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7641-37650 / 40,06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환율 0.30원 강보합, "박스권 유지할 듯"(마감)

    ... 틀면서 환율은 무기력증에 빠져들었다. 달러/엔은 장중 124.10∼124.30엔에서 등락하면서 움직임을 기피했다. 달러/원의 안정에 가장 크게 기여했다. 24일 뉴욕장에서 달러/엔은 그린스팬 미 연방준비제도이사회(FRB)의장이 상원금융위원회 연설에서 추가 금리인하를 시사하고 차익실현 매물이 나와 내림세를 타며 124.06엔에 마감했었으나 이날 추가 상승은 극도로 억제됐다. 국내 증시도 사흘 내리 약세를 보인 뉴욕 증시의 영향으로 개장초 10포인트 가량 급락했다가 ...

    한국경제 | 2001.07.25 17:04

  • [채권] (25일) 국고채수익률 年 5.58%

    ... 연 5.58%에 마감됐다. 회사채 AA-(3년만기)수익률도 보합세인 연 6.89%,BBB-등급은 0.01%포인트 떨어진 연 11.00%를 기록했다. 채권 금리의 단기 급락에 따른 경계심리가 강하게 형성되면서 추가 하락이 여의치 않은 상황이다. 앨런 그린스펀 FRB(미 연방준비위원회)의장이 상원 연설에서 금리 추가 인하 가능성을 비쳤으나 이미 노출된 재료로 인식되면서 별 영향을 미치지 못했다. 윤성민 기자 smyoon@hankyung.com

    한국경제 | 2001.07.25 16:35

  • 로라 부시 인기 상한가...美국민 "튀지 않아서 좋아요"

    조지 W 부시 미국대통령의 부인 로라 여사가 조용하고 우아한 분위기로 미국 국민들을 파고들며 폭넓은 인기를 누리고 있다. 호감을 갖는 사람과 좋지 않게 보는 사람으로 극명하게 갈라졌던 빌 클린턴 전 대통령의 부인 힐러리 상원의원(뉴욕)과는 판이한 양상이다. 24일 여론조사 전문기관 퓨연구소에 따르면 로라 여사에 대해 호감을 갖고 있는 국민은 64%로 국민 3명 가운데 2명 꼴로 '퍼스트 레이디'를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로라 여사가 유세 때나 ...

    한국경제 | 2001.07.25 16:10

  • thumbnail
    앨런 그린스펀 FRB 의장

    앨런 그린스펀 미국 연방준비제도이사회(FRB) 의장이 24일 상원 금융위원회에 출석하기 앞서 민주당의 폴 사베인스 상원 은행위원장(왼쪽)과 전임 위원장인 필 그램 공화당 상원의원을 만나 얘기를 나누고 있다. /워싱턴AP연합

    한국경제 | 2001.07.25 15:39

  • thumbnail
    그린스펀, 추가 금리인하 시사

    앨런 그린스펀 미국 연방준비제도이사회(FRB) 의장이 24일 경기회복을 위한 추가 금리인하 가능성을 시사했다. 그는 이날 상원 금융위원회에 출석해 "올들어 여섯번에 걸쳐 이뤄진 금리인하와 세금감면의 효과로 올 연말께 미국 경기가 회복세로 돌아설 수 있을 것"이라며 "그러나 경기회복이 늦어질 경우 추가로 금리를 인하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다음달 21일 열리는 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 추가 금리인하가 단행될 가능성이 짙어졌다. 그린스펀 ...

    한국경제 | 2001.07.25 14:41

  • thumbnail
    美 금리 추가인하 시사

    앨런 그린스펀 미국 연방준비제도이사회(FRB)의장은 24일(현지시간) 상원 금융위원회 증언에서 "경제 약세가 예상보다 훨씬 심해 추가적인 정책 대응이 필요하게 될 위험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며 금리 추가인하를 강하게 시사했다./AP.연합

    한국경제 | 2001.07.25 13:14

  • 환율 오전 0.50원 하락, '상승 출발 반락' 되풀이

    ... 오름세를 유지하고 있으나 닛케이지수의 강세 등으로 상승은 제한되고 있다. 닛케이지수는 전날보다 1.01% 상승한 1만2,003.61로 오전을 마쳤다. 24일 뉴욕장에서 달러/엔은 그린스팬 미 연방준비제도이사회(FRB)의장이 상원금융위원회 연설에서 추가 금리인하를 시사하고 차익실현 매물이 나와 내림세를 타며 124.06엔에 마감한 바 있다. 역외세력은 개장초 소규모 매수에 나서기도 했으나 달러/엔의 추가 상승이 막힌 상황에서 매수에 나설만한 요인이 없다. ...

    한국경제 | 2001.07.25 12:22

  • 환율, 한때 1,306.80원까지 저점 낮춰

    ... 반영, 1,310원을 넘는 오름세를 보인 환율이 시장 주변여건의 변화와 물량 공급으로 아래쪽으로 밀리고 있다. 전날의 양상이 그대로 재연되고 있으며 시장참가자들의 학습효과가 나타나고 있다. 달러/엔 환율은 전날 뉴욕장에서 그린스팬의 상원 연설로 124.06엔에 하락 마감했으나 이날 도쿄장에서 소폭 오름세를 보이고 있다. 약세로 출발했던 닛케이지수가 상승반전하면서 달러/엔의 상승은 제한받고 있어 이 시각 현재 124.17엔을 가리키고 있다. 개장초 외국계 헤지펀드가 ...

    한국경제 | 2001.07.25 11:13

  • 환율, 상승출발 뒤 1,310원 축 좌우왕복

    ... 들이고 있다. 향후 방향에 대한 참여자간의 교감이 이뤄지지 않고 있다는 방증이다. 달러/엔 환율은 이 시각 현재 124.29엔을 기록, 오름세를 타고 있다. 24일 뉴욕장에서 달러/엔은 그린스팬 미 연방준비제도이사회(FRB)의장이 상원금융위원회 연설에서 "기준이하의 경제상황이 끝나지 않았으며 예상보다 경제가 취약해 질 수 있는 위험으로부터 벗어나지 못했다"며 추가 금리인하를 시사하고 차익실현 매물로 소폭 내려 124.06엔에 마감한 바 있다. 역외세력은 규모는 ...

    한국경제 | 2001.07.25 09:58

  • 그린스펀,추가금리인하 시사

    앨런 그린스펀 미국 연방준비제도이사회(FRB)의장이 추가 금리인하를 시사했다. 그린스펀 의장은 24일 상원 금융위원회 증언을 통해 "미국경제가 아직 둔화상태에서 벗어나지 못했다"며 "추가적인 정책 대응이 필요하게 될 위험으로부터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미국경제의 약세가 해외의 수요약화 뿐만 아니라 국내 사태로 야기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나 올들어 취한 금리정책과 함께 현재 진행중인 세금감면조치가 앞으로의 경제활동에 갈수록 ...

    한국경제 | 2001.07.25 09: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