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1-20 / 21,68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지역주의 타파' 외쳐 온 TK 김부겸, 文 정부 마지막 총리로

    ... 18대)을 내리 달성해 수도권에서 탄탄한 기반을 닦은 중진 의원이었지만, 노 전 대통령처럼 지역주의 타파를 고민해 오던 그는 2012년 19대 총선에서 대구 수성갑에 출마했다. 당시 39.9%라는 높은 득표율에도 불구하고 이한구 새누리당 후보에 고배를 마셨다. 2년 후인 2014년 6·4 지방선거에서는 대구시장에 도전했지만 권영진 새누리당 후보에 무릎을 꿇었다. 다만 40.3%의 높은 득표율을 받아 다시 희망을 썼다. 이후 2016년 제20대 총선에서 ...

    한국경제 | 2021.04.16 14:19 | 조준혁

  • thumbnail
    與 부대변인, '조국 사태' 반성 나선 초선들에 "비겁하다"

    ... 정리해 넘어가야 한다"며 "이를 기점으로 (논평)하면 정치적으로 불리해진다"고 말했다. 반대 측 패널로 출연한 장성철 공감과논쟁 정책센터 소장이 "현 민주당 상황이 2016년 총선에 패배한 새누리당 상황과 유사하다"고 꼬집자 이에 대해서는 "그 당시 새누리당과는 완벽히 다르다. 당시 박근혜 대통령은 대통령이었다. 당의 정신적 지주였다"고 답했다. 이어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은 밖에 있는 사람"이라며 ...

    한국경제 | 2021.04.14 17:37 | 조준혁

  • thumbnail
    '친문', '친박'에 빗댄 조응천 "기득권·무오류 태도 못 버려"

    ... 멀었다는 생각을 하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4·7 보궐선거 참패 원인을 찾기에 앞서 벌써부터 당 지도부 구성을 둘러싸고 소모적인 논쟁이 벌어지고 있다는 것이다. "2016년 총선 참패 새누리당, 친박 이정현으로 당 장악" 조 의원은 검찰개혁과 조국 전 법무부 장관, 탈원전, 부동산 정책 등을 언급하며 "다양한 평가가 있을 수 있다"면서도 "우리 당의 핵심세력은 정책에 대한 여론이 어떠하던 ...

    한국경제 | 2021.04.11 14:39 | 조준혁

  • thumbnail
    조응천 "조국·추미애 때문에 졌는데 아직도 검찰·언론개혁 운운"

    ... 없다는 게 조 의원의 분석이다. 그는 2011년 이후 현 야권(한나라당 계열)의 사례를 들면서 “2011년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 패배한 한나라당은 박근혜 전 대통령을 비상대책위원장으로 내세우고 당명을 ‘새누리당’으로 바꿨다”며 “심지어 당색을 금기시하던 빨간색으로 바꾸고 김종인, 이준석 등 기존 당 주류와 구별되는 인사들을 과감히 등용하여 경제민주화 등 중도·개혁정책을 전면에 내세웠다”고 ...

    한국경제 | 2021.04.11 14:23 | 오형주

  • thumbnail
    권영세, 윤석열·안철수에 손짓…"화살통에 화살 많아야"

    ... 덧붙였다. "국민의당과 시간 걸리더라도 합당은 될 것" 안 대표가 이끄는 국민의당과의 합당 문제에 대해서는 "가급적이면 빨리 합당을 만들어낼 필요가 있다고 본다"며 "제가 2012년 새누리당(현 국민의힘) 시절 사무총장을 하면서 친박연대 후신인 미래희망연대 정당과 합당을 했었는데, 돈 문제라든지 재정문제라든지, 또 그리고 임원 승계문제 등이 간단치는 않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런 부분에서 국민의힘이 ...

    한국경제 | 2021.04.09 16:53 | 조준혁

  • thumbnail
    박영선 "2007년 되풀이 말아야…내년 대선 다시 만나자" [전문]

    ... 안 된다고 생각한다. 내년 3월9일 광화문에서 다시 만나자"고 피력했다. 2007년 대선은 당시 야권인 한나라당 대선후보로 선출된 이명박 후보가 대통령으로 선출된 바 있다. 당시 국회의원이었던 박영선 후보는 이명박 새누리당 후보에 대한 BBK 의혹을 제기하며 '다스는 누구 겁니까'라는 유행어를 만들어 내기도 했다. 박영선 후보는 이날 오후 서울 종로구 안국빌딩 캠프 사무소에서 캠프 해단식을 열고 "끝까지 지치지 않고 응원해주시고 ...

    한국경제 | 2021.04.08 15:42 | 김수현

  • thumbnail
    내로남불·부동산 실정…巨與, 역대급 참패

    ... 당선인은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꺾으면서 10년 만에 서울시장을 탈환했다. 부산시장 선거에서도 국민의힘의 박형준 당선인이 김영춘 민주당 후보를 두 배 격차로 꺾었다. 전국 단위 선거에서 보수 계열 정당의 완승은 2012년 새누리당(현 국민의힘)이 총선과 대선에서 잇따라 승리한 이후 약 9년 만이다. ‘LH(한국토지주택공사) 사태’로 촉발된 문재인 정부의 불공정과 정책 실패에 대한 분노가 고스란히 선거 결과로 이어졌다는 해석이 나온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

    한국경제 | 2021.04.08 05:00 | 좌동욱

  • thumbnail
    15년간 마지막 여론조사 1등 '서울시장 당선'…"변수는 있다" [신현보의 딥데이터]

    ... 한길리서치 조사 결과 박원순 당시 무소속 후보는 나경원 당시 한나라당 후보를 44.3% 대 39.3%로 앞질렀고 실제 선거에서도 10%포인트 가량 앞서며 당선됐다. 박 전 시장은 2014년과 2018년에도 각각 정몽준 당시 새누리당(국민의힘 전신) 후보와 김문수 당시 자유한국당(국민의힘 전신) 후보를 마지막 여론조사와 실제 투표장에서 모두 이겨 3선을 했다. 이번 선거의 경우 마지막 발표 3개 여론조사에서 오세훈 후보는 박영선 후보를 20%포인트 안팎의 격차로 ...

    한국경제 | 2021.04.02 05:31 | 신현보

  • thumbnail
    '아무리 그래도 내가 국힘을 뽑을 수야…' 오세훈이 이미지 바꿨나

    ... 55.9%가 오세훈 후보를 선택했고, 박영선 후보는 40.7%로 나타났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재보선 초반 조국 사태와 윤미향 사태 등 논란이 불거질 때도 '그래도 어떻게 국힘(새누리당, 미래통합당)을 뽑냐고 하던 분위기가 반전된 것이다. 그 경계를 허문건 이분법적 진영논리로 지지자들을 콘크리트 참호 속에 가둔 집권세력 자신이다. 서울대 게시판에는 최근 오세훈 후보가 보수의 이미지를 새로 쓰고 있다는 평가가 ...

    한국경제 | 2021.03.31 11:25 | 이미나

  • thumbnail
    오세훈 "文, 고용·부동산 악화시킨 '실패한 대통령'"

    ... 국민 전체를 가난하게 만든 데 대해 반성하는 걸 본 적이 있나"라고 직격했다. 앞서 기획재정위원회 소속인 김두관 민주당 의원은 "수도권 집값은 박근혜 정부 후반기부터 오르기 시작했고, 그 원인은 2014년 말 새누리당이 주도해서 통과시킨 부동산 3법, 이른바 '강남특혜 3법'"이라고 책임을 돌렸다. 이어 "이 법 통과로 강남 발 집값 폭등은 시작됐다. 말이 부동산법이지, '강남 부자 돈벼락 안기기'였다"며 ...

    한국경제 | 2021.03.27 12:39 | 이미나