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01-110 / 36,98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브라질, 대통령 두 아들 등 '코로나 가짜뉴스' 연루 26명 발표

    상하원 의원인 대통령 아들들 포함 정치인과 각료…국정조사 추진 브라질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가짜뉴스 유포에 연루된 정치인과 각료들에 대한 국정조사가 추진된다. 브라질 상원 코로나19 국정조사위원회는 21일(현지시간) 코로나19 가짜뉴스를 직접 퍼뜨리거나 유포에 연루된 것으로 의심되는 정치인과 각료 26명의 명단을 발표했다. 자이르 보우소나루 대통령의 장남 플라비우 보우소나루 상원의원과 삼남 에두아르두 보우소나루 하원의원, ...

    한국경제 | 2021.07.22 08:31 | YONHAP

  • thumbnail
    미국 증시, 기업 실적 호조에 상승…다우 0.83%↑

    ... 하락했다. 팩트셋에 따르면 S&P500지수 기업 중 지금까지 실적을 발표한 기업 가운데 85%가 예상치를 웃도는 실적을 발표했다. 한편 이날 초당파 의원들이 마련한 1조2천억 달러 규모의 사회기반시설(인프라) 투자 법안은 상원의 절차적 표결을 넘지 못했다. 이는 공개 토론을 위한 표결로 해당 법안에 내용이 미흡하다며 공화당 의원들이 전원 반대해 표결 통과를 위한 60표를 얻는 데 실패했다. 초당파 의원들은 적어도 다음주 초까지는 최종 합의에 도달해 ...

    한국경제TV | 2021.07.22 06:47

  • 뉴욕증시, 기업 실적 호조에 상승…다우 0.83%↑마감

    ... 하락했다. 팩트셋에 따르면 S&P500지수 기업 중 지금까지 실적을 발표한 기업 가운데 85%가 예상치를 웃도는 실적을 발표했다. 한편 이날 초당파 의원들이 마련한 1조2천억 달러 규모의 사회기반시설(인프라) 투자 법안은 상원의 절차적 표결을 넘지 못했다. 이는 공개 토론을 위한 표결로 해당 법안에 내용이 미흡하다며 공화당 의원들이 전원 반대해 표결 통과를 위한 60표를 얻는 데 실패했다. 초당파 의원들은 적어도 다음주 초까지는 최종 합의에 도달해 ...

    한국경제 | 2021.07.22 05:39 | YONHAP

  • thumbnail
    '백신은 선택'이라던 美 공화, 델타변이 기세에 "접종하라" 급변

    ... 변하고 있다. 잡힐 듯했던 대유행 사태가 델타 변이 확산으로 재연 조짐을 보이자 그간 백신 접종을 개인 선택의 문제라고 치부했던 이들이 접종을 권고하고 나선 것이다. 21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에 따르면 미치 매코널 공화당 상원 원내대표는 "가능한 한 빨리 모든 사람이 접종해야 한다. 안 그러면 작년에 겪었던 원치 않은 가을의 상황으로 되돌아갈 것"이라고 경고했다. 매코널 원내대표는 "명백히 나쁜 충고를 하는 다른 목소리를 무시하길 바란다"며 이른바 '백신 ...

    한국경제 | 2021.07.22 01:34 | YONHAP

  • thumbnail
    바이든, 빅테크 잡을 '반독점 삼각편대' 완성

    ... 별명을 얻었다. 그는 미국 유명 로펌인 폴바이스리프킨트 와튼앤드캐리슨에서 나와 지난해 자신의 이름을 딴 로펌 캔터 법률그룹을 설립했다. 이 로펌은 스스로를 ‘반독점 지지 부티크’라고 소개하고 있다. 캔터가 상원의 인준을 거쳐 반독점 국장에 임명되면 미국 법무부가 지난해 10월 11개 주와 함께 구글을 상대로 제기한 반독점 소송을 지휘한다. 법무부는 구글이 안드로이드 운영체제(OS)를 사용하는 휴대폰이 출시될 때 구글 검색엔진을 기본으로 ...

    한국경제 | 2021.07.21 18:20 | 박상용

  • 美 델타변이 비중 2주새 83%로↑…백악관도 돌파감염

    “코로나19 델타 변이가 백신 미접종자 사이에 팬데믹(대유행)이 되고 있다.” 로셸 월렌스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 국장의 말이다. 그는 20일(현지시간) 상원 청문회에 출석해 “신규 환자 중 델타 변이 비율이 83%를 차지한다”고 밝혔다. 이달 초 50%를 넘어 미국에서 지배종이 바뀐 지 2주 만에 30%포인트 넘게 급증했다. 델타 변이의 공습은 각국으로 번졌다. 프랑스는 이례적 확산세에 ‘백신 ...

    한국경제 | 2021.07.21 18:06 | 이지현

  • 美 제재 여파…中 기업 '위구르족 고용' 중단

    ... 통해 위구르족을 고용하면 노동력을 안정적으로 확보할 수 있고 정부 보조금도 받을 수 있다. 이런 장점에도 기업들이 위구르족 고용을 중단하는 것은 국제사회의 제재 대상이 될 수 있다는 우려 때문이라고 WSJ는 분석했다. 미국 상원은 신장 지역에서 생산되는 제품의 수입을 전면 차단하는 ‘위구르족 강제노동 방지 법안’을 만장일치로 가결했다. 이 법안이 최종 시행되면 미국 정부가 승인하지 않은 물품의 수입이 금지되고 수입업체가 강제노동 산물이 아니란 ...

    한국경제 | 2021.07.21 17:23 | 강현우

  • thumbnail
    "당신들 돈 덕분에"…베이조스 우주여행 소감 '입방정' 논란

    ... 이산화탄소(CO2)가 배출되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이러한 논란을 의식한 듯 기자회견에서 "블루 오리진 로켓은 인간이 선택할 수 있는 가장 친환경적 추진연료만 사용했다"고 설명했다. 엘리자베스 워런 민주당 상원의원(매사추세츠)도 트위터를 통해 "베이조스는 그와 아마존이 아무것도 안 내는 사이 이 나라를 꾸려나가기 위해 세금을 내는, 근면한 미국인들에게 감사하는 것을 잊었다"고 꼬집었다. AP통신도 최근 아마존 최고경영자(CEO) ...

    한국경제 | 2021.07.21 16:27 | 노정동

  • thumbnail
    트럼프 지지자들 의회폭동 때 핵가방 털릴 뻔

    ...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지지자들이 올해 1월 6일 연방 의회에 난입해 일으킨 폭동 때문에 추진됐다. 당시 트럼프 지지자들은 대선결과를 인증하는 상·하원 합동회의에 난입해 의원들을 위협하고 기물을 파손했다. 참석자 중에는 당연직 상원의장으로 백업용 핵가방을 근처에 지니고 있던 마이크 펜스 당시 부통령도 있었다. 미국 의회가 입수한 동영상에는 시위대가 30m까지 접근하자 펜스 부통령과 핵가방을 든 보좌관이 피신하는 장면이 나온다. '대통령 긴급사태 가방'으로도 불리는 ...

    한국경제 | 2021.07.21 15:40 | YONHAP

  • thumbnail
    다시 봉쇄 나선 싱가포르 "코로나 엔데믹 위한 뉴노멀 진행 중"

    "코로나19 델타(인도) 변이가 백신 미접종자 사이에 팬데믹(대유행)이 되고 있다." 로셸 월렌스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 국장의 말이다. 그는 20일(현지시간) 국회 상원 청문회에 출석해 "신규 환자 중 델타변이 비율이 83%를 차지한다"고 했다. 이달 초 50%를 넘어 미국 지배종이 바뀐지 2주 만에 60% 넘게 급증했다. 델타 변이의 공습은 세계 각국으로 번졌다. 프랑스는 이례적 확산세에 '백신 ...

    한국경제 | 2021.07.21 15:08 | 이지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