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8191-38200 / 40,31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워싱턴 저널] 미국의 '암울한 소비심리'

    ... 없고 백화점업체인 JC페니, 사무기기의 제록스, 가전업체 월풀, 통신장비업체인 루슨트테크놀로지, 그리고 통신부문의 월드컴에 이르기까지 미국기업들의 감원선풍은 가히 전방위적이다. 앨런 그린스펀 연방준비제도이사회(FRB)의장의 지난주 상원 증언 또한 미국 소비자들의 심리를 위축시킨 요인중 하나였다. "미국경제의 성장률이 거의 제로에 가깝게 접근했는지 모른다"고 털어놓은 것이다. 여기에다 백악관의 새 주인이 된 조지 W 부시 대통령도 은근히 미국경제 비관론 조성에 ...

    한국경제 | 2001.02.02 00:00

  • 줄리아니 뉴욕시장, 회고록 준비 중

    지난 해 뉴욕주 연방 상원의원 선거에서 힐러리 클린턴과 경합을 벌이다 중도하차한 루돌프 줄리아니 뉴욕시장이 회고록 출판분야에서 다시 도전장을 준비 중이다. 그러나 힐러리가 이미 백악관 생활에 대한 회고록 출판 선금으로 출판사상 최고액인 8백만달러를 받기로 계약을 체결해 놓고 있어 줄리아니 시장이 이 기록을 깨기는 힘들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줄리아니 시장은 출판사를 물색 중이란 "데일리 버라이어티"의 보도에 대해 "상당부분이 근거없는 것"이라고 ...

    한국경제 | 2001.02.02 00:00

  • 美 철강업계, 외국산 철강제품 덤핑 보호장치 촉구

    ... 뛰어난 생산성을 자랑하지만 외국 철강업계의 덤핑수출로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다"면서 철강업계의 재건을 위해서는 관세 및 수입쿼터 등의 ''보호상자''(Protective box)가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한편 죌릭 지명자는 전날 상원인준 청문회에서 "미국내 철강산업의 경쟁력 강화에 도움이 된다면 ''슈퍼 201조''를 동원,외국산 철강제품에 대해 강력한 수입제한 조치를 검토할 수 있다"고 밝혔다. 오춘호 기자 ohchoon@hankyung.com

    한국경제 | 2001.02.02 00:00

  • [사설] (2일자) 가시화되고 있는 美 통상공세

    미국의 죌릭 무역대표부(USTR) 대표 지명자가 상원인준 청문회에서 현대전자의 회사채 인수문제와 철강수입 규제문제를 공식 거론하고 나섰다. 죌릭 지명자의 언급이 당장 구체적인 조치를 취하겠다는 것이라기보다는 사전 경고의 성격이 강한 것으로 보이나 향후 미국의 대한 통상공세가 거세질 것임을 예고하고 있어 철저한 대비가 있어야 할 것으로 보인다. 사실 부시 행정부가 취임하면 대한 통상공세가 강화될 것이라는 전망은 진작부터 있어 왔다. 이런 전망은 ...

    한국경제 | 2001.02.02 00:00

  • [韓.美 통상마찰 점화] '죌릭 발언으로 본 韓.美 통상마찰 입체점검'

    로버트 죌릭 미 무역대표부(USTR) 대표 지명자가 상원 인준 청문회에서 현대전자의 회사채 인수 문제와 철강수입 규제를 공식 거론, 그동안 우려됐던 대로 미국 새 행정부는 대한(對韓) 통상정책에서 강성 기조를 띨 것임을 가시화했다. 미국은 국내 경기의 급격한 하강과 자국 제조업체들의 내수부진을 최대한 막기 위해 강력한 수입제한 조치를 취할 가능성이 높고 한국도 내수불황을 만회하기 위해 수출에 사활을 걸고 있는 상황이어서 앞으로 양국 통상전선에는 ...

    한국경제 | 2001.02.01 00:00

  • 韓-美 통상마찰 점화 .. 죌릭 USTR대표, 현대전자 지원 불만

    ... USTR 대표 지명자는 지난 30일(현지시간) "현대전자에 대한 한국정부의 구제조치는 심각한 문제"라고 지적하고 "한국측에 세계무역기구(WTO)의 정부보조금 규정을 위반하지 않도록 압력을 가할 것"이라고 밝혔다. 죌릭 지명자는 상원 인준청문회에서 현대전자의 구제조치에 대한 대책을 묻는 의원의 질문에 이같이 답변해 앞으로 한국정부의 부실기업정책을 문제삼을 것임을 분명히 했다. 클린턴 정부의 USTR 대표였던 샬린 바셰프스키가 퇴임 직전에 자동차교역의 불균형문제를 ...

    한국경제 | 2001.02.01 00:00

  • 美경기 침체징후 '뚜렷'..작년4분기 1.4% 성장...예상치 밑돌아

    ... 미연방준비제도이사회(FRB)의 금리정책에 달려 있다는 게 전문가들의 대체적인 지적이다. 월가에서는 소비자신뢰지수가 급격히 악화되자 FRB가 한층 강력한 금리인하 정책을 펼칠 것이라고 관측하고 있다. 앨런 그린스펀 FRB의장이 지난 25일 상원예산위원회에서 "미 경제의 안정 성장여부가 소비자의 경기신뢰도에 달려 있다"고 강조했기 때문이다. 전문가들은 오는 9월까지 FRB가 금리를 4%대로 끌어내릴 것으로 관측하고 있다. 웰스캐피털매니지먼트의 수석투자담당이사인 제임스 ...

    한국경제 | 2001.02.01 00:00

  • [주간전망대] '금융' .. 은행권 금리인하 러시

    ... 관심은 오는 30~31일 열리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 몰려 있다. 미 연방준비제도이사회(FRB)가 추가 금리인하에 나설 경우 미국은 물론 국내 주식시장에도 호재로 작용할 전망이다. FRB의 앨런 그린스펀 의장은 25일 미 상원 예산위원회에서 "미국 경제는 매우 급격하게 둔화하고 있다"며 "인플레 압력은 이례적으로 잘 통제되고 있으나 성장률은 제로에 가깝게 근접했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FRB가 연방기금 금리를 0.5% 포인트 가량 인하할 것이라는 ...

    한국경제 | 2001.01.29 00:00

  • [월가 주간리포트] 나스닥 랠리 '숨고르기'

    이번주에는 미국 연방준비제도이사회(FRB)의 금리 인하가 ''예고''돼 있다. 앨런 그린스펀 FRB 의장이 최근 상원청문회에서 현 경제상황을 ''제로성장까지 우려되는 심각한 침체''로 규정했기 때문에 30~31일 이틀간 열리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 금리를 내릴 것은 불을 보듯 뻔하다. 문제는 인하폭.월가는 현재 연 6%인 연방기금 금리를 0.5%포인트 낮출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더 나아가 오는 3월20일의 다음 FOMC 회의 때 ...

    한국경제 | 2001.01.29 00:00

  • [한상춘의 국제금융읽기] 금리인하 효과의 비대칭성

    ... 따라 좌우될 가능성이 높다. 현재 미국은 세계 어느 국가보다도 재정사정이 좋은 편이다. 미 의회예산국(CBO)에 따르면 향후 10년간 재정흑자는 5조7천억달러에 달할 것으로 보고 있다. 여러 가지 추측이 있으나 25일 상원 은행위원회 증언에서 그린스펀 의장이 부시 정부의 세금감면책에 대해 지지발언을 한 것도 이런 점이 감안된 것으로 풀이된다. 우리나라는 어떤가. 미국이 금리인하를 단행할 경우 다음달 8일에 열릴 금융통화운용위원회에서 정책금리인 콜금리 인하에 ...

    한국경제 | 2001.01.29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