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41-50 / 8,49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7년간 인력 유지 '상속공제 대못' 당장 뽑아야"

    ... 52시간 근로제 도입 등 노동환경 변화에 적합하지 않다”고 말했다. 권성동 국민의힘 의원은 고용 유지 요건을 ‘5년간 80%’로 완화하고 연간 고용 유지비율 요건(80%)을 폐지하는 내용의 ‘상속세 및 증여세법’ 개정안을 지난해 9월 국회에 발의했다. 조병선 중견기업연구원장은 “근로자 숫자를 채워야 하는 현 요건은 기업의 일자리 양산에 큰 도움이 안 된다”고 지적했다. 김준석 서강대 경제대학원 ...

    한국경제 | 2021.07.07 17:15 | 안대규

  • thumbnail
    경기연구원 "국민 72%, '월 20만원 기본소득' 도입에 찬성"

    ... ▲ 세금 신설 ▲ 재정개혁 ▲ 세제개편 등 4개 분야로 나눠 조사했는데, 분야별로 공공플랫폼(빅데이터·배달앱) 수익 사업화(55.8%), 탄소세 또는 환경세 부과(55.5%), 현 세출예산 조정(54.3%), 상속세·증여세 세율 강화(47.7%) 등을 가장 많이 꼽았다. 아울러 전체 응답자의 57.4%는 기본소득 지급을 위한 추가 세금 납부 의향이 있다고 답했다. 기본소득 찬성 이유로는 '전반적인 삶의 질 개선&#...

    한국경제 | 2021.07.06 15:34 | YONHAP

  • thumbnail
    아트테크 선도기업 지웅아트갤러리, 무료 컨설팅 및 큐레이터 서비스 선보인다

    ... 사람들에게 더 유리해졌다. 일례로 미술품 가격이 8천만 원이라면 2천만 원에 대한 20%를 양도소득세로 부과하지만 활동 중인 국내 작가라면 작품 판매가에 관계없이 비과세가 적용되는 것. 다만 50억 원을 초과하는 미술품에 대해서는 상속세가 부과될 수 있음을 알아두자. 한편, 지웅아트갤러리는 그동안 (사)한국전문기자협회 2021 전문브랜드 대상 문화예술분야- 아트테크 부문, 2020년, 2021년 2년 연속 ‘문화예술분야 – 아트테크 부문` 소비자 만족 ...

    한국경제 | 2021.07.05 15:01 | NEWSFLOW

  • thumbnail
    美 상속·증여 133억원까지 '세금 0'…"거대한 富의 이전 시작됐다"

    미국 경제가 거대한 ‘지각 변동’을 겪고 있다. 50대 후반~70대 중반 베이비부머(1946~1964년생) 등 막대한 부를 쌓아온 ‘구세대’에서 자녀 세대로 ‘부의 이동’이 시작되면서다. 이에 따라 자녀 세대인 밀레니얼 세대(1981~1996년생)와 X세대(1965~1980년생)의 주택 구매, 창업, 투자, 자선단체 지원 등 경제활동도 활발해지고 있다. 특히 상속·증여...

    한국경제 | 2021.07.04 17:45 | 주용석

  • 美 상속·증여 역대급…경제활황 새 물결

    미국에서 사상 최대 규모의 ‘부의 이전’이 시작됐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지난 2일 보도했다. 70세 이상 미국인의 순자산은 35조달러(약 4경원)에 달하는데 이들과 베이비부머(1946~1964년생)가 자녀 세대 등에게 재산을 상속·증여하면서 ‘경제적 지각 변동’이 일어나고 있다는 분석이다. WSJ에 따르면 미 중앙은행(Fed)의 데이터 분석 결과 70세 이상 미국인의 순자산은 지난...

    한국경제 | 2021.07.04 17:44 | 주용석/정의진

  • 한국은 증여세 비과세 7년째 5000만원

    국내 노인 세대의 자산이 꾸준한 증가세를 나타내고 있다. 지난 8년간 노인 세대의 자산 증가 속도는 30대보다도 빨랐다. 한국의 고도 성장기를 이끈 베이비붐 세대가 만 65세 이상 노인 인구에 속속 유입되고 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4일 통계청에 따르면 가구주가 만 65세 이상인 국내 가구의 평균 순자산은 2012년 2억4550만원에서 지난해 3억4954만원으로 8년간 42.4% 증가했다. 같은 기간 가구주가 30대인 가구의 평균 순자산은 1...

    한국경제 | 2021.07.04 17:38 | 정의진

  • thumbnail
    물려준 재산 날리면 어쩌지…'상속신탁제' 활용하세요

    ... 세 자녀는 상속신탁제도 덕분에 마이클 잭슨의 이른 사망에도 평생 돈 걱정을 할 필요가 없게 됐다. 신탁을 통한 상속·증여에도 세금이 발생한다. 망자가 신탁된 재산을 가족에게 물려주더라도 상속재산으로 간주되는 만큼 여기에는 상속세가 부과된다. 물론 신탁재산 수익 일부를 기부한다면 이 부분은 공제된다. 생전에 수익을 나눠준다면 증여세가 부과된다. 신탁제도를 절세 수단으로 활용할 수도 있다. 근로 및 자산 등을 통해 연간 수억원의 소득이 발생하는 자산가라면 자산 ...

    한국경제 | 2021.07.04 17:11 | 노경목

  • thumbnail
    "미국이 상속된다...韓 GDP 20배 대물림"

    ... 45% 증가했다. 미국 국세청(IRS)에 신고된 연간 증여 규모는 인플레이션을 반영해 계산했을 때 2010년 450억 달러(약 51조1천200억원)에서 2016년 750억 달러(약 85조2천억원)로 증가했다. 이 기간 상속세가 면제되는 증여 재산 기준은 개인의 경우 100만 달러(약 11억4천만원)에서 500만 달러(약 56억8천만원)로, 커플의 경우 200만 달러(약 22억7천만원)에서 1천만 달러(약 113억6천만원)로 상향 조정됐다. 상속 및 증여는 ...

    한국경제TV | 2021.07.04 07:38

  • thumbnail
    무려 4경원…미국 역사상 최대 '부의 이전' 시작됐다

    ... 45% 증가했다. 미국 국세청(IRS)에 신고된 연간 증여 규모는 인플레이션을 반영해 계산했을 때 2010년 450억 달러(약 51조1천200억원)에서 2016년 750억 달러(약 85조2천억원)로 증가했다. 이 기간 상속세가 면제되는 증여 재산 기준은 개인의 경우 100만 달러(약 11억4천만원)에서 500만 달러(약 56억8천만원)로, 커플의 경우 200만 달러(약 22억7천만원)에서 1천만 달러(약 113억6천만원)로 상향 조정됐다. 상속 및 증여는 ...

    한국경제 | 2021.07.03 17:50 | YONHAP

  • [사설] 130개국 디지털稅 합의…'조세 국제화' 적극 대처해야

    ... 100년간 지속된 국제조세 원칙의 대변경’이라는 기획재정부 평가가 과장이 아니다. 이런 거대한 변화에 부응할 만큼 한국 조세제도와 징세행정은 합리적이며 지속가능한가. 고율의 법인세나 납세자가 편중된 소득세, 기형적 상속세만이 문제가 아니다. ‘약탈수준’이라는 양도세와 세율이 아니라 ‘납세자의 2%’로 갈라치기 하려는 종합부동산세 같은 징벌형 부동산 세금도 국제 흐름과는 딴판이다. 이 모든 게 국제 비교되며 간섭받을 ...

    한국경제 | 2021.07.02 17: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