고 새로운 도약과 ...

    한국경제 | 2021.07.23 12:44 | YONHAP

  • thumbnail
    추미애 "부동산 불로소득 막겠다" 1호 공약 '지대개혁' 발표 [종합]

    ... 문제를 해소하는 데 큰 효과를 발휘하고 있다"고 했다. 또한 "'특권이익이 있는 곳에 우선 과세한다'는 것을 조세제도의 중요한 원칙으로 수립하겠다. 재벌·대기업 법인세 중과, 누진소득세, 상속세·증여세의 최고 세율을 올리고 탄소세·빅데이터세 도입 등을 추진하겠다"며 "LH 직원이나 국회의원, 공무원 등이 특수한 지위를 이용해 취득한 특권이익은 가능한 모든 법적 수단을 동원해 환수하겠다"고 ...

    한국경제 | 2021.07.23 11:28 | 홍민성

  • thumbnail
    "상속세 무서워 부친 회사 폐업 후 인수…거래 줄어 고통"

    ... 사전 증여 제도를 이용해 기업승계를 시작했다고 입을 열었다. 그는 “부모 지분 70% 가운데 10%만 받았는데도 세금이 수억원 나와 빚을 냈다”며 “나머지는 결국 상속으로 가야 할 텐데 최대주주 할증 상속세율 60%를 생각하면 엄두가 나지 않는다”고 고개를 저었다. 정 상무의 말을 듣던 다른 2세 경영인 네 명의 사정도 비슷했다. 이들은 저마다 기업승계가 진행된 정도의 차이는 있었지만 ‘한국의 상속 절차가 유난히 ...

    한국경제 | 2021.07.22 18:24 | 김병근

  • 오문성 "상속세 세율부터 구조까지 전면개편해야"

    ◆…오문성 한국조세정책학회장은 21일 조세일보(www.joseilbo.com)와 한국조세정책학회가 공동주최로 연 '비정상적인 상속세제 이대로 둘 것인가?'라는 정책토론회에 참석, 상속세제 개선안 관련한 주제발표를 했다. 우리나라의 현행 상속세 과세체계(유산과세)를 '유산취득세' 방식으로 개편하고, 세율은 소득세 수준보다 낮출 필요가 있다는 전문가들의 주장이 줄기차게 제기되고 있다. 상속인이 각자 물려받은 ...

    조세일보 | 2021.07.21 18:33

  • 조세전문가들 "과세체계 뜯어고치자"

    ... '상속·증여세제' 관련 다양한 제도 개선책이 쏟아졌다. 21일 조세일보·한국조세정책학회 공동주최로 마련된 '상속·증여세제 개선방안' 전문가 토론회에선 현행 상속세제 체계를 손질해야 한다는 전문가들의 목소리가 높았다. 주제발표는 오문성 오문성 한국조세정책학회장(한양여대 교수)이, 토론자로는 고은경 세무사(한국세무사회 부회장)·김우철 서울시립대 교수·정세은 충남대 교...

    조세일보 | 2021.07.21 17: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