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51-60 / 8,48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기업 승계 후 7년간 직원 1명만 줄어도…稅혜택 토해내는 한국

    ... 한다”는 규정이 상속 포기의 계기가 됐다. 연구개발에 돈이 많이 드는 업종 특성상 여러 곳에서 투자를 받다 보니 김 대표와 친인척 등을 합한 지분율은 21%에 불과했다. 국내 중견·중소기업 창업주에게 상속세와 더불어 가업상속공제 조건은 가장 큰 근심거리다. 정부도 기업 승계를 지원하는 제도를 시행하고 있지만 까다로운 사전·사후 요건 탓에 기업들은 공제를 받은 후에도 세금을 추징당하기 일쑤다. 조봉현 IBK경제연구소장은 ...

    한국경제 | 2021.06.29 17:42 | 김동현/안대규

  • [사설] 박용진·이준석, 감세논쟁 주도해 법개정 성과 내보라

    ... 정책토론으로 잘 이어가면서 가시적 성과를 내느냐다. 무엇보다 박 의원의 감세 주장은 몇 가지 측면에서 평가받을 만하다. 대표적 ‘재벌 공격수’였던 그가 법인·소득세 감세와 함께 가업상속공제 확대를 통한 상속세 감면까지 주장했다. 법인세의 경우 감세폭(4%포인트)까지 제안했다는 점에서, 경제를 살려내지 않고는 아무 것도 이룰 수 없다는 상황 인식을 한 것 같아 고무적이다. 세율 인하로 투자·고용 확대를 유도하면 세수도 증가할 ...

    한국경제 | 2021.06.29 17:34

  • 양도세 부담에…증여 재산 54%↑

    ... 43조6134억원으로 54.4% 늘었다. 2019년 증여세 신고 증가폭이 4.3%, 증여재산 총액 증가가 3.0%에 그친 것과 대비된다. 특히 아파트 등 건물 증여 건수가 68.1%, 증여 총액은 144.1% 증가했다. 상속도 급증했다. 지난해 상속세 신고 인원은 1만1521명으로 전년 대비 20.6% 늘었다. 2019년 상속세 신고 인원 증가폭은 13.0%였다. 상속 신고 재산총액은 27조4139억원으로 증가폭이 27.3%에 달했다. 2019년 해당 증가폭은 4.6%에 그쳤다. ...

    한국경제 | 2021.06.29 17:26 | 노경목

  • thumbnail
    2세 경영자의 고충…"사명감에 승계 받았지만 稅 낮은 국가로 가고 싶다"

    국내 중소기업 2세 경영자 10명 중 9명은 상속세나 증여세 등을 부담할 여력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10명 중 6명은 상속세 부담에 해외로 본사를 이전할 의사가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경제신문이 중소기업중앙회에 의뢰해 중소기업 창업주 300명, 2세 경영자 200명을 대상으로 상속·증여세 부담 및 기업환경에 대해 설문조사한 결과다. 이번 설문에서 국내 중소기업 창업주의 87%, 2세 경영자의 92%는 현 상속·증여세율 ...

    한국경제 | 2021.06.29 17:16 | 안대규

  • thumbnail
    韓, 상속세 최고세율 60%…OECD 평균의 두배

    한국에서 기업을 승계할 경우 상속세 최고세율은 60%다. 직계비속에 상속세를 부과하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18개국 평균치(27.1%)의 두 배를 넘어선 세계 최고 수준이다. 상속세 명목 최고세율은 한국이 50%로 일본(55%)보다 낮다. 하지만 기업의 주식을 물려줄 때 부과되는 세금만 기준으로 따지면 한국은 ‘최대주주 주식 할증평가’로 실제 상속세율이 60%까지 높아진다. OECD 국가 중 유일하게 기업의 경영권 프리미엄을 ...

    한국경제 | 2021.06.29 17:15 | 안대규/김동현

  • thumbnail
    작년 증여재산 44조, 54%↑…건물 20조, 144%↑

    ... 동일인으로부터 받은 재산까지 합친 '증여재산가액등'은 43조9천290억원으로 2019년 신고 때보다 13조원이 넘게 늘었다. 배우자에 대한 증여는 6천790건으로 직계존비속 증여의 20분의 1 수준에 그쳤다. ◇ 상속세 신고 인원 44.5%가 20억원 이하 상속 지난해 상속세 신고는 1만1천521명(사망자 기준), 상속재산가액은 27조4천139억원이다. 2019년 귀속 신고보다 인원은 20.6%, 재산가액은 27.3% 늘었다. 상속세 신고 ...

    한국경제 | 2021.06.29 12:05 | YONHAP

  • thumbnail
    삼성家 사례로 본 미술품의 상속세

    세간의 관심이 집중됐던 고(故) 이건희 삼성 회장의 상속세 신고가 지난 4월에 이루어졌다. 역대 최대 규모의 상속재산 및 상속세를 비롯해 이른바 ‘이건희 컬렉션’으로 불리는 고인의 소장 미술품 또한 화제가 됐다. 세계적으로 예술적·학술적 가치를 높게 평가 받아 수조 원에 이를 것으로 예상되는 고 이건희 삼성 회장의 소장 미술품의 향방에 관심이 집중되는 가운데 결국 국보 14점과 보물 46점을 포함한 문화재 2만1600점은 ...

    한국경제 | 2021.06.28 17:05 | 공인호

  • thumbnail
    2021 자산관리 빅 콘서트 성료...'재테크+상속' 로드맵 제시

    ... 변호사는 나날이 늘어나고 있는 상속·증여 분쟁을 막기 위해 필요한 구체적인 상속 플랜에 대해 제시해 이목이 집중됐다. 이어진 두 번째 강연에서는 한국공인회계사회 가업승계 자문위원인 이용 상무가 알쏭달쏭 까다로운 상속세 현황을 소개하고, 자칫 세금 폭탄으로 이어질 수 있는 상속세 대비책에 대해 꼼꼼히 설명했다. 국제화 시대를 맞이해 국제상속 문제도 뜨거운 감자다. 세 번째 강연을 맡은 엄상섭 변호사는 해외에서 사업을 영위하거나 자녀들이 해외에 거주하는 ...

    한국경제 | 2021.06.28 08:35 | 김수정

  • thumbnail
    [special]생활 속 스며든 신탁, 팔색조 매력은

    ... 안전하고 정확한 재산 분배는 물론 미성년 자녀를 위한 재무 보호 시스템도 갖추고 있다. 우리은행의 경우 2018년 장애인특별부양신탁제도를 바탕으로 ‘우리장애인사랑신탁’ 상품을 출시했다. 장애인특별부양신탁이란 ‘상속세 및 증여세법’ 제52조의2에 의거, 장애인이 증여받은 재산을 신탁할 경우 해당 재산의 증여세를 면제받는 제도를 적용했다. 이 밖에도 신탁 활용은 광범위하다. 시중은행들도 가입 기준을 낮춘 이색 신탁 상품을 속속 출시하며 ...

    한국경제 | 2021.06.28 08:31 | 김수정

  • thumbnail
    [special]"신탁은 적극적인 인생 설계...고객 소통 중요"

    ... 관리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기 위해서는 세금 혜택과 같은 실질적인 동기부여가 필요하다고 생각해요. 가령, 고령자들의 평균적인 생활수준에 맞춰서 자금 관리를 준비한다고 할 때, 운영자금에 대해서 일정 부분 비과세를 해주거나 일부는 상속세 공제 항목을 추가해주는 것도 좋을 것 같아요. 그리고 나날이 고령자들이 보유한 재산의 규모가 커지고 있어요. 이 자산이 다음 세대에 흘러갈 수 있도록 일본처럼 손주에게 자산의 일정 부분을 양육비로 지원하면 세제 혜택을 부여하는 ...

    한국경제 | 2021.06.28 08:30 | 김수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