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7051-37060 / 38,15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클린턴 집권 2기] 투표율 49% 머물러 사상 최저..이모저모

    ... 가운데 투표소에 등록한 유권자는 1억4천8백70만명에 불과했지만 투표율은 유자격 유권자 1억9천만명을 기준으로 산출됐다. .5일 실시된 미국 연방 및 주,시의회 선거에서 김창준 연방하원의원(57. 공화)과 임용근 오리건주 상원의원(60.공화)의 당선이 확정됐다. 김의원은 이번 당선으로 연방 하원의원을 세번째 연임하게 됐으며 임의원은 지난 92년에 이어 재선에 성공했다. 김의원은 출구조사 결과 민주당의 리처드 월드론 후보에게 62대38의 압승을 거둔 ...

    한국경제 | 1996.11.07 00:00

  • [1면톱] '미국 통상압력 거세진다'..클린턴대통령 압승 재선

    ... 캘리포니아주(54명) 등 동부와 중서부 34개주에서 강세를 보이는 등 압승을 거두었다. 이에반해 돌후보는 남부의 텍사스와 고향인 캔자스 등 16개주에서 1백45명의 선거인단을 확보하는데 그쳤다. 한편 34개의석을 새로 뽑는 상원선거에서 공화당이 19석, 민주당이 13석을 확정했다. 또 4백35명을 선출하는 하원의 경우 공화당이 2백23석을 확정지어 민주당(2백8석)의 도전을 뿌리쳤다. 11개주에서 치뤄진 주지사선거에서는 민주당이 델라웨어 인디애나 ...

    한국경제 | 1996.11.06 00:00

  • 클린턴대통령 재선 확실 .. 미국 대선 여론 조사

    ... 15~16%포인트의 리드를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선거에서 클린턴대통령이 당선될 경우 지난 44년 프랭클린 루즈벨트 이래 선거를 통해 연임에 성공한 첫 민주당대통령이 된다. 미국민들은 또 이날 1백명의 상원의원중 34석과 4백35명의 하원의원 전원, 그리고 50명의 주지사중 11명을 선출할 예정인데 의회선거 결과는 예측이 엇갈리고 있으나 대체로 공화당이 우세하다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한국경제신문 1996년 11월 6일자).

    한국경제 | 1996.11.06 00:00

  • [클린턴 집권 2기] "여소야대" 지속..미 행정부-의회관계는

    ... 클린턴 대통령은 비록 재선에 성공했지만 지난 94년 중간선거 이후의 "여소야대" 의회 구도를 깨는데 실패함으로써 향후 정국운영에서 상당한 부담을 안게될 것으로 보인다. 이번 선거에서 공화당은 우여곡절 끝에 1백명 정원의 상원과 4백35명 정원의 하원에서 각각 과반수를 확보하는데 성공, 의회내 다수당의 지위를 계속 확보하게 됐다. 공화당이 이처럼 미 상.하 양원을 4년에 걸쳐 계속 장악하게 된 것은 지난 30년이후 무려 66년만에 처음있는 일이다. ...

    한국경제 | 1996.11.06 00:00

  • [클린턴 집권 2기] 클린턴-돌 득표율 큰차이 없어..이모저모

    ... 아시아.태평양계 이민자 권익옹호 단체들이 적극적인 유권자 등록 캠페인을 벌인 결과 신규 유권자가 급증했고 지난번 선거에 소극적인 태도로 임했던데 대한 자성의 분위기가 조성돼 노소를 가리지 않고 한 표를 행사한 것. .최고령의 미 연방 상원인 스트롬 서몬드의원(93)이 사우스캐롤라이나주 에서 민주당의 앨리엇 클로스후보(43)를 따돌리고 당선됨에 따라 8선의 영예를 안았다. 서몬드의원은 오는 2002년까지 의원직을 수행할 경우 그는 미 의회사상 최초로 1백세 ...

    한국경제 | 1996.11.06 00:00

  • [클린턴 집권 2기] 36년 화려한 경력 .. 패배한 보브 돌

    보브 돌 공화당 대통령후보의 36년 정치인생이 "조연급"에서 벗어나지 못한채 쓸쓸히 막을 내렸다. "하원 4선" "상원 3선" "상원 여당 원내총무" "타협의 명수"등 화려한 수식어뒤에 펼쳐진 그의 정치역정은 "그림자인생"이었다. 캔자스주 농민의 아들로 태어난 그는 지난 61년 하원의원에 선출되면서 중앙 정치무대에 등장한다. 8년뒤인 69년 상원에 당선될때까지만 해도 돌의 앞길은 장밋빛이었다. 그러나 공화당 중진으로 성장한 70년대 중반부터 ...

    한국경제 | 1996.11.06 00:00

  • [사설] (7일자) 클린턴 2기 미국의 위상

    ... 52년만에 처음 재선하는 영광 외에 92년 선거때의 득표율 43%를 이번에 50%대로 끌어 올리는 기록을 세웠다. 그러나 그런 외화에 어울릴만큼 클린턴의 집권 2기는 평탄하기보다 험난하리라는 관측을 부른다. 그것은 무엇보다 상원 다수석 유지는 물론 하원 다수당 위치마저 계속 공화당에 맡긴 미국민의 선택이 근거다. 왜 그랬는가. 거기엔 강력한 대통령에 의회 견제장치를 원하는 유권자 일반의 속성 이상으로 클린턴 자신의 과실이 크다. 선거 막바지 불거진 ...

    한국경제 | 1996.11.06 00:00

  • [미국 대통령 선거] 월가 향후 경제 분석 "촉각"

    ... 대통령이다. 클린턴 2기 행정부가 재정적자 감축이라는 자랑스런 업적을 무너뜨릴 이유가 없다" 역사적으로 볼때 민주당에 붙은 "낭비벽" 오명은 잘못된 것이란 지적도 있다. 미 재정적자가 최고조에 달했던 80년대 미 백악관과 상원을 점거한 쪽은 민주당이 아니라 공화당이었다. 반면 역사적인 적자감축안이 통화됐던 93년, 상.하원 양원을 장악했던 정당은 바로 민주당이었다. 이 적자감축안이 바로 96회계연도(95년10월~96년9월)동안 "15년만에 가장 낮은 ...

    한국경제 | 1996.11.04 00:00

  • [미국 대통령 선거] 미국 대통령 선거 어떻게 하나

    미국인들은 5일 대통령선거만 하지 않는다. 대통령선거인단(538명)을 뽑는 것과 동시에 하원의원 전원(435석)과 상원 의원(100석)의 3분의 1(34석)을 새로 선출한다. 워싱턴주등 11개주에서는 주지사도 뽑고 캘리포니아등 일부 주에서는 "범죄피해자 권리문제"등 중요한 결정사항에 대해 주민투표도 함께 실시 된다. 미국인들에겐 하루에 각종 선거를 치루는 효율성이 돋보이지만 국외자들 에게는 다소 헷갈릴 정도다. 현재 대통령에는 클린턴의 ...

    한국경제 | 1996.11.04 00:00

  • [미국 대통령 선거] 클린턴 재선시 내각 어떻게 될까

    ... 장관 교체 가능성에 관한 분석이다. 국무장관 71세의 고령인 크리스토퍼 국무장관은 이번 개각전 공직에서 은퇴할 뜻을 가지고 있어 조만간 교체가 불가피할 것이라는 것이 일반적인 전망이다. 차기 국무장관 후보로 조지 미첼 전상원의원과 리처드 홀브룩 전국무차관보, 매들린 올브라이트 유엔주재 대사등이 부각되고 있으며 스트로브 탤보트 국무부 부장관, 미키 캔터 상무장관, 샘 넌 전상원의원 등의 입각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국방장관 올해 69세로 비교적 ...

    한국경제 | 1996.11.04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