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61-70 / 8,50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동양생명, 경영인·전문직 위한 맞춤형 보험

    동양생명이 경영인과 전문직 종사자 등 고액자산가를 위한 ‘(무)수호천사경영인정기보험’을 출시했다. CEO 유고 시 사망보험금을 대출 상환 등 법인 긴급자금으로 활용하거나 유가족의 생활자금, 상속세 재원으로도 쓸 수 있다. 이 상품은 사망보험금이 체증하는 구조로 설계됐다. 가입 10년 이후부터 매년 보험금이 일정 비율(5·10·15·20% 중 선택)로 증가해 물가 상승으로 인한 보험금의 가치 ...

    한국경제 | 2021.07.01 15:06

  • thumbnail
    [2차 추경] 올해 초과세수 31.5조 예상…자산시장에서만 13조

    ... 세수도 16조원 늘어날 것으로 관측됐다. 이 가운데 법인세 증가분이 12조2천억원으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그 외 부가가치세가 2조7천억원, 배당소득세가 1조1천억원 늘어날 것으로 전망됐다. 고 이건희 회장 유족의 상속세 납부로 우발세수도 2조3천억원 늘어날 것으로 예상됐다. 이처럼 막대한 초과 세수가 나타난 데는 자산시장 활황과 함께 지난해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기저효과가 일정 부분 작용했다고 기재부는 설명했다. 지난해 상반기에 내야 할 ...

    한국경제 | 2021.07.01 10:20 | YONHAP

  • thumbnail
    더 걷힌 세금 31.5조 덕에 나랏빚 2조 감축…국가채무비율 47.2%

    ... 추가경정예산(추경)안을 편성하고도 나랏빚을 2조원 갚을 수 있게 됐다. 나랏빚은 줄고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전망은 상향 조정되면서 GDP 대비 국가채무비율과 나라 살림 적자 비율이 모두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 법인세·양도세·상속세 등 초과세수 31.5조 정부는 1일 국무회의에 상정해 의결한 2차 추경안에서 올해 총수입을 514조6천억원으로 제시했다. 1차 추경(483조원)보다 31조6천억원 늘어난 수치다. 총수입 중 국세수입은 1차 추경 때 추계한 ...

    한국경제 | 2021.07.01 10:20 | YONHAP

  • thumbnail
    이러려고 세금 올렸나…33조 추경 재원에 양도세 큰 비중

    ... 예상 대비 1.5배 많은 양도세를 걷을 수 있었다. 증권시장 호황도 큰 역할을 했다. 올해 8조3000억원이 걷힐 것으로 예상되며 본예산 편성 당시의 예상치보다 3조2000억원이 많았다. 지난 4월 이건희 삼성 회장의 사망으로 상속세도 크게 늘었다. 삼성가는 총 12조원의 상속세를 5년에 걸쳐 분할납부하기로 하고 4월말 2조원을 냈다. 이에 따라 상속세 수입은 2조3000억원 늘어난 5조6000억원으로 예상됐다. 양도세 세수 증가와 이 회장 상속세만으로도 올해 ...

    한국경제 | 2021.07.01 10:20 | 노경목

  • thumbnail
    김기문 회장 "상속세제 혜택 실효성 없어…中企승계지원법 제정해야"

    ... 법률’의 한국판인 ‘중소기업승계지원법’(가칭) 제정을 위한 연구용역을 최근 중소벤처기업연구원에 발주했다. 일본에서 2008년 시행된 이 법은 후계자의 경영권과 재산권을 보호하기 위해 민법상 특례를 제공하고 상속세 납부를 유예해 주며 세금 납부를 위해 정책금융기관 대출을 지원하는 내용이 담겨 있다. 김 회장은 “일본은 200년이 넘은 기업이 3937개에 이른다”며 “기업 승계가 원활해야 중소기업이 지속가능한 성장을 ...

    한국경제 | 2021.06.30 17:28 | 안대규/김동현

  • thumbnail
    [사설] 기업승계, 고용·기술·세수 차원에서 보면 답 나온다

    ... 속도는 더 빨라질 것으로 예상된다. 그러나 정작 이들로부터 기업을 승계해야 할 2세 경영자들은 폐업이나 매각, 본사 해외이전 등을 생각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가장 큰 이유는 상속·증여세 부담 때문이다. 한국의 상속세율은 50%로 일본(55%)보다 낮지만 기업을 상속받을 땐 대주주 할증이 붙어 60%가 된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38개 회원국 중 최고 수준이다. 물론 연 매출 3000억원 미만 기업을 대상으로 최대 500억원까지 공제해주는 제도가 ...

    한국경제 | 2021.06.30 17:20

  • thumbnail
    "기업승계를 富의 대물림으로 폄하…공제요건 맞추려 신사업 포기"

    ... 조세” 토론회에 참석한 학계 등 전문가들도 가업상속공제 제도 개편에 공감했다. 조병선 원장은 기업승계에 따른 증여·상속을 일반 재산의 상속과 같게 보는 시각을 문제로 지적했다. 그는 “기업승계 관련 상속세율을 조정해 일반 상속보다 낮게 적용해 볼 필요가 있다”고 했다. 최대주주 주식에 할증해 상속세를 가산하는 현행 제도에 대해서도 “대주주에 대한 징벌적 조세로, 해외에 선례가 없다”며 폐지를 주문했다. ...

    한국경제 | 2021.06.30 17:19 | 김동현

  • thumbnail
    김기문 회장 "성장할수록 손해보는 기업승계 세제…혜택 아닌 징수 유예"

    ... 중소기업중앙회장은 “현행 기업승계 세제는 기업이 성장할수록 손해 보는 제도”라고 지적했다. 그는 30일 한국경제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주변 중소기업 창업주들과 얘기해보면 기업을 키울수록 가치만 높아져 상속세를 많이 내게 되는 현 구조를 한탄하는 목소리가 많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회장은 “연구개발과 투자를 많이 하고 일자리를 많이 창출하는 것이 기업 본연의 역할인데, 현 제도는 기업을 키우지 않고 경영해야 세금 ...

    한국경제 | 2021.06.30 17:17 | 안대규

  • 獨처럼 가업상속공제 기준 없애야

    기업승계에 적용되는 현행 상속세 및 증여세 체계를 놓고 전문가들은 ‘황금알을 낳는 거위의 배를 가르는 방식’이라고 입을 모은다. 기업 성장을 가로막아 중장기적으로 국가 세수를 줄이는 비효율적 구조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는 것이다. 우선 가업상속공제 적용 대상 기준을 완화해야 한다는 의견이 많다. 현재 중소기업이 상속공제를 받기 위해선 자산총액 5000억원 미만, 직전 3개 사업연도 평균 매출 3000억원 미만을 만족해야 한다. ...

    한국경제 | 2021.06.30 17:15 | 김동현/안대규

  • thumbnail
    궁금한 상속·증여, 유튜브로 본다

    ... 현금 증여 세금 문제, 자녀 증여 추후 반환시 세금 문제 등을 생생하게 전한다. 또 6일은 시세 오른 아파트 배우자 증여시 공제, 황혼이혼 재산분할 세금문제, 채무면제해 준 경우 증여세 문제를, 9일에는 창업에 따른 절세 방법, 상속세 대납문제, 상속세 현물납부 등과 관련된 해법을 푼다. 한경의 대표 유튜브 채널인 ‘한국경제’는 전문성 있는 해외 특파원과 스타 기자를 전면에 배치해 차별화된 재테크와 경제 정보로 22만 명이 넘는 구독자를 보유하고 ...

    한국경제 | 2021.06.30 15:25 | 김수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