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51-60 / 6,61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한 포대 9900원에 팝니다"…CGV, 눈물의(?) '팝콘' 배달 [박종관의 食코노미]

    ... 5834억원의 매출을 올렸습니다. 전년(1조9423억원)에 비해 70% 급감했습니다. 영업손익은 적자로 전환해 지난해에만 3887억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했습니다. CGV는 3년 내에 전체 직영점(119곳)의 30%에 해당하는 35~40개의 상영관을 폐점하고, 신규 출점을 중단하겠다는 계획을 밝히기도 했습니다. 팝콘과 음료, 핫도그 등을 판매하는 매점 매출도 당연히 줄었습니다. CGV는 2019년 매점에서만 3213억원의 매출을 올렸습니다. 하지만 지난해 매점 매출은 880억원으로 ...

    한국경제 | 2021.05.22 09:00 | 박종관

  • thumbnail
    전국 예술영화관들 "인천 실버영화관 미림극장 공공서 매입해야"

    ... 단계적 건물 매입과 연간 운영비를 지원하기로 한 약속을 책임 있게 이행해야 한다"며 "미림극장을 현재 진행 중인 도시재생사업 구역에 포함해 복합 시민문화시설로 활용해달라"고 촉구했다. 1957년 11월 문을 연 미림극장은 대형 복합상영관 공세에 밀려 47년 만인 2004년 7월 폐관했으나, 시 사회적기업협의회 사업단이 극장 운영을 맡아 2013년 10월 283석 규모의 실버전용관으로 재개관했다. 그러나 최대 5년까지만 사회적기업을 지원할 수 있도록 한 고용노동부의 ...

    한국경제 | 2021.05.20 15:13 | YONHAP

  • thumbnail
    제주 구도심 확 바꾼 아라리오…'2030 핫플레이스'로 부활

    ... 증·개축이 이뤄지지 않아 적막한 도시로 전락했다. 텅 빈 건물 가득한 도심에 미술관 사람 없이 빈 건물만 가득한 탑동에 미술관이 문을 열면서 작은 변화가 시작됐다. 1999년 개관해 2005년 문닫은 제주 최초의 복합 상영관인 탑동시네마가 10년 후인 2015년 미술관으로 새롭게 태어났다. 미술관 이름도 아라리오뮤지엄 탑동시네마로 옛 영화관의 이름을 그대로 살렸다. 미술관에 이어 주변에 빵집, 맥줏집, 호텔, 카페, 편집숍이 들어서면서 탑동의 분위기는 완전히 ...

    한국경제 | 2021.05.19 15:21 | 강태우

  • thumbnail
    아라리오 제주 '핫플레이스'

    아라리오 뮤지엄 탑동시네마 1999년 제주에 처음 문을 연 복합영화상영관이다. 2005년 폐관, 9년간 빈 건물로 방치돼 왔다. 김창일 아라리오 회장이 이 건물을 그대로 살려 2014년 10월 아라리오 뮤지엄 탑동시네마로 개관했다. 천장이 높은 극장 건물의 특성을 살려 ‘보존과 창조’라는 주제로 미술관을 꾸몄다. 콘크리트 구조의 뼈대를 그대로 살려 독특한 공간적 분위기를 연출했다. ‘수보드 굽타(인도)’, ...

    한국경제 | 2021.05.19 15:19 | 강태우

  • thumbnail
    김지완 아라리오 제주 대표 "주민과 함께 만들어야 진정한 도시재생이죠"

    ... 제주는 이곳이 오랜 역사와 이야기를 지녔다는 점에서 예술을 통해 새로운 지역 문화를 다시 꽃피울 수 있는 가능성을 엿봤다. 김 대표가 원도심인 제주 탑동에 자리잡은 이유다. 탑동시네마는 1999년 제주에서 처음 문을 연 복합영화상영관이었다. 2000년 들어 멀티플렉스 극장이 생기면서 2005년 문을 닫았다. 김창일 아라리오 회장이 9년간 방치된 건물을 2014년 ‘보존과 창조’라는 주제로 아라리오 뮤지엄으로 탈바꿈시켰다. 같은 해 동문모텔Ⅰ과 ...

    한국경제 | 2021.05.19 15:17 | 강태우

  • thumbnail
    메가박스, 스페셜 힐링 프로젝트 '메가릴렉스?불멍' 5월 19일 개봉

    ... 메가박스가 스페셜 힐링 프로젝트 <메가릴렉스?불멍>을 진행한다. '메가릴렉스-불멍'은 극장에서 모닥불 영상을 관람할 수 있는 콘텐츠로 최근 캠핑 유행을 통해 확산된 '불멍(불을 바라보며 멍하니 즐기는 것)' 문화를 쾌적한 상영관 내에서도 즐길 수 있도록 기획되었다. 총 러닝타임 31분 동안 상영되는 '메가릴렉스-불멍'은 타닥거리는 사운드와 일렁이는 모닥불 영상을 통해 마치 실제로 캠핑장에 온 듯한 평화로운 기분을 만끽할 수 있다. 사회적 거리두기가 지속되면서 ...

    한국경제TV | 2021.05.17 11:30

  • thumbnail
    원주시, 아카데미극장 매입해 시민 커뮤니티 공간 조성

    국내에서 원형이 보존된 가장 오래된 단관극장으로 철거 위기에 놓였던 원주 아카데미극장이 시민 커뮤니티 공간으로 부활할 전망이다. 원창묵 원주시장은 17일 정례 브리핑에서 "아카데미극장을 매입해 리모델링 후 상영관과 공연장, 전시실 등을 갖춘 시민 커뮤니티 공간으로서 극장의 역할을 재현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또 "극장 주차장 부지는 국비를 60% 지원받는 중앙동 도시재생 사업비로 매입해 북카페와 일자리지원센터, 전시체험관, 동아리방, 공연장 ...

    한국경제 | 2021.05.17 11:20 | YONHAP

  • thumbnail
    울주세계산악영화제 이사장 "봄 영화제로 안착…방역도 성공"

    ... 클라이밍 체험 등 페스티벌 프로그램 관람객을 합산하면 총 2만9천 명이 참여해 큰 성과를 거뒀다. 또, 산악영화제 특징을 살려 자동차 극장과 헤드셋 극장, 별빛야영장 등 아름다운 영남알프스를 조망하며 영화를 즐길 수 있는 야외 상영관을 운영하고 어린이를 포함한 모든 연령층이 즐길 수 있는 다양한 영화를 선보였다. -- 정말 잘했다고 보는 부분이 있다면.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행사장 출입구 및 실내외 상영관은 물론 행사장 일대를 ...

    한국경제 | 2021.05.17 08:17 | YONHAP

  • thumbnail
    영화관 관객 모으기 안간힘…관람료 할인·AR포토티켓으로 손짓

    ... 포토티켓은 영화관 3사가 모두 도입한 아이템이지만 여기에 증강현실 기술을 결합한 신제품을 내놓은 것이다. 영화관 업계는 관객들을 영화관으로 불러내기 위해 고군분투하고 있지만, 업계의 자구책보다는 정부의 실효성 있는 지원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영화관 3사가 속한 한국상영관협회는 지난 12일 기자회견을 열고 어려움을 호소하며 정부가 관객들의 영화 소비를 늘리기 위해 입장료 할인권을 마련하고, 신작 개봉 지원금을 지원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5.14 11:40 | YONHAP

  • thumbnail
    [영화소식] 독립영화 지역축제 '커뮤니티 시네마' 5개도시 개최

    ... 수 있는 축제가 열린다. 지역 소규모 영화관 협동조합인 '커뮤니티시네마네트워크 사회적협동조합'과 독립·예술영화 유통배급지원센터 '인디그라운드'는 오는 19일부터 27일까지 전국 5개 도시(서울·목포·원주·전주·부산) 7개 소규모 상영관에서 독립영화 영화제인 '커뮤니티 시네마 페스티벌 2021'을 개최한다. 영화제는 오는 19일 서울 성수동 '다락스페이스' 행사를 시작으로 목포 '시네마라운지MM', 원주 '원주영상미디어센터', '아카데미극장', '고씨네', 전주 '도킹텍복합문화공간', ...

    한국경제 | 2021.05.13 09:56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